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51-11460 / 15,6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日야구 이대호 17경기 만에 첫 홈런

      ... 방을 때려 4타점을 기록, 홈런포를 기대하게 했다. 그리고 전날 경기에서 숨을 고른 이대호는 드디어 17경기 만에 첫 홈런을 때렸다.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래긴 했지만 이날 오릭스가 올린 유일한 득점이었다. 이날로 이대호의 타율은 0.234(64타수 15안타)로 뛰었고, 이번 시즌 8타점 5득점을 기록했다. 이대호는 1회말 2사 1루에서 상대 선발 다케다 마사루의 공을 때려 우익수 앞 2안타로 만들었다. 하지만 다음 타선이 안타를 때리지 못해 이대호는 ...

      연합뉴스 | 2012.04.21 00:00

    • 추신수, 네 경기 연속 타점 행진

      ... 네 경기째 이어졌다. 추신수는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방문경기에서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해 팀의 4연승을 도왔다. 추신수의 타율은 0.243(37타수 9안타)으로 다소 높아졌다. 추신수는 1회초 1사 1루에서 첫 타석에 올라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3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는 중견수 쪽으로 뻗는 타구로 1루를 밟았지만 다음 타자 카를로스 산타나의 ...

      연합뉴스 | 2012.04.18 00:00

    • [日야구] 이대호, 2경기째 안타 침묵

      ... 18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열린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개막 이후 이날 경기까지 홈런을 물론 2루타도 때리지 못한 이대호는 장타 가뭄에 시달리고 있다. 타율은 0.196으로 떨어졌다. 이대호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나 1사 2, 3루의 득점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이대호는 3회말 무사 2루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주자를 3루까지 보내는 데 만족해야 했다. 1사 1루였던 5회말엔 ...

      연합뉴스 | 2012.04.18 00:00

    • [日야구] 이대호 2타수 무안타…볼넷만 둘

      ... 다시 멈췄다. 이대호는 17일 일본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열린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 2타수 무안타에 볼넷만 2개를 기록했다. 직전 경기에서 3게임 만에 안타를 추가한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13으로 떨어졌다. 이대호는 1회말 2사 2루에서 첫 타석에 올라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4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선 이대호는 볼넷을 골라 1루를 밟았으나 다카하시 신지가 뜬공으로 잡혀 더는 나가지 못했다. ...

      연합뉴스 | 2012.04.17 00:00

    • 추신수, 세 경기째 타점 행진

      ... 이후 5경기까지 타점이 없었던 추신수는 이날까지 열린 캔자스시티와의 3연전에서 모두 타점을 올렸다. 특히 전날 경기에서 연장 10회에 결승타를 때렸던 추신수는 이날 2타점으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경기로 추신수의 타율은 0.219(32타수 7안타)가 됐다. 추신수는 1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올라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팀이 0-3으로 지고 있던 3회초에 추신수는 2타점 적시타로 첫 득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2사 1, ...

      연합뉴스 | 2012.04.16 00:00

    • thumbnail
      이종범

      이종범: “난 일반 스타가 아니라 슈퍼스타가 되고 싶었다. 프로 2년 차 때 타율 3할9푼3리, 19홈런, 84도루를 기록하면서 '지금보다 더 노력하면 만화에서나 나오는 슈퍼스타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을 품었다. 설령 목표가 빗나가고 도전이 실패한다손 쳐도 절대 좌절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야구가 실수를 줄이는 싸움이듯 인생도 마찬가지다. 거창한 것 같지만, 실수를 줄여가면서 사람이 되는 과정이 인생이고 삶이다.” – 이종범, 매거진 ...

      텐아시아 | 2012.04.13 10:33 | 편집국

    • 추신수, 1안타1득점…클리블랜드 첫 승

      ...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4타수 1안타를 때렸다. 전날 토론토 전에서 무안타로 숨을 골랐던 추신수는 이날 올 시즌 첫 득점을 쌓아 팀 승리에 일조했다. 시즌 타율은 0.154(23타수 2안타)가 됐다. 추신수는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올라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3회말 선두 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2루수 땅볼로 덜미를 잡혔다. 추신수의 안타는 5회말 공겨에서 터졌다. ...

      연합뉴스 | 2012.04.09 00:00

    • 추신수, 정규리그 두 번째 경기서 무안타

      ... 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5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로써 추신수는 정규시즌 두 경기에서 총 9타수 1안타를 쳐 타율 0.111을 기록하게 됐다. 추신수는 1회말 1사 1루에서 첫 타석에 올라 방망이를 휘둘렀지만 유격수 땅볼로 돌아섰다. 4회말엔 타구가 좀 더 날아갔으나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세 번째 타석인 6회말엔 투수 앞 땅볼로 잡히고 말았다. ...

      연합뉴스 | 2012.04.08 00:00

    • thumbnail
      [피플 & 뉴스] 42살로 은퇴하는 '야구 천재' 이종범

      ... 수비에서는 봄바람처럼 부드러웠고, 타석에서는 폭풍처럼, 때론 칼바람처럼 베트를 휘둘러댔다. 1루에서 2루로 내달릴 때는 태풍이었다. 그의 기록에는 '바람의 파이터'의 전설이 내포돼 있다. 1993~1997년 해태 시절 이종범은 첫해만 빼고 타율 3할대를 넘었다. 작은 체구에 홈런도 16~30개를 때려냈다. 도루 역시 84개까지 '찍었다'. 야구 천재라는 별명도 이때 얻었다. 천재의 명성은 현해탄을 넘어 일본 야구계에도 알려졌다. 1998년 일본 명문 주니치 드래곤스는 이종범을 ...

      한국경제 | 2012.04.06 15:15 | 고기완

    • thumbnail
      이대호 3안타, 일본 데뷔 첫 멀티히트… 팀은 2연승

      ... 훗카이도 삿포로돔에서는 일본프로야구 오릭스와 니혼햄 파이터즈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이대호는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시즌 개막 이후 방망이가 침묵했던 이대호였다. 그러나 이날 이대호의 성적은 5타수 3안타 1타점으로 시즌 타율 3할대에 진입했다. 1회초 타석에 등장한 이대호는 상대 선발 야기 도모야에게 삼진으로 물러났다. 두 번째 타석인 3회 좌전안타를 만들어내며 2루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며 타점을 기록했다. 이어 5회, 7회에서도 안타를 만들어낸 ...

      한국경제 | 2012.04.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