•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41-11150 / 15,7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네마 노믹스] 2002년 오클랜드 20연승 신화…경제학적 상상력이 날린 '장외홈런'

      ... 팀에 합류시키기도 한다. 나이가 많아 퇴물 취급을 받던 데이비드 저스티스, 사생활이 문란한 제러미 지암비, 특이한 투구자세에 공까지 느린 채드 브래드포드 등을 이런 식으로 속속 영입했다. 2011년 개봉작 '머니 볼' 얘기다. 한계타율과 평균타율 빈은 선수 영입에서 출루율을 중시한다. 그는 선수들에게 “야구는 피차 소모전이다. 출루하면 이기고 못 하면 지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타율과 도루보다는 출루율과 OPS(출루율+장타율)에 무게를 둔 선수 영입이다. 처음부터 ...

      한국경제 | 2013.10.18 21:10 | 로컬편집기사

    • 소프트뱅크, 이대호 잡기위해 `4년 195억여원` 쏜다?‥일본 잔류하나

      ... 195억원에 육박하는 거액을 제시한 셈이다. 소프트뱅크 구단 관계자는 `닛칸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해당 구단과 선수 사이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며 "지금은 상황을 지켜보는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이대호는 올해 141경기에서 타율 3할 3리 24홈런 91타점을 기록하며 일본에서의 입지를 확실히 다진 상태다. 이대호가 일본에 잔류할지 메이저리그로의 진출을 꿈꿀지는 아직 미지수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영국 괴생명체 포착,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골룸`형체 ㆍ김민정 ...

      한국경제TV | 2013.10.16 15:57

    • 이대호 오릭스 7억엔 재계약 거절‥메이저리그로 가나?

      ... 오릭스와 우선협상을 가졌지만 제안을 거절했다. 이대호는 2년 8억엔을 하한선으로 삼고 있다"고 보도했다. 작년에 일본으로 건너간 이대호는 2년간 총 284경기에 나서 48홈런 192타점을 기록했다. 올 시즌에도 141경기 타율 0.303, 24홈런 91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이렇다 보니 오릭스 구단은 이대호와의 재계약에 적극적이다. 나카무라 오릭스 해외팀장은 일본 언론과 인터뷰에서 "계약연수 등에 대해 재조정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대호가 메이저리그로 ...

      한국경제TV | 2013.10.15 16:55

    • 오릭스, "이대호상! 2년 76억 OK?"

      ... 라헤어(소프트뱅크·4억 5천만엔), 투수 다나카 마사히로(라쿠텐)·우쓰미 데쓰야(요미우리·이상 4억엔), 투수 이와세 히토키(주니치·3억 7천만원), 외야수 알렉스 라미레스(요코하마·3억 5천만엔) 등 7명뿐이다. 이대호의 올해 성적은 타율 0.303(521타수 158안타), 홈런 24개, 91타점으로 이들 부문은 팀내 부동의 1위다. 도루를 제외한 공격 부문에서 모두 퍼시픽리그 10위내에 든 이대호는 지난해 타율은 0.286이었으나 투수들의 패턴을 익힌 탓에 ...

      한국경제TV | 2013.10.11 09:44

    • MLB.com "추신수, 신시내티 올해의 타자"

      ... 전통적인 수치와 한 단계 진일보한 통계학적 수치를 모두 충족했다"고 극찬했다. 이어 "추신수가 메이저리그 전체 타자 중 4번째로 높은 출루율(0.423)을 올렸고 전체 톱타자 중 가장 많은 볼넷 112개를 얻었다"고 소개한 뒤 "타율 0.285, 홈런 21개, 2루타 34개, 54타점, 20도루를 달성했다"며 화려한 성적표를 덧붙였다. MLB.com은 빅리그 최강 톱타자인 추신수의 맹활약에도 신시내티가 추신수의 뒤를 받칠 2번 타자를 찾지 못하고 시즌 막판 5연패를 ...

