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31-11440 / 15,4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시즌 마감' 추신수 11월 '4주 군사훈련' 입소

      ... 받았기 때문에 기초 군사훈련만으로 병역을 마치게 된다. 올 5월 음주운전이 적발된 이후 슬럼프에 빠진 추신수는 왼손 손가락과 왼쪽 옆구리 부상이 이어져 지난 지난 16일 시즌 경기를 중도에 마무리했다. 올해 8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0을 치고 홈런 8개와 36타점에 그쳐 2008년 이래 최악의 성적을 냈다. 추신수는 병역을 마친 뒤 심기일전해 내년 시즌에 대비할 전망이다. 그는 입소 전까지는 옆구리 부상을 털어내기 위해 재활에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 2011.09.19 00:00

    • [프로야구] 삼성 최형우 첫 홈런왕 보인다

      ... 포스트시즌에서 중심타자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해 팀도 집중력 있는 공격을 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류중일 감독의 전폭적인 신뢰를 등에 업은 올 시즌에는 확실히 달라졌다. 우선 최형우는 18일 경기까지 무려 0.332의 높은 타율을 자랑하며 타격 4위에 올라 있다. 늘 0.270~0.280 언저리에 머물렀던 선수가 단숨에 타율을 5푼 이상 끌어올린 것이다. 이와 동시에 올 시즌 가장 많은 16차례의 결승타를 때려낼 정도로 기회를 놓치지 않는 클러치 능력도 ...

      연합뉴스 | 2011.09.19 00:00

    • [日야구] 이승엽 3경기 연속 안타

      ... 이승엽은 17일 일본 지바현 QVC 마린필드에서 열린 지바 롯데 마린스와의 방문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15일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경기 이후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내며 시즌 타율을 0.209에서 0.210으로 조금 올렸다. 이승엽은 2회초 첫 타석에서 헛스윙 삼진, 4회초에는 1루수 앞 땅볼로 아웃됐다. 이승엽은 팀이 1-2로 끌려가던 6회초 무사 2, 3루에서 2루 땅볼로 물러났으나 이 사이 3루 주자 ...

      연합뉴스 | 2011.09.17 00:00

    • thumbnail
      고인이 된 장효조, 최동원 감독은 얼마나 대단한 영웅인거야?

      ... 가장 어울리는 두 분이 별세하셨네. 사실 나야 뉴스만 보고 그런가보다 하지만 두 사람이 그렇게 잘하는 분이었어? 솔직히 말하면 나도 그분들의 전성기를 보고 자란 세대는 아니야. 장효조 감독이야 현역시절 최고의 교타자, 그러니까 타율이 좋은 타자였다고 하지만 내 기억 속의 최고 교타자는 그 다음 세대인 빙그레의 이정훈이었고, 최동원 감독도 이름은 자주 들었지만 역시 내가 야구를 제대로 보기 시작할 땐 해태 선동렬의 시대였거든. 그렇기 때문에 고인들의 위대함을 ...

      텐아시아 | 2011.09.16 11:49 | 편집국

    • thumbnail
      이승엽 투런포, 시즌 11호 홈런 폭발! 4일 만에 재가동

      [정용구 기자] 이승엽(35,오릭스)이 시즌 11호 홈런을 터뜨렸다. 9월15일 이승엽은 일본 고베 호토모토 필드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경기에서 6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2할9리를 유지했다. 이날 이승엽은 2-4로 뒤진 6회초 동점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타석에 들어선 이승엽은 상대 선발 시오미 다카히로의 135km 직구를 그대로 잡아 당겨 우측 담장을 넘겼다. 이로써 이승엽은 11일 ...

      한국경제 | 2011.09.16 00:00

    • "추신수, 옆구리 통증에 결국 시즌아웃"

      ... 뭔가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남은 시즌을 치를 수 있느냐의 시험대였던 이날 경기에서 중도에 물러나면서 추신수는 2007년 이후 4년 만에 가장 적은 경기에 나선 채 시즌을 끝내게 됐다. 이날까지 추신수는 8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0을 치고 홈런 8개와 36타점을 남겼다. 이는 94경기를 뛰어 `풀타임 메이저리거`로 첫발을 내디뎠던 2008년 이래 가장 저조한 성적이다. 장기 계약을 통해 `대박`을 노리려던 애초의 계획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

      한국경제TV | 2011.09.16 00:00

    • [日야구] 이승엽 시즌 11호 홈런

      ... 타격감각을 끌어올렸다. 이승엽은 앞선 두번의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과 투수 앞 땅볼로 물러났다. 8회말에는 2루수 땅볼로, 연장 10회 선두 타자로 나서서는 유격수 땅볼로 잡혀 5타수 1안타 2타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0.209를 유지했다. 오릭스는 연장 10회 아카다 쇼고의 우전 안타로 1점을 추가해 5-4로 이겼다. 한편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수호신' 임창용(35)은 히로시마 도요카프와의 경기에서 선발 다테야마 쇼헤이가 완투승(8-1)을 ...

      연합뉴스 | 2011.09.15 00:00

    • thumbnail
      '선발 전원 타점' 한화, KIA에 18-7 대승… 한상훈 5타점 맹활약

      ... 오재핑과 이양기의 중전 적시타가 폭발하면서 점수를 18-7로 벌리며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한편 한상훈은 연타석 3루타를 기록, 무려 5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또한 이대수는 공격과 수비에서 맹활약하며 3할에 가까운 타율을 기록했다.(사진출처: 한화 이글스 홈페이지)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김수미 예언 “강호동 5년 후 일자리 줄어들 것” ▶ 배두나, 할리우드 진출 확정! 워쇼스키 형제 영화 출연 ...

      한국경제 | 2011.09.15 00:00

    • [日야구] 임창용 시즌 25세이브

      ... 이승엽(35)은 무안타로 물러났다. 이승엽은 이날 호토모토 필드 고베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의 홈경기에 6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최근 두 경기 연속 홈런포를 날린 이승엽은 이날 안타를 치지 못해 타율이 0.213에서 0.211로 떨어졌다. 이승엽은 2회말 1사 주자 없을 때 첫 타석에 들어서 상대 선발 이와쿠마 히사시의 136㎞짜리 낮은 직구를 쳤으나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5회 선두 타자로 나와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고 ...

      연합뉴스 | 2011.09.13 00:00

    • 이승엽 이틀 연속 홈런…시즌 10호

      ... 파울 플라이에 그친 이승엽은 1-8로 뒤진 5회말 1사 만루에서 높은 슬라이더를 잡아당겨 좌익수 희생 플라이로 3루 주자를 불러들였다. 이승엽은 8회말에는 2루수 앞 땅볼에 그쳐 4타수 1안타 2타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시즌 타율은 0.213을 유지했다. 오릭스는 점수 차를 더 좁히지 못하고 5-10으로 졌다. 한편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수호신' 임창용(35)은 도쿄 메이지진구구장에서 벌어진 한신 타이거스와의 홈경기에서 이틀 연속 세이브를 올렸다. 4-2로 ...

      연합뉴스 | 2011.09.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