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61-11470 / 14,9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33일만에 시즌 5,6호 홈런 폭발

    ... 20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홈 경기에서 한 차례씩 2홈런을 기록한 바 있다. 추신수는 앞선 3회에도 가운데 직구를 때려 우전 안타를 보탰다. 7회 네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4타수 3안타를 기록한 추신수는 타율도 0.288에서 0.300으로 끌어올려 3할대를 회복했다. 그러나 클리블랜드는 추신수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두 번째 투수 애런 래피가 6회 2실점한 뒤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4-7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sncw...

    연합뉴스 | 2010.05.22 00:00

  • thumbnail
    추신수, 시즌 5,6호 홈런

    ... 홈런을 쏘아올리며 홈런 갈증을 해소했다. 빅리그 데뷔 세번째 멀티홈런이다. 추신수는 22일(이하 한국시간)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신시내티와의 홈경기에 2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 2홈런을 포함,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이로써 추신수는 시즌 5,6호 홈런을 기록하며 타율을 3할로 끌어올렸다. 그러나 추신수의 맹활약에도 불구하고 클리블랜드는 4대7로 역전패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5.22 00:00 | lita

  • 김태균 안타 생산 재개…2안타 2타점

    ... 홈런 때 득점했다. 5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잡혔다. 니시무라 노리후미 감독은 점수가 크게 벌어지자 김태균을 더그아웃으로 불러들이고 헤이우치 히사오를 기용했다. 18일 주니치와 경기 이후 나흘 만에 안타와 타점을 보탠 김태균은 타율을 0.307(179타수55안타)로 올렸고 타점도 48개로 늘렸다. 지바 롯데는 홈런 4개를 포함한 22안타를 퍼부어 20-4로 크게 이겼다. 야쿠르트 수호신 임창용(34)은 팀이 완패하면서 하루 푹 쉬었고 이범호(29.소프트뱅크)도 ...

    연합뉴스 | 2010.05.22 00:00

  • 김태균, 3타수 무안타 부진

    ... 체인지업에 방망이를 휘둘렀으나 공이 3루수 앞으로 굴러가면서 기회를 한순간에 날리는 병살타가 되고 말았다. 김태균은 6회말에도 2사 1,3루의 좋은 기회를 맞았지만 좌익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두 경기째 무안타에 그친 김태균은 타율이 0.303까지 떨어졌다. 롯데는 1회말 안타 4개와 볼넷 2개를 묶어 5득점하며 기선을 잡아 6-3으로 이겼다. 야쿠르트 스왈로스 마무리 투수 임창용(34)은 등판하지 않아 김태균과 대결이 무산됐다. 한편 이범호(29.소프트뱅크 ...

    연합뉴스 | 2010.05.21 00:00

  • 임창용, 시즌 첫 패전…역전 안타 허용

    ... 김태균은 이어 미나미 류스케의 우전 안타가 터지면서 홈에 들어와 득점을 하나 올렸다. 시즌 32득점째. 5회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김태균은 7회 무사 1,2루 찬스에서 요시미의 몸쪽 역회전공에 삼진 아웃됐다. 3타수 무안타로 타율은 0.314에서 0.308로 약간 떨어졌다. 이범호(29.소프트뱅크 호크스)는 한신과 경기에 3루수 겸 7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3타수 1안타를 쳤다. 이범호는 2회말 2사 2루에서 3루수 강습 안타를 쳤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으면서 ...

    연합뉴스 | 2010.05.19 00:00

  • 추신수 5타수 1안타…타점 추가

    ...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와 방문 경기에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5타수 1안타를 때렸다. 지난 16일 메이저리그 통산 200타점 기록을 달성한 지 3일 만에 타점도 1개 추가했다. 타율은 0.292에서 0.289로 조금 떨어졌다. 전날 무안타에 그쳤던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 안타를 쳤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탬파베이 선발 데이비드 프라이스의 2구째 시속 150㎞ 직구를 받아쳐 ...

    연합뉴스 | 2010.05.19 00:00

  • 김태균, 3타수 2안타 1타점

    ... 기록하며 좋은 타격 감각을 유지했다. 김태균은 18일 일본 지바현 지바 마린스타디움에서 계속된 주니치 드래곤스와 일본프로야구 교류전 홈경기에 변함없이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를 치고 타점도 1개 올렸다. 타율도 0.307에서 0.314로 끌어올렸다. 김태균의 방망이는 첫 타석부터 날카롭게 돌아갔다. 김태균은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1루에서 주니치 선발 아사쿠라 겐타의 낮게 떨어지는 역회전볼을 받아쳐 3루수와 유격수 사이로 흐르는 ...

    연합뉴스 | 2010.05.18 00:00

  • 추신수 4타수 1안타…타율 0.301

    ... 추신수(28.클리블랜드)가 안타 1개를 때리면서 타격 감각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볼티모어 오리올파크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방문경기에서 4타수 1안타를 쳤다. 전날 3할대(0.302)로 복귀한 타율은 0.301(133타수 40안타)로 약간 떨어졌다. 3번 타자에 우익수를 맡으면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1회 첫 타석에서는 득점 기회를 날렸다. 1사 2루에서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3회 2사 1루에서도 2루수 앞 땅볼로 ...

    연합뉴스 | 2010.05.17 00:00

  • thumbnail
    추신수, 볼티모어전 4타수 1안타…정확한 송구 뽐내

    ... 이어갔다. 추신수는 17일(이하 한국시각), 캠든야즈에서 계속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출장,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날 연속 안타 행진을 시작한 추신수는 3할 1리의 시즌타율을 유지했다. 상대 선발 마크 헨드릭슨(36)을 상대한 추신수는 1회 초, 첫 번째 타석에서 중견수 쪽 뜬공으로 득점기회를 날렸다. 또한 3회 초, 2사 이후 주자 그래디 사이즈모어를 1루에 두고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내야땅볼로 ...

    한국경제 | 2010.05.17 00:00 | mina76

  • thumbnail
    [CEO 25시] 야구·그림…명예회장들 취미생활 '마니아 수준'

    ... 야구 마니아다. 경동고 재학시절부터 시작된 그의 야구사랑은 60년이 넘었다. 지금도 일본의 유명 야구 주간지 '슈칸 베이스보루' 등을 탐독하면서 국내는 물론 미국 메이저리그나 일본 프로야구 선수들의 이름을 두루 꿰고 유명 선수들의 경우 타율,방어율도 줄줄이 외울 정도라고 한다. 두산베어스 야구단 관계자는 "선수들 타격 폼이나 구질만 보고도 단박에 컨디션을 알아채는 감독 수준 이상의 눈썰미를 지니고 있다"고 전했다. 2008년 두산팀이 목표 타율 2할7푼을 달성하자 1군은 ...

    한국경제 | 2010.05.17 00:00 | 윤성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