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01-11410 / 15,7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인성 결혼, 8세 연하 미모의 대학원생과 `비공개로..`

      ... 지인의 소개로 예비신부 김 모씨를 만났으며 1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된 것이다. 199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으로 LG 트윈스에 입단한 조인성은 올해 자유계약선수(FA)로 SK 와이번스에 이적해 104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7푼1리 9홈런 40타점을 올렸다. (사진 = SK와이번스 홈페이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연적의 코를 물어 뜯어, 3년형 선고 ㆍ`기자도 사람` 물고기에 기겁한 女기자 눈길 ㆍ`0.09kg` 세계에서 가장 작은 견공 메이시 ...

      한국경제TV | 2012.11.06 00:00

    • 조인성 결혼, 8세 연하 미모의 대학원생과 `비공개로..`

      ... 지인의 소개로 예비신부 김 모씨를 만났으며 1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된 것이다. 199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으로 LG 트윈스에 입단한 조인성은 올해 자유계약선수(FA)로 SK 와이번스에 이적해 104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7푼1리 9홈런 40타점을 올렸다. (사진 = SK와이번스 홈페이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연적의 코를 물어 뜯어, 3년형 선고 ㆍ`기자도 사람` 물고기에 기겁한 女기자 눈길 ㆍ`0.09kg` 세계에서 가장 작은 견공 메이시 ...

      한국경제TV | 2012.11.06 00:00

    • 조인성 결혼, 8세 연하 미모의 대학원생과 `비공개로..`

      ... 지인의 소개로 예비신부 김 모씨를 만났으며 1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된 것이다. 199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으로 LG 트윈스에 입단한 조인성은 올해 자유계약선수(FA)로 SK 와이번스에 이적해 104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7푼1리 9홈런 40타점을 올렸다. (사진 = SK와이번스 홈페이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연적의 코를 물어 뜯어, 3년형 선고 ㆍ`기자도 사람` 물고기에 기겁한 女기자 눈길 ㆍ`0.09kg` 세계에서 가장 작은 견공 메이시 ...

      한국경제TV | 2012.11.06 00:00

    • thumbnail
      영화 │일본 드라마 영화화의 좋은 예

      ... 느와르에 적절한 긴장감을 드리운다. 시각적 스펙터클에 기대기보다 감정적 교전에 방점이 찍히는 만큼 배우들의 연기가 중요한데, 이 역시 훌륭하게 조율되었다. 연기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지만 한 동안 들쑥날쑥 한 필모그래피와 흥행 타율로 팬들을 아쉽게 했던 와타베 아츠로가 드라마에 이어 성공적인 귀환을 알린다. 김강우를 비롯한 한국 배우들도 더도 덜도 아닌 딱 필요한 만큼의 역할을 수행하여 이 지금까지의 한일합작 프로젝트 중 가장 안정적인 결과물로 완성되는데 ...

      텐아시아 | 2012.11.05 16:15 | 편집국

    • thumbnail
      '빅보이' 이대호, "올 해 '절반의 성공', 내년 시즌 기대 커"

      ... 대해 그는 "이승엽은 대한민국 최고의 선수"라며 "같은 팀에 있다는 것 만으로도 든든해지는 선배인 만큼 함께 할 수 있다면 팀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미소를 지었다. 일본 무대에서 첫 시즌을 보낸 이대호는 144경기에 출장해 타율 2할 8푼 6리, 24홈런, 91타점을 쓸어 담으며 한국선수 최초로 타점 왕과 홈런 2위 랭크 등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휴식을 위해 일시 입국한 그는 당분간 한국에 머물며 방송, 자선행사 등 공식 행사일정을 소화하는 한편 개인훈련과 ...

      한국경제 | 2012.11.03 00:00 | seeyou

    • thumbnail
      '퍼펙트 삼성' 6번째 가을의 전설 쓰다

      ... 만에 한국프로야구에 복귀한 '라이언 킹' 이승엽은 생애 첫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1차전에서 선제 2점홈런을 날린 이승엽은 이날 쐐기를 박는 3타점 3루타를 터뜨리는 등 이번 시리즈에서 23타수 8안타로 타율 0.348, 1홈런, 7타점을 올리며 고비마다 팀 승리를 견인했다. ○박석민 부진 씻는 투런홈런 승부는 양 팀의 중심 타선에서 갈렸다. 삼성은 홈런 1개를 포함해 장단 9안타를 몰아치며 7점을 뽑아내는 집중력을 보여줬다. 이에 ...

      한국경제 | 2012.11.01 00:00 | 서기열

    • 프로야구 삼성,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

      ... 각각 받았다. 이승엽은 시즌 MVP를 5차례 수상했지만 한국시리즈 MVP를 받은 것은 생애 처음이다. 1차전에서 선제 2점 홈런을 날렸던 이승엽은 이날 쐐기를 박는 3타점 3루타를 터뜨리는 등 이번 시리즈에서 23타수 8안타로 타율 0.348, 1홈런, 7타점을 올리며 고비에서 팀 승리를 견인했다. 6차전을 앞두고 류중일 감독은 '스몰볼'을 강조했으나 이날 경기는 삼성이 스몰볼과 빅볼을 동시에 구사하면서 완승을 거뒀다. 삼성은 1회초 테이블세터진의 활약으로 ...

      연합뉴스 | 2012.11.01 00:00

    • 프로야구 삼성, KS 팀 평균자책점 신기록 도전

      ... SK 감독은 2차전에서 장원삼을 공략하기 위해 왼손 투수 전문 우타자로 타선을 꾸렸으나 중심 타선의 침체로 소기의 성과를 올리지 못했다. 두 경기에서 7타수4안타를 때린 정근우를 빼고 나머지 타자들이 동반 부진에 빠진 SK는 팀 타율 0.164라는 참담한 성적을 기록 중이다. SK의 '창'이 삼성의 막강 '방패'를 뚫지 못한다면 우승은커녕 씻기 어려운 굴욕을 맛볼 처지여서 타자들이 더욱 분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대구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

      연합뉴스 | 2012.10.26 00:00

    • [프로야구] 2연패 SK '반격의 실마리를 찾아라'

      ... 2연패에 몰리자 홈인 문학구장에서 반격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지 관심을 끈다. 대구에서 벌어진 1~2차전에서 보여준 SK의 경기 내용은 매우 실망스러웠다. SK 타자들은 두 경기에서 61타수 10안타로 0.164의 저조한 타율에 그쳤다. "치지 못하니 이길 수가 없다"는 이만수 SK 감독의 탄식이 어느 정도 이해가 가는 지점이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기회가 전혀 없었던 것도 아니다. 팽팽하게 진행된 1차전에서는 6회 1사 2루, 7회 무사 1루 등 ...

      연합뉴스 | 2012.10.26 00:00

    • 귀국 추신수 "이기는 팀에서 뛰고 싶다"

      ... 3월에 열리는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 여부에 대해서는 "나라를 위해 뛰고 싶다는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하지만 새 감독인 테리 프랑코나가 어떤 결정을 내릴지 장담을 못하겠다"고 했다. 올 시즌 오른손 투수에게 타율 0.327, 홈런 14개로 강점을 보였던 추신수는 왼손 투수만 만나면 타율 0.199에 2홈런으로 고개를 숙였다. 지난해 6월 왼손 엄지를 맞고 수술을 받아 부상 트라우마가 생긴 데다 집요하게 몸쪽으로 파고드는 왼손 투수들의 볼 ...

      연합뉴스 | 2012.10.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