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51-11160 / 15,7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교학사 역사교과서, 오류·편파 해석 298건"

      ... 따라 서술됐다는 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회장은 "이 교과서는 우리 민족 문화의 기원을 중국 황허 문명에서 찾고 일제하에서 근대화가 되고 해방 이후에는 미국에 의존했다는 역사 인식을 바탕에 깔고 있다"면서 "사대주의, 타율성론 등 식민사관의 흔적이 곳곳에서 발견된다"고 지적했다.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 상임위원을 지낸 이준식 연세대 교수는 이 교과서에서 형식과 내용 측면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일제강점기 부분이라고 했다. 그는 "이 ...

      연합뉴스 | 2013.09.10 20:35

    • '추추트레인' 추신수, 전타석 출루…신시내티 끝내기 승

      ... 성공했다. 신시내티는 9회말 라이언 해니건의 끝내기 안타로 다저스에 3-2 승리를 거뒀다. 지난달 25일 밀워키와의 경기 이후 15경기 연속 출루를 기록하고 5일 세인트루이스와의 경기 이후 5경기째 연속 안타를 때린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9에서 0.291로 올랐다. 추신수의 이날 상대는 메이저리그 최고의 왼손투수로 꼽히는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였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커쇼에게서 볼넷을 얻어내 출루했다. 올 시즌 도루 17개를 기록 ...

      한국경제 | 2013.09.09 13:15 | 김효진

    • [美야구]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신시내티, 다저스에 역전승

      ... 역전 2점포에 힘입어 3-2로 이겼다. 직전까지 두 번 연달아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때린 추신수는 이날까지 안타 행진을 벌여 타격감을 이어갔다. 볼넷도 하나 추가해 시즌 95번째를 기록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7에서 0.288로 조금 상승했다. 이날 두 차례 베이스를 밟은 추신수의 출루율은 0.420에서 0.421로 약간 올랐다. 내셔널리그 출루율 선두를 달리며 이날 2타수 2안타에 2볼넷으로 매 타석 출루한 팀 동료 조이 ...

      연합뉴스 | 2013.09.07 11:34

    • [美야구] 컵스 감독 "임창용 별명은 미스터 제로입니다"

      ... 1908년 이후 100년 이상 월드시리즈에서 우승하지 못하고 있다. 임창용은 "팀이 곧 저주를 풀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MLB.com은 임창용이 마이너리그 통산 21경기에 출장해 22⅓이닝 동안 삼진 24개를 잡고 피안타율 0.173, 4자책점을 기록했다고 자세히 소개했다. 한국과 일본 리그에서 뛴 선수들은 자연스레 메이저리그 진출을 꿈꾼다고 말한 임창용은 "메이저리그에서 던지는 것이 어떤 느낌일지, 긴장되고 흥분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임창용은 ...

      연합뉴스 | 2013.09.05 08:51

    • 추신수, 볼넷 3개나 얻어… 연속경기 안타는 중단

      ... 3개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2경기 연속 홈런 포함 6경기 연속 안타를 쳐내며 쾌조의 타격감을 선보인 추신수는 경계의 대상이 됐다. 추신수는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지만 3차례 출루에 성공하며 톱타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시즌 타율은 0.285를 유지했다. 신시내티는 선발투수 호머 베일리의 호투와 불펜 투수들의 활약으로 세인트루이스 타선에 안타 2개만 허용하며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1-0으로 승리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

      한국경제 | 2013.09.04 11:12 | 김봉구

    • thumbnail
      '가을남자' 秋, 이틀 연속 대포쇼

      ... 도루 3개를 남겨뒀다. 추신수는 통산 100호 홈런을 터뜨린 지난달 28일 세인트루이스전을 시작으로 6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를 기록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4에서 0.285로 올라갔다. 이날 경기에서 12안타 맹타를 휘두른 신시내티가 7-2로 이겼다. 추신수는 이날 현재 코코 크리스프(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3개 차로 따돌린 채 1번 타자 홈런 부문에서 넉넉하게 선두를 지켰다. ...

      한국경제 | 2013.09.03 16:52 | 서기열

    • 추신수 19호 홈런, 이틀 연속 홈런포에 20-20 클럽 보인다

      ... 홈런으로 추신수는 이틀 연속 홈런포를 터뜨렸다. 이로써 추신수는 3년 만의 `20-20 클럽` 가입까지 홈런 1개와 도루 3개만을 각각 남겨두게 됐다. 한편 추신수는 이날 5타수 2안타 2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0.284였던 타율을 0.285로 올렸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종국 축구교실 인기에 부인 `박잎선`까지 관심 폭발! ㆍ엘크 출몰, 나주 한옥촌 주민 대피 소동..인명 피해는 없어 ㆍ많이 먹어도 살 안찌는 비결!‥섭취량 2/3를 물로? ...

      한국경제TV | 2013.09.03 15:08

    • thumbnail
      2eyes, '스파이' 허술함과 웃음의 줄타기 vs 구멍을 메우는 코믹 연기

      ... 즐기기에 '딱'이다. 어디선가 본 듯한 설정도 곳곳에서 발각되지만 귀엽게 봐줄만 하다. 영화 '해운대', '하모니', '퀵' 등을 제작한 JK필름 작품이란 점을 상기하면, 이 영화의 느낌과 분위기가 그려진다. '스파이'의 웃음 타율은 상당히 높다. '야쿠르트 요원' 라미란은 나올 때마다 '빵빵' 터진다. 다니엘 헤니를 향한 라미란의 행동과 대사 그리고 표정은 '진심'처럼 느껴질 만큼 자연스럽다. 그래서 더 웃기다. 애드리브도 상당하다. 간혹 등장하는 라미란과 ...

      텐아시아 | 2013.09.02 11:40 | 기명균

    • 추신수 3안타 '훨훨'… 개인 최다득점 기록

      ... 상대 투수 보크로 또 다시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6회초 중전안타, 8회초 좌전 2루타를 때려내며 물오른 타격감을 과시했다. 이날 경기는 부인 하원미씨를 비롯한 가족들이 직접 구장을 찾아 추신수를 열렬히 응원했다. 가족들의 응원 속에 맹활약을 펼친 추신수의 타율은 0.277에서 0.281로 올랐다. 신시내티는 콜로라도에 8-3으로 승리해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유지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9.01 15:37 | 김봉구

    • 마이클 영 LA다저스行… 류현진과 한솥밥

      ... 벌이게 됐다. 유리베는 올 시즌 다저스의 3루수로 활약했지만 타격 면에서 아쉽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영은 2000년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데뷔했다. 2004~2009년 6시즌 연속 올스타에 선정되는 등 7차례 올스타에 뽑힌 스타플레이어 출신. 지난해까지 줄곧 텍사스에서만 활약하다 올 시즌 필라델피아로 이적했다. 이번 시즌 성적은 타율 0.272에 8홈런 41타점을 기록 중이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9.01 13:07 | 김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