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01-11410 / 15,2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승엽-김태균, 올시즌 첫 맞대결…부진 탈출하나

    ... 그라운드에서 만난다. 이들의 맞대결은 올 시즌 처음으로 타격감으로 볼 때 김태균이 이승엽을 앞서고 있는 상황. 이승엽과 김태균은 첫 시즌부터 부진을 면치못했다. 그러나 김태균은 감독의 권유로 8번타자로 강등된 이후 4경기 연속안타, 타율 2할4푼3리까지 끌어올리며 물오른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다. 반면 이승엽은 홈런을 터뜨리면 '거포'의 부활을 시작하는 듯 했지만, 이후 경기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다. 특히 시즌 처음으로 선발 명단자에서 제외되는 수모를 겪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11.04.26 00:00 | oasis

  • [美야구] 추신수 1안타…'빨랫줄 송구' 2차례

    ... 모습을 보였으나, '철벽 수비'로 팀에 기여했다. 추신수는 25일 (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이어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를 치고 시즌 타율을 0.207로 조금 높였다. 1회초 2사 주자 없을 때 추신수는 미네소타 선발투수 칼 파바노의 143㎞짜리 싱커를 공략해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깨끗한 안타를 쳐 찬스를 만들었다. 그러나 다음 타자 카를로스 산타나가 뜬공으로 물러나 ...

    연합뉴스 | 2011.04.25 00:00

  • "추신수는 진짜 5툴 선수" SI 대서특필

    ... 드물다"고 밝혔다. 클리블랜드의 마무리 투수 크리스 페레스는 "알렉스 로드리게스(뉴욕 양키스)가 한때 5툴 선수였다"며 "메이저리그에 3∼4명이 있는데 추신수가 그중에 한 명인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SI는 또 추신수의 작년 성적인 타율 0.300에 홈런과 도루 22개씩, 출루율 0.401을 소개하며 타율 3할에 홈런과 도루 20개 이상인 선수는 리그 전체에서 핸리 라미레스(플로리다 말린스)와 둘밖에 없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올 시즌 초반 추신수는 타격에서 슬럼프를 ...

    연합뉴스 | 2011.04.24 00:00

  • [美야구] 추신수, 4타수 1안타…타점 행진은 끝

    ... 재개했으나, 최근 4경기 이어오던 연속 타점 행진은 멈췄다. 추신수는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타깃 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를 때렸다. 시즌 타율은 0.205로 조금 올랐다. 1회초 2사 주자 없을 때 첫 타석을 맞은 추신수는 상대 선발 브라이언 던싱의 싱커를 때렸으나 유격수 정면으로 향하면서 직선타 아웃됐다. 그러나 추신수는 4회 무사 이후 2루에 주자를 놓고 던싱의 144㎞짜리 ...

    연합뉴스 | 2011.04.24 00:00

  • 김태균, 시즌 첫 3안타 맹활약

    ... 1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3안타에 1타점까지 올리면서 팀 공격을 주도했다. 21일 세이부와의 경기에서 안타 2개를 몰아친 김태균은 19일 세이부와의 경기 이후 4경기 연속 안타행진을 이어갔다. 0.087까지 떨어졌던 타율은 최근 활약 덕분에 조금씩 올랐고 이날 경기를 마치면서 0.200에서 0.265로 껑충 뛰었다. 3회 선두타자로 나선 김태균은 상대 선발 왼손 스기우치 도시야를 맞아 바깥쪽 체인지업을 정확하게 밀어쳤다. 우익수의 글러브에 걸리기는 ...

    연합뉴스 | 2011.04.23 00:00

  • 추신수 "안타 쳤는데"…선행주자 아웃돼 '땅볼'

    ... 높은 구석에 꽉 들어찬 싱커를 치다가 파울팁 삼진을 당했다. 4회에는 선두 타자로 나섰다가 2루수 땅볼로 돌아섰고 8회에도 선두 타자로 나와 시속 146㎞짜리 커터를 밀어쳤지만 타이밍이 늦어 유격수 뜬 공으로 돌아섰다. 추신수의 타율은 0.214에서 0.203으로 떨어졌지만, 4경기 연속 타점을 올리면서 시즌 10타점째를 작성했다. 한편, 클리블랜드는 9회말 멜키 카브레라에게 2타점 끝내기 안타를 맞아 2-3으로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

    연합뉴스 | 2011.04.22 00:00

  • [日야구] 박찬호, 두 번째 등판서 첫 승

    ... 안타에 3연패를 끊는 귀중한 선취 득점까지 올리며 오카다 아키노부 감독의 신뢰를 되찾을 기회를 얻었다. 이승엽은 3회에는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고 6회에는 싱커에 속아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이승엽의 타율은 0.156으로 약간 올랐다. 오릭스는 박찬호와 이승엽의 활약을 발판 삼아 3연패에서 벗어났다. 한편,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수호신' 임창용(35)도 마쓰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의 경기에서 세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

    연합뉴스 | 2011.04.22 00:00

  • 추신수, 결승 2루타…세 경기 연속 타점

    ... 호체바의 시속 127㎞짜리 4구째 높은 체인지업을 때려 좌중간을 갈랐고 중견수가 홈에 송구하는 사이 3루에 안착했다. 추신수는 후속 트래비스 해프너의 2루타 때 홈을 밟아 쐐기 득점도 올렸다. 추신수는 5타수 1안타를 기록해 시즌 타율이 0.215에서 0.214로 떨어졌다. 최근 세 경기 연속 타점을 올리면서 시즌 10타점을 쌓았다. 클리블랜드는 캔자스시티를 7-5로 이겼다. 시즌 13승5패를 기록해 캔자스시티(11승7패)를 제치고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

    한국경제 | 2011.04.21 00:00 | 한은구

  • 김태균, 두 경기 연속 안타

    ... 김태균(29·지바롯데)이 두 경기 연속으로 안타를 치면서 타격 감각을 끌어올렸다. 김태균은 20일 일본 지바현 QVC 마린필드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와의 홈경기에서 3차례 타석에 들어서 볼넷 둘을 골라내고 1안타를 쳤다. 타율은 0.120에서 0.154로 조금 높아졌다. 전날 8번 타자로 나와 안타를 친 김태균은 이날 7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안타를 추가하면서 조금씩 컨디션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2회 선두 타자로 나와 볼넷을 고른 김태균은 ...

    연합뉴스 | 2011.04.20 00:00

  • thumbnail
    몸 풀린 추신수, 시즌 2호 솔로포

    ... 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16일 볼티모어와의 홈 1차전에 이어 세 경기 연속 타점을 올렸다. 특히 전날 왼쪽 펜스를 강타하는 2루타를 때린 데 이어 이틀 연속 장타쇼를 펼쳐 우려를 샀던 초반 부진을 날렸다. 4타수 1안타를 기록,시즌 타율은 종전 0.224에서 0.226으로 올랐다. 클리블랜드는 볼티모어를 8-3으로 이겼다. 최현(행크 콩거)은 일리노이주 US셀룰라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경기에 8번 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전해 스리런 쐐기포를 터뜨렸다. ...

    한국경제 | 2011.04.17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