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41-11450 / 15,2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가치를 창조하는 부동산자산관리] 수익형부동산 자산관리회사 선정의 5대 원칙

    ... 관리실적 등 관리회사의 역량을 파악 하여야 한다. 부동산 자산관리업은 고객의 소중한 자산을 맡아서 관리해주는 일종의 집사서비스라고 할 수 있고 야구경기에서 홈런만을 노리는 사람(대표자)에게는 적합하지 않은 분야이기 때문에 단타를 치면서 타율 관리를 잘하는 대표자가 운영하는 회사를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빌딩관리실적이 실적이 미미하거나 회사의 업력(존속기간)이 짧은 회사는 관리계약 기간 중에 관리업체의 일방적 관리계약포기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관리회사의 관리실적을 ...

    The pen | 2011.03.24 11:10 | 김용남

  • -일본야구- 이승엽, 시범경기서 1안타

    ... 지난 9일 지바 롯데와의 시범경기 이후 열흘만이다. 이승엽은 이어진 연속 안타 때 홈을 밟아 득점도 올렸다. 3회말는 2루수 앞 땅볼에 그친 이승엽은 6회 볼넷을 골라내 출루하고 나서 대주자 이토 히카루로 교체됐다. 이승엽의 타율은 0.192로 약간 올랐다. 오릭스는 안타 8개와 볼넷 7개를 묶어 대량 득점해 8-0으로 이겼다. 한편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열린 시범경기에서는 야쿠르트 스왈로스의 마무리 투수 임창용(35)이 등판해 안타 1개를 맞았지만 무실점으로 ...

    연합뉴스 | 2011.03.19 00:00

  • 추신수 만루서 3루타 '쾅'

    ... 아스드루발 카브레라가 2타점 2루타를 때리고 3루까지 파고들다가 아웃되는 바람에 장타가 타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추신수는 이날 5차례 타석에서 몸에 맞는 볼과 2루타, 3루타를 얻어 4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고 시범경기 타율을 0.226에서 0.257까지 끌어올렸다. 그는 시범경기에서 아직 홈런은 날리지 못하고 있다. 추신수는 첫 타석인 1회 말 1사 1루에서는 상대 선발투수 맷 해리슨의 초구에 몸을 맞아 출루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하지 못했다. ...

    연합뉴스 | 2011.03.19 00:00

  • 양준혁 "야구인 본질 벗어나진 않을 것"

    ... 어려운 '신(神)'이란 호칭을 달고 살더니 마흔이 넘은 나이에 전혀 다른 세계에 도전장을 던졌다. 야구선수 양준혁 이야기다. 1993년 프로야구에 데뷔해 지난해 은퇴하기까지 18시즌 동안 안타 2천318개ㆍ홈런 351개(통산 타율 0.316)를 날리며 부문별 신기록을 양산해냈던 '양신' 양준혁은 이제 KBS 2TV 주말 예능 프로그램 '해피선데이 - 남자의 자격'을 통해 예능 새내기로 거듭난다. 양준혁은 18일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제가 원래 새로운 ...

    연합뉴스 | 2011.03.18 00:00

  • 추신수, 2경기 연속 도루·안타

    ... 산타나의 타석 때 2루 도루를 시도했으나 잡히고 말았다. 그러나 6회에서 볼넷을 골라 걸어나간 추신수는 다시 한번 도루를 감행, 2루를 밟는 데 성공했다. 추신수는 7회말 수비 때 채드 허프만으로 교체됐다. 추신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0.226으로 조금 올랐다. 그러나 추신수가 소속된 클리블랜드는 투수 3명이 홈런 1개를 포함해 11안타를 얻어맞아 1-5로 졌다. 한편, 로스앤젤레스 레인저스에서 뛰는 한국계 포수 최현(미국명 행크 콩거) 애리조나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

    연합뉴스 | 2011.03.18 00:00

  • 추신수 동점타에 도루까지…두 경기 연속 타점

    ... 브랜틀리를 홈으로 불렀다. 추신수는 후속 폴 필립스가 타석에 나와 액스포드를 상대할 때 과감히 2루를 훔치면서 호타준족을 자랑했다. 필립스는 흔들리던 액스포드에게서 중전안타를 빼앗아 역전타점을 올렸고 추신수는 3루까지 갔다가 후속 잭 한나한의 적시타 때 쐐기 득점을 올렸다. 클리블랜드는 밀워키를 9-7로 이겼다. 추신수의 시범경기 타율은 29타수 6안타로 0.207을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11.03.16 00:00

  • [프로야구] 이범호 가세 'KIA 방망이' 불붙는다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조범현 감독은 15일 LG와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좀처럼 터지지 않는 타선을 걱정했다. 그는 "2년 연속 팀 타율이 바닥권이었는데 올해 시범경기에서도 안타가 터져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날 안타 9개를 치면서 이긴 뒤에도 "타선이 기회는 잘 만드는데 집중력은 여전히 모자란다"고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올해 새롭게 타이거즈 식구로 가세한 이범호(30)에 대해서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스윙이 다소 커진 점에 대해 우려했지만 ...

    연합뉴스 | 2011.03.16 00:00

  • thumbnail
    양준혁이 '남자의 자격'에서 잘 할 수밖에 없는 이유

    ... 위해 해태에 넘긴 3명 중에 한 명이었지. 한국 최고의 타자이자 팀의 프랜차이즈 스타로서 얼마나 속이 상했겠어. 게다가 타이거즈는 팀 컬러와 팀 내 위계질서가 상당히 뚜렷한 팀이었다고. 그런데 그런 상황에서도 한 시즌 동안 타율 3할을 넘기고, 30개가 넘는 홈런을 때렸어. 어디로 어떻게 스카우트 되든 하던 만큼은 해준다, 그게 양준혁이야. 만약 평소에 열 번 던져서 세 번 이상 웃길 정도의 예능감을 가지고 있다면 어딜 가든 그 정도 해줄 수 있는 게 양준혁이라고 ...

    텐아시아 | 2011.03.15 09:06 | 편집국

  • 김태균, 일본야구 시범경기서 1안타 1타점

    ... 아카시구장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 이글스와의 일본프로야구 시범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 3타수1안타를 때리고 타점 1개를 거둬들였다. 정확성에 초점을 맞추고 큰 것 한 방을 노리겠다고 선언한 김태균은 시범경기에서 타율 0.300을 유지하며 순항 중이다. 2회와 3회 각각 땅볼과 뜬공으로 물러난 김태균은 3-0으로 앞선 5회 2사 1·3루 상황에서 중전 적시타를 터뜨려 3루 주자를 홈에 불러들였다. 7회에는 볼넷으로 1루에 걸어나갔다. 이날 ...

    연합뉴스 | 2011.03.11 00:00

  • [일본야구] 이승엽, 하루만에 무안타

    ... 그쳤다. 이승엽은 0-0으로 맞선 2회말 무사 1루에서 유격수 땅볼에 그쳤고, 4회에는 우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7회에도 도무라와 만난 이승엽은 3루수 땅볼로 돌아선 뒤 좌익수 아라카네 히사오로 교체됐다. 이승엽의 시범경기 타율은 0.174로 떨어졌다. 이승엽과 같은 팀에서 뛰는 투수 박찬호(38)는 이날 등판하지 않았고, 라쿠텐의 마무리 투수 후보로 꼽히는 김병현(32)도 출전하지 않아 '한국인 투·타 맞대결'은 이뤄지지 않았다. 경기는 오릭스가 8회 ...

    연합뉴스 | 2011.03.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