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91-11200 / 15,7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야구] 류현진, NL 가장 오래된 구장서 10승 도전

      ... 거두다가 지난해 9승(9패)에 머물렀다. 류현진과 선발로 대결할 투수는 7승 7패, 평균자책점 2.79를 올린 왼손 트래비스 우드다. 우드는 리그 중부지구 4위로 처진 컵스에서 에이스 노릇을 하고 있다. 컵스 타선은 팀 타율과 출루율에서 리그 하위권에 머물고 있으나 팀 홈런(114개)과 장타율(0.405)에서 각각 3위, 4위를 달려 탁월한 한 방 능력을 보여준다. 특히 컵스 타자들이 왼손 투수를 상대로 타율 0.228로 부진했으나 리그에서 가장 많은 ...

      연합뉴스 | 2013.07.30 15:09

    • thumbnail
      '고질라' 마쓰이, 양키스에서 은퇴…20년 야구생활 마감

      ... 받았다. 마쓰이는 "지금을 절대로 잊지 못할 것 같다"며 "내가 항상 동경했던 팀의 일원으로 은퇴를 맞이해서 정말 기쁘다"고 화답했다. 마쓰이는 1993년부터 2002년까지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4번 타자로 자리매김하며 타율 0.304, 홈런 332개, 타점 889점을 남겼다. 마쓰이는 2003년 메이저리그에 입성해 10년 동안 양키스, LA에인절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탬파베이 레이스를 거치며 1236경기에서 타율 0.282, 홈런 175개, 타점 ...

      한국경제 | 2013.07.29 09:12 | 엄광용

    • thumbnail
      추신수 "류현진과의 첫 맞대결 설레"

      ... 선발 출장해 5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를 상대로는 통산 3경기에 볼넷 3개와 타점 1개, 득점 3개를 올리고도 안타가 없었으나 네 번째 경기에서 '메이저리그 전 구단 상대 안타'를 기록하는 데 성공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0으로 약간 올랐다. 송구 실책과 주루 실수를 한 번씩 저지른 것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신시내티는 다저스에 5-2 승리를 거뒀다. 추신수와 류현진은 이날 경기가 끝난 뒤 한인타운에서 가족이 모두 모인 가운데 저녁 식사를 ...

      한국경제 | 2013.07.26 16:50

    • 류현진 vs. 추신수 28일 `꿈의 대결"

      ... 리거가 벌이는 `창과 방패`의 대결이다. 류현진은 올해 19경기에서 8승3패, 방어율 3.25로 다저스 마운드의 확실한 선발로 뿌리를 내렸다. 그런가하면 7년간의 클리블랜드 생활을 정리하고 올해부터 레즈 유니폼을 입은 추신수는 타율 0.289와 출루율 0.425를 기록중이다. 특히 출루율은 팀 동료 조이 보트(0.434)에 이어 내셔널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선수가 투타 맞대결을 벌이는 것은 이번이 14번째다. 2004년 4월 14일 ...

      한국경제TV | 2013.07.26 14:45

    • 추신수 다저스 상대 멀티히트…신시내티 승리

      ... 주루 실수를 한 번씩 저질러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부터 29일까지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신시내티와 다저스의 4연전은 각각 추신수와 류현진이 주축으로 활약하고 있다는 점에서 큰 관심을 끌었다. 추신수는 이날 경기 전까지 다저스를 제외한 모든 메이저리그 구단을 상대로 안타를 기록했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0으로 약간 올랐고 연속 출루 행진은 20경기째 이어졌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7.26 14:38 | 정현영

    • 추신수 다저스전 2안타 1타점…신시내티 승리

      ... 구단 상대 안타'를 기록하는 데 성공했다. 하지만 추신수는 이날 추격의 빌미를 제공하는 송구 실책을 범하고 주루 중 상대의 속임수에 넘어가 아웃카운트를 헌납하는 등 실수를 연발해 다소 쑥스럽게 웃어야 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0으로 약간 올랐다. 연속 출루 행진은 20경기째 이어졌다. 이날 추신수의 플레이는 롤러코스터를 탄 듯 냉탕과 온탕을 오갔다. 1회 힘없는 투수 앞 땅볼로 물러선 추신수는 3회와 5회에도 각각 1루와 3루 땅볼에 ...

      연합뉴스 | 2013.07.26 14:29

    • 추신수 "한국 선수끼리 투타 대결 자랑스럽다"

      ... 경기 최선을 다하다 보면 이뤄지지 않겠나. -- 개인 기록에서 목표라면. ▲ 100득점에 출루율 4할이면 만족하겠다. 홈런이야 치다 보면 나오는거고 홈런 30개나 40개 치는 홈런 타자도 아니지 않나. 몸만 건강하고 매일 뛸 수 있다면 이룰 수 있다. -- 그래도 가장 애착이 가는 기록이라면 . ▲ 2010년에 출루율 4할은 해봤고...100득점에 3할 타율이면 좋겠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권 훈 특파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13.07.26 11:08

    • 이대호 17호 홈런, 4타수 4안타 `빅보이` 면모 과시

      ... 도시유키를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터뜨렸다. 이어 4-4 동점인 8회말 무사 1, 3루에서는 우전 적시타로 결승타를 날리기도 했다. 이로써 이대호는 지난 24일 후반기 첫 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 멀티 히트를 기록하며 시즌 타율이 0.321까지 상승했다. 경기 후 닉칸 스포츠는 "이것이 4번 타자가 할 일이다"라며 이대호의 활약상을 전했고, 데일리스포츠는 "동점 홈런과 결승타를 터트린 이대호가 4안타 2타점 2득점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

      한국경제TV | 2013.07.26 09:20

    • 이대호 17호 홈런 폭발 … 4타수 4안타

      ... 이대호(31)의 방망이가 폭발했다. 이대호는 25일 일본 호토모토필드 고베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홈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나서 4타수 4안타의 맹타를 휘두르며 시즌 17호 홈런까지 터뜨렸다. 시즌 두번째 4안타 경기를 치르며 100안타 고지를 밟은 이대호는 타율이 0.312에서 0.321로 껑충 뛰었다. 이대호는 이번 경기에서 동점타와 결승타를 모두 때려내며 2타점, 1득점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7.26 06:48 | 최인한

    • thumbnail
      추신수, 4타수 1안타…연속 안타 행진 '재가동'

      ... 출전해 4타수 1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전날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3타수 무안타를 기록해 16경기 연속 안타 기록에 멈춰섰다. 이날 다시 안타를 치면서 새 기록 달성을 향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추신수는 이날 8회말 수비 때 데릭 로빈슨과 교체됐다. 추신수의 타율은 0.289로 다소 줄었다. 신시내티는 샌프란시스코에 8-3으로 승리를 거뒀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3.07.25 15:45 | 엄광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