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321-11330 / 15,6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후반기 첫 경기서 침묵

      ... 추신수(30)가 후반기 첫 경기에서는 침묵했다. 추신수는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타율 0.299에 10홈런 34타점의 성적으로 전반기를 마쳐 팀 내 MVP로 선정됐지만 올스타전 휴식기를 끝내고 재개된 이날 경기에서는 맥을 못 췄다. 연속 안타 행진은 7경기에서 멈췄고, 타율은 0.295로 떨어졌다. 추신수는 1회 ...

      연합뉴스 | 2012.07.14 00:00

    • 이대호, 2경기 연속 방망이 침묵

      ... 버펄로스의 '한국산 거포' 이대호(30)의 방망이가 또 침묵을 지켰다. 이대호는 14일 일본 고베 호토모토필드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홈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이대호의 타율은 종전보다 약간 떨어진 0.296이 됐다. 11일 라쿠텐 골든이글스 전에서도 안타를 때리지 못한 이대호는 우천 취소로 이틀 간의 휴식을 가졌지만 이날도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홈런 1개 차이로 이대호(15개)에 ...

      연합뉴스 | 2012.07.14 00:00

    • [美야구] 추신수, 클리블랜드 전반기 MVP

      ... 추신수를 MVP로 올려놓았다. 구단은 "우리 팀의 새로운 1번 타자로 재발견됐다"는 평가를 곁들였다. 또 "우익수 추신수는 1번 타자로 나서며 활기를 되찾은 듯 보였다"고 덧붙였다. 추신수는 이번 시즌 전반기에 79경기에 나와 타율 0.299(311타수 93안타)에 10홈런 34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애초 매니 악타 클리블랜드 감독은 올해 추신수를 붙박이 3번 타자로 기용할 작정이었다. 하지만 시즌 초반 추신수의 방망이는 헛돌았고, 왼쪽 다리 근육통까지 ...

      연합뉴스 | 2012.07.12 00:00

    • [日야구] 이대호, 안타없이 희생타로 타점 추가

      ... 이대호는 11일 미야기현 센다이시 크리넥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방문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무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최근 두 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렸던 이대호는 이날 안타를 치지 못해 타율이 0.302에서 0.299로 떨어졌다. 이대호는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미마 마나부의 4구째 시속 141㎞짜리 높은 직구에 방망이를 휘둘러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에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스탠딩 삼진, 6회에는 무사 2루의 ...

      연합뉴스 | 2012.07.11 00:00

    • [日야구] 이대호, 2경기 연속 홈런…시즌 15호

      ... 부문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1회 첫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 걸어나간 이대호는 3회에는 파울을 5개나 치며 9구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으나 우익수 플라이로 잡혔다. 7회 투수 앞 땅볼, 9회 삼진으로 돌아선 이대호는 9회말 수비 때 교체됐다. 4타수 1안타를 친 이대호의 타율은 0.302로 약간 떨어졌다. 오릭스는 연장 10회말 끝내기 홈런을 얻어맞아 3-6으로 역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12.07.10 00:00

    • 추신수, 시즌 10호 홈런

      ... 열린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해 5 대 4로 앞선 8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가운데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솔로포를 터뜨렸다. 6회 중전 안타를 포함해 5타수 2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타율 0.299(311타수93안타)를 기록하고 타율 3할의 문턱까지 올라왔다. 지난 6일 탬파베이와의 경기 이후 사흘 만에 홈런을 추가해 10호째 아치를 그려낸 추신수는 2년 만에 두자릿수 홈런을 기록하고 정교함과 파워를 두루 갖춘 ...

      한국경제 | 2012.07.09 00:00 | janus

    • 이대호, 시즌 12호 홈런

      ... 좌중간에 떨어지는 안타를 날렸고, 1-4로 뒤진 6회 말 통렬한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지난달 14일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의 교류전에서 시즌 11호 3점 홈런을 작렬한 이후 21일 만에 터진 홈런포였다. 12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4타수 2안타를 기록한 이대호는 타율을 0.297에서 0.300로 끌어올리며 3할대 타율에 진입했다. 오릭스는 그대로 3-4로 패해 2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7.06 00:00 | janus

    • [日야구] 이대호 시즌 13호 홈런

      ... 미쓰다카가 홈을 밟으면서 이대호는 2루타 2방으로 타점을 2개 추가했다. 이대호는 4회초 2사 1루에서 좌익수 뜬공, 6회초 2사 2루에서는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13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5타수 3안타를 기록한 이대호는 타율을 0.300에서 0.306로 끌어올렸다. 또한 타점 3개를 추가하며 시즌 51타점으로 단독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오릭스는 4번 이대호에 이어 5번 T-오카다가 연속 타자 홈런을 쏘아올려 지바 롯데를 11-7로 제압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2.07.06 00:00

    • 추신수·이대호, 美·日 야구서 동반 폭발

      ... 5~6월부터 타격감을 끌어올리고 이름값을 해내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이대호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이대호는 일본 진출 첫해를 맞아 생소한 일본 투수들의 볼 배합과 갑작스러운 감량에 따른 타격 밸런스 붕괴로 5월 초까지 타율 2할대에 머물렀다. 그러다가 센트럴리그와의 인터리그를 통해 대폭발했다. 그는 5월19일 야쿠르트와의 경기에서 패색이 짙던 9회 팀을 수렁에서 건진 역전 투런아치를 그리며 시즌 6번째 홈런을 터뜨렸다. 6월 중순까지 약 한 ...

      연합뉴스 | 2012.07.06 00:00

    •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 행진

      ... 선발 어빈 산타나의 5구째 가운데 직구를 받아쳐 1루수 오른쪽을 스쳐 외야 구석으로 흐르는 2루타를 만들었다. 이로써 추신수는 시즌 26번째 2루타를 기록하면서 타점 수도 31개로 늘렸다. 3회와 5회 각각 1루수 직선타와 2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난 추신수는 6회 초 수비 때 애런 커닝햄으로 교체됐다. 추신수는 타율 0.292를 유지했다. 클리블랜드는 타선이 폭발해 12-3으로 이겼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2.07.05 00:00 | jan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