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381-11390 / 15,6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두 경기 연속 안타

      ... 안타를 치며 타격 감각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와의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볼넷 1개를 골라내고 3타수 1안타를 때렸다. 추신수의 타율은 0.275를 유지했다.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는 볼넷을 골라 걸어나갔다. 0-3으로 뒤진 3회에는 무사 1, 2루 찬스를 맞았으나 유격수 앞으로 굴러가는 병살타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추신수는 0-3로 벌어진 6회 ...

      연합뉴스 | 2012.06.27 00:00

    • [日야구] 이대호, 4경기 연속 안타

      ... 야후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볼넷 1개를 골라내고 3타수 1안타를 쳤다. 이대호는 23일 세이부와의 경기를 시작으로 4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며 좋은 타격감을 이어갔다. 타율은 0.293을 유지했다. 1회초 2사 2루에서 볼넷을 골라 걸어나간 이대호는 4회초에는 선두 타자로 나와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이대호는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소프트뱅크 선발 이와사키 쇼의 2구째 높은 직구를 받아쳐 ...

      연합뉴스 | 2012.06.26 00:00

    • [日야구] 이대호, 3안타 3타점으로 팀 승리 견인

      이대호(30·오릭스)가 3안타를 몰아치며 연패에서 팀을 구했다. 이대호는 25일 도코로자와 세이부돔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경기에서 5타수 3안타 3타점을 기록해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로써 이대호는 시즌 타율을 0.293으로 끌어올렸다. 이대호는 1회 1,3루에서 좌전안타를 날려 선취점을 올렸다. 3회에는 우전안타로 출루한 뒤 아롬 발디리스의 2점홈런 때 홈을 밟았다. 5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3-3으로 맞선 ...

      연합뉴스 | 2012.06.25 00:00

    • 추신수, 6경기 연속 안타

      추신수(30·클리블랜드)가 6경기 연속 안타로 타격감각을 뽐냈다. 추신수는 24일 미국 휴스턴의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인터리그에서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최근 6경기 연속 안타를 친 추신수는 타율 0.276을 유지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잡힌 추신수는 3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섰다. 6회에 1루수 땅볼로 잡혔다. 클리블랜드가 1 대 8로 뒤진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좌월 2루타를 치고 나갔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12.06.24 00:00 | janus

    • 추신수, 6경기 연속 안타

      ...)가 6경기 연속 안타로 타격감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인터리그에서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최근 6경기 연속 안타를 친 추신수는 타율 0.276을 유지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잡힌 추신수는 3회에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섰다. 6회에는 1루수 땅볼로 잡혔다. 클리블랜드가 1-8로 뒤진 9회 마지막 공격에서는 좌월 2루타를 치고 나갔다. 하지만 후속타가 ...

      연합뉴스 | 2012.06.24 00:00

    • thumbnail
      백인천 한일유소년야구육성기금 이사장 "나는 건강중독자…뇌경색 극복 비결 책도 쓸 것"

      1982년 한국 프로야구 원년인 그 해 4할대 타율(4할1푼2리)이 나왔다. 이 타율은 프로야구 31년째를 맞은 지금까지도 깨지지 않은 '전설의 기록'으로 남아 있다. 19년간 선수로 뛴 일본 프로야구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수 위' 실력을 선보였던 백인천 선수 얘기다. 당시 국내 팬들은 그에게 열광했다. 환호는 오래 가지 않았다. 이혼, 슬럼프, 병마와의 오랜 싸움 등이 이어지며 그는 15년 이상 구장을 떠나 있어야 했다. 1996년 삼성 라이온즈 ...

      한국경제 | 2012.06.24 00:00 | 홍성호

    • 이대호, 3안타 후 아쉬운 병살타

      ... 아쉬운 병살타로 돌아섰다. 이대호는 24일 일본 도코로자와 세이부돔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경기에서 5타수 3안타, 1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올 시즌 5번째로 한 경기에서 3안타 이상을 친 이대호는 시즌 타율을 0.279에서 0.286으로 끌어올렸다. 이대호의 방망이는 초반부터 폭발했다. 1회초 2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나선 이대호는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2루타를 쳐 선제 타점을 올렸다. 3회에는 3루수 강습 안타로 출루한 이대호는 ...

      연합뉴스 | 2012.06.24 00:00

    • [美야구] 추신수, 시즌 첫 3루타로 결승 득점

      ... 득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휴스턴의 미닛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인터리그에서 시즌 첫 3루타를 뽑아내며 4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최근 5경기 연속 안타를 친 추신수는 타율 0.276을 유지했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한 방'에 힘입어 2-0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둬 4연승을 달렸다. 추신수의 방망이는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폭발했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원 볼-원 스트라이크(1B-1S) ...

      연합뉴스 | 2012.06.23 00:00

    • 추신수, 3경기 연속 '멀티 히트'

      ... 1득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지난 19일부터 신시내티와의 3연전에서 모두 멀티히트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추신수는 19일 경기에서 시즌 6호 홈런 등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고 20일에는 4타수 3안타를 몰아쳤다. 시즌 타율은 0.276으로 상승했다. 올시즌 22번째 2루타를 날린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 2루타 부문 공동 1위에 올랐다. 메이저리그 전체로는 내셔널리그 신시내티의 조이 보토(29)와 뉴욕 메츠의 데이비드 라이트(30)에 이은 3위다. ...

      한국경제 | 2012.06.21 00:00 | 서기열

    • 추신수, 3안타로 역전승 발판

      ... 3안타를 몰아치며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추신수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계속된 신시내티 레즈와의 인터리그에서 4타수 3안타를 치고 볼넷도 1개 보탰다. 1득점도 추가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전날 0.265에서 0.273으로 대폭 끌어올렸다.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진 이날 추신수는 0-1로 뒤진 1회말 2루타로 포문을 열었으나 후속타자들이 침묵해 득점에 실패했다. 3회에는 볼넷으로 출루했고 5회에는 잘맞은 타구가 ...

      연합뉴스 | 2012.06.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