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31-11440 / 14,9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최준석 '도전! 데뷔 첫 타격왕'

    지난 스프링캠프 초반 두산 타자 가운데 가장 페이스가 좋은 선수는 최준석(27)이었다. 2009시즌 3할 타율(0.302)를 치면서 94타점을 올린 상승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1월말 수비 훈련 때 다이빙 캐치를 하다가 왼쪽 어깨가 빠지면서 부상했다. 생각지 못한 복병을 만났지만 최준석은 귀국하지 않고 전훈 캠프에서 재활에 힘쓰다가 시범경기 막판에 1군에 합류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를수록 어깨를 다친 후유증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됐다. 호쾌한 ...

    연합뉴스 | 2010.06.08 00:00

  • 김태균, 일본 진출 첫해 'MVP 보인다'

    ... 올려 4번 타자의 역할을 해내겠다"는 목표는 시즌 중후반쯤이면 가뿐히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타점과 홈런뿐 아니라 타격 전 부문에서 상위권에 올라 일본 야구 정상급 타자임을 일본 야구팬에게 확실히 각인시켰다. 정교한 타격으로 타율도 3할대(0.292)에 근접해 오티스(타율 0.276)를 크게 앞섰다. 결승타도 리그 3위(7개)이며 장타율은 0.527로 퍼시픽리그 5위에 올라 있다. 출루율도 12위(0.371)로 상위권을 유지했다. 김태균의 활약에 힘입은 ...

    연합뉴스 | 2010.06.08 00:00

  • [프로야구] 4연승 롯데, 4강 진입 도전

    ... 이제 1.5경기. 3위 삼성과도 2.5경기차밖에 나지 않아 '사정권'에 들어선 상태다. 경기 결과 뿐 아니라 내용 면에서도 팀 분위기는 최고조에 올라 있다. 5월 한 달 동안 투수진이 평균자책점 6.30으로 부진했음에도 팀 타율 0.290의 맹타를 휘두른 타선의 힘으로 중위권을 지켜 온 롯데는 6월 들어 투.타의 균형이 맞기 시작하고 있다. 지난 주 롯데 투수진은 평균자책점 3.67로 준수한 성적을 냈다. 이닝당 출루 허용률(WHIP)은 1.22로 8개 ...

    연합뉴스 | 2010.06.07 00:00

  • 추신수 2안타 1도루…쐐기타 발판

    ... 출전, 4타수2안타를 때리고 시즌 10번째 도루에 성공했다. 전날 우선상을 타고 흐르는 장쾌한 2루타로 역전승의 디딤돌을 놓았던 추신수는 이날은 빠른 발로 이틀 연속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추신수는 타율을 0.276에서 0.280(207타수58안타)으로 끌어올렸다. 1회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0-0이던 4회 무사 1루에서 깨끗한 우전 안타로 1,2루 찬스를 이어갔다. 추신수는 후속 오스틴 컨스의 좌전 적시타 때 3루를 ...

    연합뉴스 | 2010.06.06 00:00

  • 추신수 2루타로 역전 발판 마련

    ... 1회에서는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3회에는 5구까지 직구로만 승부하던 댕크스가 볼카운트 2-2에서 136㎞짜리 바깥쪽 체인지업을 던지자 헛스윙해 삼진 아웃으로 돌아섰다. 8회 볼넷을 골라 나간 뒤 오스틴 컨스의 홈런 때 홈을 밟은 추신수는 9회 6번째 타석에서는 중견수 뜬 공을 쳤다. 타율은 0.278에서 0.276으로 약간 떨어졌다. 경기에서는 클리블랜드가 10-1로 이겼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연합뉴스 | 2010.06.05 00:00

  • 김태균 시즌 14호 홈런…지바 롯데는 패배

    ... 2루에서 바뀐 투수 아사오 다쿠야에게서 중전 적시타를 뽑아내며 2루 주자 이구치 다다히토를 홈에 불러들였다. 이날 4개의 타점을 수확한 김태균은 올 시즌 타점 55개로 퍼시픽 리그 타점 1위를 지켰다. 4타수 2안타를 때려 타율은 0.293에서 0.297로 올라갔다. 한편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이승엽(34)은 도쿄돔에서 열린 니혼햄 파이터스와 홈경기에 5회초 대수비로 출전해 한 차례 타석에 들어섰으나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타율은 0.176에서 0.174로 ...

    연합뉴스 | 2010.06.05 00:00

  • 추신수, 5타수 2안타 2타점

    ... 주자 오스틴 잭슨을 홈으로 불러들여 타점도 하나 추가했다. 추신수는 곧이어 4회에도 연달아 안타를 쳤다. 1사 1,3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이번엔 가운데로 몰린 슬라이더를 받아쳐 우익수 방향으로 흐르는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추신수는 6회와 8회 연속으로 좌익수 플라이에 그쳤다. 추신수의 타율은 0.275에서 0.278로 약간 올랐다. 클리블랜드는 6-12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연합뉴스 | 2010.06.04 00:00

  • 추신수 3타수 무안타

    ...28.클리블랜드)의 방망이가 침묵했다. 추신수는 3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코메리카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방문경기에서 2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3번 타석에 들어섰으나 안타를 때리지 못했다. 타율은 0.279에서 0.275로 떨어졌다. 1회초 1루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0-1로 뒤진 4회 디트로이트 선발 아르만도 갈라라가의 바깥쪽 직구를 때렸으나 중견수 뜬 공에 머물렀다. 7회에도 갈라라가의 슬라이더를 퍼 올렸으나 ...

    연합뉴스 | 2010.06.03 00:00

  • 추신수, 시즌 8호 결승 솔로포

    ... 돌아섰다. 홈런을 친 뒤인 7회에는 2사 만루의 기회를 날려 아쉬움을 남겼다. 초구 바깥쪽 148㎞짜리 직구를 쳐서 제법 큰 타구를 빚어냈으나 중견수 오스틴 잭슨의 글러브에 잡히고 말았다. 9회 볼넷을 골라 출루한 추신수는 타율이 0.280에서 0.279로 조금 떨어졌다. 경기에서는 추신수의 홈런이 결승타가 되면서 클리블랜드가 3-2로 이겼다. 선발 제이크 웨스트브룩도 7⅔이닝 동안 1실점하며 호투했다. 추신수는 지난달 26일 시즌 7호 홈런을 날리고 나서 ...

    연합뉴스 | 2010.06.02 00:00

  • 김태균, 4타수 2안타…세 경기 연속 안타

    ... 안타를 치며 타격 감각을 이어갔다. 김태균은 2일 일본 지바현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를 쳤다. 세 경기째 2안타 이상을 쳐내면서 타율도 0.300을 기록, 지난달 26일 이후 일주일 만에 다시 3할대로 올라섰다. 전날 오랜만에 홈런 갈증을 푼 김태균은 첫 타석부터 안타를 만들어냈다. 1-1로 맞선 1회말 1사 1루에 타석에 선 김태균은 요미우리 선발 투수 디키 곤잘레스의 ...

    연합뉴스 | 2010.06.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