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51-11460 / 14,9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시즌 8호 결승 솔로포

    ... 돌아섰다. 홈런을 친 뒤인 7회에는 2사 만루의 기회를 날려 아쉬움을 남겼다. 초구 바깥쪽 148㎞짜리 직구를 쳐서 제법 큰 타구를 빚어냈으나 중견수 오스틴 잭슨의 글러브에 잡히고 말았다. 9회 볼넷을 골라 출루한 추신수는 타율이 0.280에서 0.279로 조금 떨어졌다. 경기에서는 추신수의 홈런이 결승타가 되면서 클리블랜드가 3-2로 이겼다. 선발 제이크 웨스트브룩도 7⅔이닝 동안 1실점하며 호투했다. 추신수는 지난달 26일 시즌 7호 홈런을 날리고 나서 ...

    연합뉴스 | 2010.06.02 00:00

  • 김태균, 4타수 2안타…세 경기 연속 안타

    ... 안타를 치며 타격 감각을 이어갔다. 김태균은 2일 일본 지바현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홈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를 쳤다. 세 경기째 2안타 이상을 쳐내면서 타율도 0.300을 기록, 지난달 26일 이후 일주일 만에 다시 3할대로 올라섰다. 전날 오랜만에 홈런 갈증을 푼 김태균은 첫 타석부터 안타를 만들어냈다. 1-1로 맞선 1회말 1사 1루에 타석에 선 김태균은 요미우리 선발 투수 디키 곤잘레스의 ...

    연합뉴스 | 2010.06.02 00:00

  • thumbnail
    정수근, 야구 해설 마이크 잡는다

    ... 정수근은 오는 7일 MBC ESPN에서 중계되는 국내 프로야구 2군 경기인 '2010 프로야구 퓨처스 리그 경찰청:두산 경기'를 시작으로 해설을 맡게 될 예정이다. 한편 정수근은 1995년에 데뷔, 15년의 프로 선수생활 동안 통산 타율 0.280을 기록하고 4년 연속 도루왕을 차지하며 맹활약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가루지기' 김신아 '노출연기 부담 커' 화제뉴스 2 소지섭-김하늘 '딱 걸렸어!' 화제뉴스 ...

    한국경제 | 2010.06.01 00:00 | sin

  • 김태균 16일 만에 홈런…3타점 활약

    ... 공, 8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김태균은 2점 홈런을 포함해 3타점을 수확하면서 타점을 51개로 늘렸다. 퍼시픽 리그 타자 중 처음으로 타점 50개를 넘기며 타점 1위를 지켰다. 5타수 2안타를 친 김태균의 시즌 타율은 0.294에서 0.296으로 약간 올라갔다. 지바 롯데는 김태균이 혼자 3타점, 2득점을 올리는 활약에 힘입어 요미우리에 11-0으로 이겼다. 한편 요미우리의 이승엽(34)은 벤치를 지켰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연합뉴스 | 2010.06.01 00:00

  • HRD는 Human Relationship Development다

    ... 학습활동을 전개하고 지식을 창조하며 성과를 창출하는 모든 영역을 지배하고 있다. 관리는 기본적으로 3C(Command, Control, Check) 전략에 근거하고 있다. 기조 연설을 했던 다니엘 핑크의 언어를 빌리면 돈 그 자체가 목적인 타율적 인간의 성과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외재적 보상을 중심으로 인적자원관리 패러다임하에서 조직구성원은 도전적이고 창의적인 업무 추진을 하지 않는다. 주인정신을 갖고 강렬한 열망과 목적의식으로 무장된 내재적 동기를 갖고 있어야 몰입이 가능하다. ...

    The pen | 2010.05.31 10:42

  • 김태균, 3경기 만에 안타

    ... 지바현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계속된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일본프로야구 인터리그 홈경기에서 4번 타자 1루수로 출장, 4타수1안타를 때렸다. 26일 히로시마와 경기에서 5타수3안타를 때린 뒤 3경기 만에 안타를 추가한 김태균은 시즌 타율 0.294(201타수59안타)를 유지했다. 2회 선두 타자로 나와 요코하마 사이드암 투수 가가 시게루의 직구를 밀어 우전 안타를 때린 김태균은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1루에 묶였다. 4회와 7회에는 우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

    연합뉴스 | 2010.05.30 00:00

  • 추신수 6타수 무안타…박찬호 휴식

    ... 연속 무안타로 침묵했다. 추신수는 3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와 방문경기에서 2번 타자 우익수로 출전, 6타수 무안타로 게임을 마쳤다. 이틀간 10타수 무안타에 그쳐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6(182타수52안타)으로 떨어졌다. 전날 등판했던 박찬호(37.양키스)가 이날 쉬면서 한국인 투수와 타자 대결은 이틀째 이뤄지지 않았다. 양키스를 대표하는 왼손투수 C.C 사바시아와 대결한 추신수는 1회 1루 땅볼로 ...

    연합뉴스 | 2010.05.30 00:00

  • NYT, 추신수 선수 병역문제 거론

    ... 매우 높은 편이라고 이 신문은 평가했다. 추 선수는 고민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은 야구에만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병역 문제로 스트레스 받고 싶지 않다는 뜻이다. 지난 시즌 추 선수는 아메리칸 리그에서 3할대 타율을 가진 유일한 선수였다. 20홈런과 20도루를 기록했으며 투수 출신답게 강한 팔을 갖고 있어 우익수로서 활약이 대단했다. NYT는 추 선수가 2007년 팔꿈치 수술을 하기 전에 시속 95마일의 패스트볼과 급속히 휘는 커브 볼을 ...

    연합뉴스 | 2010.05.29 00:00

  • NYT, 추신수 선수 병역문제 거론

    ... 매우 높은 편이라고 신문은 평가했다. 추 선수는 고민이 되는 것은 사실이지만 지금은 야구에만 전념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 병역 문제로 스트레스 받고 싶지 않다는 뜻이다. 지난 시즌 추 선수는 아메리칸 리그에서 3할대 타율에 20홈런과 20도루를 기록한 유일한 선수였다. 투수 출신답게 강한 팔을 갖고 있어 우익수로서 활약이 대단했다. 추 선수는 2007년 팔꿈치 수술을 하기 전에 시속 95마일의 패스트볼과 급속히 휘는 커브 볼을 선보여 동료들을 ...

    연합뉴스 | 2010.05.29 00:00

  • 박찬호 1이닝 무실점 호투

    추신수 4타수 무안타..타율 0.295 박찬호(37.뉴욕 양키스)가 모처럼 깔끔한 피칭을 하면서 최근 부진을 씻었다. 박찬호는 29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홈경기에서 8-2로 앞선 9회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동안 삼진 2개를 곁들이며 깔끔하게 무실점으로 막았다. 첫 타자 오스틴 컨스를 시속 150㎞짜리 직구로 파울팁 삼진을 잡으면서 기분 좋게 출발한 박찬호는 러셀 브랜얀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

    연합뉴스 | 2010.05.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