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351-11360 / 15,6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2루타 2개 폭발

      ...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2루타 2개를 터뜨리며 4타수 2안타에 1타점 2득점을 올렸다. 세 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94에서 0.297로 끌어올렸다.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1회 첫 타자로 나와 볼카운트 3B(볼)-2S(스트라이크)에서 상대 오른손 선발 알렉스 콥의 6구째 체인지업을 힘껏 잡아당겨 우중간 펜스 상단을 ...

      연합뉴스 | 2012.07.17 00:00

    • [日야구] 이대호, 3타수 무안타…타율 0.292

      ... 야후돔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전반기 마지막 3연전 첫 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날 경기까지 포함, 최근 네 경기에서 13타수 1안타에 그친 탓에 한때 3할을 웃돌았던 시즌 타율은 0.292까지 떨어졌다. 이대호는 1회초 1사 1, 2루에서 소프트뱅크 선발 테리 도일의 3구째 바깥쪽 높은 직구(142㎞)를 무리하게 잡아당겼다가 유격수 앞 병살타를 치고 말았다. 이대호는 4회초 무사에서 몸에 맞는 볼로 ...

      연합뉴스 | 2012.07.16 00:00

    • thumbnail
      [Golf] 던롭 '젝시오(XXIO)7 드라이버', 샤프트 짧게…방향성 향상

      ... 0.5인치 샤프트 길이를 줄였더니 편하고 안정적인 스윙이 가능해져 기존 모델보다 거리가 더 나고 방향성 또한 향상됐다고 업체는 밝혔다. 던롭은 아마추어 골퍼 300명을 대상으로 짧아진 샤프트로 치게 해 봤더니 타점 분포가 일정해지고 정타율이 상승하며 볼 스피드가 높아졌다는 실험 결과를 얻었다. 여기에 던롭의 독자적인 '듀얼스피드 테크놀로지'를 적용했다. 전용 샤프트인 'MP700K'을 기존 제품보다 2g 가볍게 하면서 그립 쪽으로 40㎜가량 무게중심을 이동시켜 헤드스피드가 ...

      한국경제 | 2012.07.16 00:00 | 한은구

    • [日야구] 이대호, 세 경기 만에 안타

      이대호(30·오릭스 버펄로스)가 세 경기 만에 안타를 때렸다. 이대호는 15일 고베 호토모토 필드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홈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출전, 4타수1안타를 때렸다.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95로 약간 낮아졌다. 이대호는 지난 10일 라쿠텐과의 경기 이후 세 경기 만에 안타를 생산했으나 제 컨디션을 찾지 못하고 냉·온탕을 오갔다. 이대호는 0-2로 뒤진 1회 1사 1,3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서 아쉽게 ...

      연합뉴스 | 2012.07.15 00:00

    • 추신수, 후반기 첫 안타

      ... 2루타로 장식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 4타수1안타를 때렸다. 후반기 첫 경기였던 전날 무안타로 침묵했던 추신수는 타율 0.295를 유지했다. 1회 2루 땅볼에 그친 추신수는 3회 선두 타자로 나와 좌중간 펜스를 원바운드로 넘기는 인정 2루타를 때렸다. 올해 27번째 2루타를 터뜨렸으나 추신수는 후속타 불발로 홈에 이르지는 못했다. 4회 2사 ...

      연합뉴스 | 2012.07.15 00:00

    • 이대호, 2경기 연속 방망이 침묵

      ... 버펄로스의 '한국산 거포' 이대호(30)의 방망이가 또 침묵을 지켰다. 이대호는 14일 일본 고베 호토모토필드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홈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이대호의 타율은 종전보다 약간 떨어진 0.296이 됐다. 11일 라쿠텐 골든이글스 전에서도 안타를 때리지 못한 이대호는 우천 취소로 이틀 간의 휴식을 가졌지만 이날도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는 홈런 1개 차이로 이대호(15개)에 ...

      연합뉴스 | 2012.07.14 00:00

    • 추신수, 후반기 첫 경기서 침묵

      ... 추신수(30)가 후반기 첫 경기에서는 침묵했다. 추신수는 1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방문경기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타율 0.299에 10홈런 34타점의 성적으로 전반기를 마쳐 팀 내 MVP로 선정됐지만 올스타전 휴식기를 끝내고 재개된 이날 경기에서는 맥을 못 췄다. 연속 안타 행진은 7경기에서 멈췄고, 타율은 0.295로 떨어졌다. 추신수는 1회 ...

      연합뉴스 | 2012.07.14 00:00

    • [美야구] 추신수, 클리블랜드 전반기 MVP

      ... 추신수를 MVP로 올려놓았다. 구단은 "우리 팀의 새로운 1번 타자로 재발견됐다"는 평가를 곁들였다. 또 "우익수 추신수는 1번 타자로 나서며 활기를 되찾은 듯 보였다"고 덧붙였다. 추신수는 이번 시즌 전반기에 79경기에 나와 타율 0.299(311타수 93안타)에 10홈런 34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애초 매니 악타 클리블랜드 감독은 올해 추신수를 붙박이 3번 타자로 기용할 작정이었다. 하지만 시즌 초반 추신수의 방망이는 헛돌았고, 왼쪽 다리 근육통까지 ...

      연합뉴스 | 2012.07.12 00:00

    • [日야구] 이대호, 안타없이 희생타로 타점 추가

      ... 이대호는 11일 미야기현 센다이시 크리넥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방문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무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최근 두 경기 연속 홈런을 터뜨렸던 이대호는 이날 안타를 치지 못해 타율이 0.302에서 0.299로 떨어졌다. 이대호는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상대 선발 미마 마나부의 4구째 시속 141㎞짜리 높은 직구에 방망이를 휘둘러 삼진으로 물러났다. 4회에는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스탠딩 삼진, 6회에는 무사 2루의 ...

      연합뉴스 | 2012.07.11 00:00

    • [日야구] 이대호, 2경기 연속 홈런…시즌 15호

      ... 부문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1회 첫 타석에서 볼넷을 얻어 걸어나간 이대호는 3회에는 파울을 5개나 치며 9구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으나 우익수 플라이로 잡혔다. 7회 투수 앞 땅볼, 9회 삼진으로 돌아선 이대호는 9회말 수비 때 교체됐다. 4타수 1안타를 친 이대호의 타율은 0.302로 약간 떨어졌다. 오릭스는 연장 10회말 끝내기 홈런을 얻어맞아 3-6으로 역전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12.07.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