      한국경제 | 2013.10.04 10:07 | 정현영

    • '추추 트레인' 추신수, 출루율 리그 2위로 시즌 마쳐

      ... 추가 출루를 기록하지 못하고 일찍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경기를 끝으로 정규리그 대장정을 마친 신시내티는 10월 2일 피츠버그 원정에서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1장을 둔 단판 승부를 준비한다. 추신수의 정규리그 최종 기록은 타율 0.285와 출루율 0.423, 홈런 21개, 도루 20개, 타점 54개, 득점 107개, 볼넷 112개, 몸에 맞는 공 26개 등이다. 메이저리그에서 9번째 시즌을 마치면서 통산 타율 0.288을 찍으며 정확히 900개의 안타 ...

      한국경제 | 2013.09.30 06:09 | 변관열

    • 美야구 '출루 기계' 추신수, 꿈의 '300 출루' 대기록

      ... 필립스의 적시타 때 홈에 들어온 추신수는 시즌 107득점째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4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시즌 112번째 볼넷을 골랐다. 그는 6회와 8회에는 외야 뜬공으로 잡혀 3타수 1안타로 경기를 마감했다. 타율과 출루율은 각각 0.286, 0.424로 약간 올랐다. 추신수가 부지런히 찬스를 만들었음에도 신시내티는 마운드 붕괴로 피츠버그에 3-8로 패했다. 선발 브론슨 아로요 등 신시내티 마운드는 홈런 6방을 맞고 무너졌다. 와일드카드 ...

      연합뉴스 | 2013.09.29 09:16

    • thumbnail
      [한경에세이] 4할타자와 통계

      ... 대명사로 불린다. 통계를 활용하지 않는 야구 중계방송은 상상조차 하기 힘들다. 또한 통계는 선수 개개인의 능력을 평가하는 객관적 지표로도 사용된다.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맹활약하고 있는 추신수와 류현진 선수도 재계약을 하게 되면 타율 출루율 승률 방어율 등의 공식적인 통계가 연봉 산정의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다. 이렇게 야구에서 다년간 축적된 객관적 통계자료를 활용해 선수들의 재능을 평가하는 연구분야를 세이버메트릭스(sabermetrics)라고 한다. 야구를 좋아하는 ...

      한국경제 | 2013.09.26 17:26 | 김재일

    • [美야구] 시즌 14승…기대 넘은 류현진의 빅리그 첫 시즌

      ... 이하로 막아내 기복을 줄였다. 위기관리 능력도 빼놓을 수 없다. 류현진은 올 시즌 26개의 병살타를 잡아내 애덤 웨인라이트(세인트루이스·32개), 줄리스 차신(콜로라도·30개)에 이어 NL 3위에 올라 있다. 이날 경기 전까지 득점권 피안타율이 0.216으로 시즌 피안타율(0.250)을 밑돈다. 이런 위기관리 능력을 바탕으로 류현진은 메이저리그에 도전한 역대 아시아 투수들 가운데서도 손꼽힐 만한 스타로 우뚝 섰다. 빅리그 데뷔 첫 시즌에 두자릿수 승리를 거둔 것은 ...

      연합뉴스 | 2013.09.25 16:18

    • 7이닝 1실점 류현진, 세번째 도전만에 14승 수확

      ... 1점차 짜릿한 승리를 낚았다. 한편 류현진은 7회 선두 타자로 나와 우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치고 출루했으나 후속 야시엘 푸이그의 페이크 번트 동작 때 1루로 귀루하지 못해 주루사로 물러났다. 시즌 12번째 안타를 친 류현진은 타율 0.211을 기록했다. 류현진이 30일 등판함에 따라 포스트시즌에서 클레이튼 커쇼, 잭 그레인키에 이어 팀의 3선발로 뛸 공산이 커졌다. (샌프란시스코·서울연합뉴스) 임화섭 특파원 장현구 기자 solatido@yna.co.krc...

      연합뉴스 | 2013.09.25 1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