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91-11200 / 15,2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경현, 한화와 2년 재계약 "의리 지키고 싶었다"

    ... 1998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해 14년째 한화 유니폼을 입고 활동하고 있으며, 2009년부터 팀 주장을 맡아 특유의 리더십으로 선수들을 융화시키고 있는 베테랑 포수다. 또한 통산 900경기 출전한 신경현은 568안타 31홈런 타율 2할 5푼 7리의 기록을 가지고 있다. (사진출처: 한화 이글스 홈페이지)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승승장구' 박정현 "150cm 내 키가 자랑스럽다" ▶ 이문세 “강호동, ...

    한국경제 | 2011.11.16 00:00

  • thumbnail
    박정권, 2012 시즌 SK 와이번스 주장 선임

    ... 와이번스 주장으로 그라운드를 누비게 됐다. 현재 미국 플로리다 베로비치에서 마무리 훈련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이만수 감독은 "2012년 시즌에서 박정권을 주장을 맡고 경기에 출전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정권은 2011 시즌 타율은 2할5푼2리 13홈런 53타점이라는 다소 부진한 성적을 기록하면 시즌을 마쳤다. (사진출처: SK 와이번스 홈페이지)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김윤아 얼짱 아들 공개, 귀여운 외모에 천진난만한 ...

    한국경제 | 2011.11.14 00:00

  • thumbnail
    고 장효조 · 최동원 일구대상 공동 수상

    ... 2011 CJ 마구마구 일구상 11개 부문 수상자를 확정해 발표했다. 올 시즌 다승 · 탈삼진 · 승률 등 투수 부문 4관왕에 올라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힌 윤석민(KIA)은 최고투수상을 수상한다. 홈런 · 타점 · 장타율 등 타자 부문 3관왕을 차지하며 삼성의 정규리그 및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최형우는 최고타자상에 선정됐다. 최고신인상은 고졸 새내기 투수인 임찬규(LG)에게 돌아갔다. 의지노력상은 입단 10년 만에 타율 0.301을 기록하고 투지 넘치는 ...

    한국경제 | 2011.11.09 00:00 | 최명수

  • thumbnail
    윤석민과 오승환 중 누가 더 잘하는 거야?

    ... 탈삼진, 평균자책점에서 1위를 차지했어. 말하자면 3관왕인 건데, 다른 부문이 아닌 이 3개 부문의 3관왕에 대해서는 트리플 크라운이라고 해서 가히 바둑의 대삼관 같은 엄청난 기록으로 받아들여. 가령 타자에게 트리플 크라운은 홈런, 타율, 타점이고, 작년에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한 이대호가 MVP를 차지했지. 물론 트리플 크라운 외에도 다른 4개 부문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7관왕이라는 말도 안 되는 기록을 세워서이지만 그 7개 중에서도 역시 트리플 크라운이 가장 빛나는 ...

    텐아시아 | 2011.11.08 05:26 | 편집국

  • '국민타자' 이승엽 귀국…삼성行 유력

    ... 시즌 최다 홈런 기록을 세운 이승엽은 국내에서 모든 것을 이룬 뒤 이듬해 일본에 진출했다. 이승엽은 "30홈런에 100타점을 올리겠다"며 호언장담했으나 '현미경 야구'로 무장한 일본 투수들을 공략하지 못해 데뷔 첫해 고전했다. 타율 0.240에 홈런 14방을 터뜨리는 데 그쳤던 이승엽은 처절한 실패를 경험한 뒤 당시 김성근 지바 롯데 인트스럭터의 집중 지도를 받으며 훈련량을 늘렸다. 그 결과 2005년 타율 0.260에 30홈런을 올렸고 일본시리즈에서 한신 ...

    연합뉴스 | 2011.11.04 00:00

  • 추신수 "불미스런 일 겪어 죄송합니다"

    ... 시즌을 보낸 것에 대한 소감을 묻는 말에 이렇게 말했다. 올해 5월 음주운전이 적발된 이후 슬럼프에 빠진 추신수는 왼손 손가락과 왼쪽 옆구리 부상이 이어져 지난 9월16일 시즌 경기를 중도에 마무리했다. 올해 8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0을 치고 홈런 8개와 36타점에 그쳐 2008년 이래 최악의 성적을 냈다. 추신수는 "올해 이런저런 일들을 겪으면서 배운 게 많다. 어려운 일을 겪으면서 시야가 넓어졌다"고 했다. 이어 "오랜 시절의 마이너리그 생활과 ...

    연합뉴스 | 2011.11.03 00:00

  • thumbnail
    "지레 포기마라…승리를 믿으면 결국 이긴다"

    ... 회장의 생각에 딱 들어맞는 모습을 보였다는 평가가 삼성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시즌 초반 삼성 라이온즈에 대한 야구 전문가들의 평가는 '우승 전력은 아니다'는 게 대세였다. 정규시즌 기록만 봐도 그렇다. 전체 8개 구단 가운데 팀 타율은 6위,득점은 3위,홈런은 4위였다. 방어율만 1위였다. 투수력 빼고는 별 볼일 없는 팀이라 할 수 있다. 삼성 관계자는 "특출난 선수는 없지만 적재적소에 기용된 선수들이 제 역할을 해냈다"며 "한국시리즈에서도 몇몇 선수만 잘한 ...

    한국경제 | 2011.11.01 00:00 | 이태명

  • [프로야구] 베테랑 강봉규 우승 결정짓는 '한방'

    ... 상대 고든의 시속 144㎞짜리 직구를 때려 좌측 펜스를 넘기는 110m짜리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삼성에 선취점을 안겨준 이 홈런은 이날 경기에서 유일한 득점이 돼 삼성은 5년만에 한국시리즈 정상에 복귀할 수 있었다. 2009년 타율 0.310, 20홈런, 78타점으로 전천후 활약했던 강봉규는 지난해 타격밸런스가 무너진데다 주장을 맡은 심적 부담으로 타율 0.237, 4홈런, 26타점만을 기록했다. 올시즌에도 총 52경기만 출전해 타율 0.267, 홈런 1개만을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프로야구] 활짝 핀 류중일 감독의 '소통야구'

    ... 자신이 '야성'을 되찾아야 한다면서 "볼 카운트 0-3에서도 좋은 볼이라면 바로 방망이를 돌려야 한다"고 독려했다. 또 번트보다는 기동력을 앞세운 작전 야구로 상대 마운드를 옥죄면서 숱한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그 결과 팀 타율(0.259)은 8개 팀 중 6위에 불과했으나 팀 득점(625점)은 3위라는 좋은 성적을 냈다. 팀 도루는 158개로 가장 많았고 희생번트는 73개로 지난해(111개)보다 34%나 줄었다. 류 감독은 또 일본인 오치아이 에이지 투수코치에게 ...

    연합뉴스 | 2011.10.31 00:00

  • 2년째 삼성·SK 정상격돌…결과는 딴판

    ... 왼쪽 손등 부상으로 9월 중순 전력에서 이탈했던 배영섭은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전격 합류해 2차전 결승타를 때리는 등 4차전까지 3안타 3타점을 치며 맹활약했다. 기존 선수들의 컨디션도 지난해와 판이하다.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타율 0.231로 부진했던 최형우는 올해 정규리그 홈런왕에 오르며 달라진 모습을 보이더니 한국시리즈에서도 4차전까지 홈런 1개를 포함해 타율 0.278로 중심타자 역할을 했다. 또 지난해 한국시리즈 타율 0.167에 그쳤던 신명철은 1차전 ...

    연합뉴스 | 2011.10.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