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71-11180 / 15,7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문소리, "연기엔 다 들어 있다. 그래서 잘 살아야 한다"(인터뷰)

      영화 '스파이' 속 문소리는 작정하고 웃기려고 하는 배우다. '이렇게 까지 하는데 안 웃나 보자'라고 관객과 싸움하는 것 같다. '스파이'가 전하는 웃음의 대부분은 문소리 차지다. 시종일관 나오지만 '웃음' 타율도 꽤나 높다. 그녀가 그토록 '웃기는' 배우였는지 미처 몰랐다. 지금까지 작정하고 웃긴 적이 없었다. '하하하' 등 약간의 웃기는 역할도 있었지만 '오아시스', '바람난 가족' 등 대중의 기억에 강하게 남은 '센' 작품을 데뷔 초기에 했던 ...

      텐아시아 | 2013.09.16 17:46 | 황성운

    • 100득점·100볼넷…새기록 쓴 추신수

      ...00볼넷을 기록했다. 종전까지는 아메리칸리그에서만 네 차례 있었을 뿐이다. 여기에 추신수는 도루까지 하나 보태 시즌 18개를 기록했다. 이제 도루 2개만 보태면 20홈런-20도루-100득점-100볼넷이라는 내셔널리그 1번 타자 사상 첫 기록을 또 쓴다. 개인적으로는 통산 세 번째로 20(홈런)-20(도루) 클럽에 가입하기도 한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9에서 0.288로 약간 떨어졌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9.16 17:10 | 서기열

    • 추신수 NL 1번타자 최초 20홈런-100득점-100볼넷 달성

      ... 18번째를 기록했다. 이제 도루 2개만 보태면 20-20-100-100(홈런-도루-득점-볼넷)이라는 내셔널리그 리드오프 사상 첫 기록을 또 쓴다. 개인적으로는 통산 세 번째로 20-20 클럽에 가입하기도 한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9에서 0.288로 약간 떨어졌다. 추신수는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랐다. 상대 선발 투수 요바니 가야르도를 맞이한 추신수는 1회 볼 카운트 2스트라이크에서 볼 4개를 연달아 골라 1루를 밟았다. 후속 브랜든 필립스의 타석에서 ...

      연합뉴스 | 2013.09.16 09:13

    • 추신수 도루 1개에 볼넷 2개…시즌 100볼넷 기록

      ... 추신수는 도루까지 하나 성공해 시즌 18번째를 기록했다. 이날까지 추신수는 21홈런, 18도루, 101득점, 101볼넷을 쌓아 도루 2개만 보태면 내셔널리그 리드오프 가운데 사상 처음으로 20-20-100-100(홈런-도루-득점-볼넷) 기록을 쓴다. 개인적으로는 통산 세 번째로 20-20 클럽에 가입하기도 한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9에서 0.288로 약간 떨어졌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9.16 06:46 | 변관열

    • 추신수 21호 홈런, 데뷔 첫 100득점 기록

      ... 가운데 담장 뒤에 잇는 전광판을 맞히는 대형 홈런을 날렸다. 4회 내야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6회에서 볼넷을 얻어 출루했고 8회 희생플라이를 날려 타점 1개를 추가했다. 추신수는 이날 3타수 2안타 3타점 3득점을 기록하며 타율을 2할8푼9리로 끌어올렸다. 한편 추신수의 100득점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3번째로 나온 것이다. 맷 카펜터(112득점·세인트루이스), 마이크 트라웃(102득점·LA 에인절스)만이 추신수보다 많은 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

      한국경제TV | 2013.09.15 11:35

    • 추신수, 시즌 21호 홈런

      ... 멀티히트를 달성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3타점 3득점 1볼넷으로 불꽃타를 휘둘렀다. 첫 타석에서 2루타를, 두 번째 타석에서는 2점짜리 홈런포를 터뜨리며 물오른 타격감을 뽐냈다. 시즌 타율은 0.287에서 0.289로, 출루율은 0.421에서 0.423으로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9.15 09:00 | 최인한

    • [美야구] 추신수 2경기째 무안타…연속 출루 중단

      ... 열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볼넷이나 몸에 맞는 볼도 없어 한 차례도 베이스를 밟지 못했다. 이로써 추신수의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은 '18'에서 멈췄다. 시즌 타율은 0.290에서 0.287로 떨어졌다. 출루율 또한 0.424에서 0.421로 낮아졌다. 추신수는 1회 밀워키 선발 투수 카일 로시를 상대로 2루수 앞 땅볼로 잡혔다. 2회 2사 2, 3루 기회에서 3구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

      연합뉴스 | 2013.09.14 12:52

    • 류현진 초반 난조… 14승 달성 실패(종합)

      ... 류현진은 초반 실점 징크스를 깨지 못했다. 1회와 2회에 3점을 내주며 기선을 제압당했고 두 자릿수 안타(10개)를 허용하는 등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다만 추가실점은 허용하지 않으며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내 투구)에는 성공했다. 시즌 20번째 퀄리티스타트 경기. 류현진은 타석에서는 2타수 1안타를 기록하며 시즌 타율 0.200에서 0.212로 상승했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9.12 13:39 | 김봉구

    • 추신수, 7경기 연속 안타

      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7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5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부터 7경기째 꾸준히 안타를 때리고 있다. 시즌 타율은 0.291을 유지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9.11 13:04 | 최인한

    • "교학사 역사교과서, 오류·편파 해석 298건"

      ... 따라 서술됐다는 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회장은 "이 교과서는 우리 민족 문화의 기원을 중국 황허 문명에서 찾고 일제하에서 근대화가 되고 해방 이후에는 미국에 의존했다는 역사 인식을 바탕에 깔고 있다"면서 "사대주의, 타율성론 등 식민사관의 흔적이 곳곳에서 발견된다"고 지적했다.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사위원회 상임위원을 지낸 이준식 연세대 교수는 이 교과서에서 형식과 내용 측면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일제강점기 부분이라고 했다. 그는 "이 ...

      연합뉴스 | 2013.09.10 2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