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481-11490 / 14,9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추신수, 7경기 연속안타…200타점은 불발

    ... 14일(한국시간)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계속된 미국 프로야구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방문경기에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5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지난 5일 토론토와 경기부터 일곱 게임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지만 타율은 0.308에서 0.303(122타수 37안타)으로 떨어졌다. 또 지난 10일 이후 타점을 생산하지 못해 메이저리그 통산 199타점에 머물렀다. 1회초 타점을 올릴 절호의 기회를 놓친 게 아쉬웠다. 1사 3루에서 등장한 추신수는 ...

    연합뉴스 | 2010.05.14 00:00

  • 김태균 3점 홈런 폭발…시즌 10호

    ... 김태균은 앞서 1회초 1사 1,3루에서 3루수 앞 땅볼을 치면서 선취점을 올렸다. 4회 선두타자로 나와 우익수 뜬공, 5회에는 3루수 땅볼, 7회에는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홈런을 치면서 5타수 1안타를 기록한 김태균의 타율은 0.305에서 0.302로 조금 낮아졌다. 지바 롯데는 김태균의 3점 홈런과 6회 후쿠우라 가즈야의 만루 홈런 등 홈런만 4개를 때리면서 14-6으로 크게 이겼다. 한편 이승엽(34.요미우리 자이언츠)은 도쿄돔에서 열린 세이부 ...

    연합뉴스 | 2010.05.13 00:00

  • 김태균, 2경기째 무안타…이승엽 안타 추가

    ... 방망이도 휘둘러보지 못하고 삼진당했다. 8회초 2사 1,2루에서 시미즈와 네 번째 맞대결을 펼친 김태균은 몸쪽으로 깊숙이 파고든 2구째 143㎞ 직구를 때렸지만 빗맞으면서 좌익수 플라이에 그쳤다. 4타수 무안타에 그친 김태균의 타율은 0.313에서 0.305로 떨어졌다. 한편 이승엽(34.요미우리 자이언츠)과 이범호(29.소프트뱅크 호크스)는 인터리그 첫날 안타 1개씩을 신고했다. 이승엽은 도쿄돔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 홈경기에 1루수 겸 7번 타자로 ...

    연합뉴스 | 2010.05.12 00:00

  • 추신수, 5경기 연속 안타

    ... 이어가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추신수는 12일(한국시간) 미주리주 캔자스시티 카우프만 스타디움에서 계속된 미국 프로야구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방문경기에 3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 5타수 1안타 1득점 1도루를 기록했다. 타율은 0.315에서 0.310(113타수 35안타)으로 약간 떨어졌다. 지난 6일 토론토와 경기부터 다섯 게임째 또박또박 안타를 쳐냈다. 1회초 캔자스시티 선발투수 브라이언 배니스터의 직구를 때려 센터 깊숙한 플라이로 아웃된 추신수는 ...

    연합뉴스 | 2010.05.12 00:00

  • thumbnail
    공 하나 던지고 패전투수가 된 선수를 알고 있나요?

    ... 한 경기 최다 실점은 김유봉(1999년 14점), 한 이닝 최다 실점은 김강익(1987년 10점), 한 시즌 최악 방어율은 김동철(7.06)이 이 부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제 타자 부문으로 넘어가 보자. 한 시즌 최저 타율은 지난 1986년 권두조가 0.162를 기록했으며 시즌 최다 삼진은 2000년에 톰 퀸란이 173개를 기록했다. 또한 1983년 구윤이 기록한 8연타석 삼진, 1997년 이호성의 3연속 타석 병살타, 2004년 김한수의 23개의 ...

    한국경제 | 2010.05.10 17:24 | MAGAZINE

  • '해결사' 김태균, 이승엽과 방망이 대결

    ... 잘 알고 있기에 현미경 분석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5월 들어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며 홈런 양산 체제에 들어간 터라 낯선 투수들에게 말려 자칫 슬럼프에 빠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철저하게 대비해야 한다. 김태균은 10일 현재 타율 0.313을 때리고 홈런 9방을 쏘아 올렸다. 타점도 37개를 수확했다. 타격은 리그 8위, 홈런과 타점은 리그 2위의 훌륭한 성적표다. 특히 결승타를 6개나 날려 팀이 2위를 달리는 데 앞장섰다. 지바 롯데는 이승엽(34.요미우리 ...

    연합뉴스 | 2010.05.10 00:00

  • 추신수 2안타 1타점…팀은 5연패 탈출

    ...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벌어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3번 타자 우익수로 출장, 5타수2안타를 때리고 타점 1개를 수확했다. 12번째로 한 경기에 안타 2개 이상을 때린 추신수는 타율을 0.311에서 0.315(108타수34안타)로 올렸다. 세 경기 만에 타점을 거둬들여 시즌 타점은 19개로 늘었다. 특히 2005년 빅리그에 데뷔해 지난해부터 풀타임 출장한 추신수는 6년 만에 개인 통산 200타점에 1개만을 남겼다. ...

    연합뉴스 | 2010.05.10 00:00

  • 김태균 4연타석 삼진…11경기 연속안타 끝

    ... 7-11로 따라붙은 8회초 2사 만루에서 다섯번째 타석에 나섰지만 유격수 땅볼에 그쳐 흐름을 끊고 말았다. 5타수 무안타에 그친 김태균은 지난 달 25일 소프트뱅크 경기부터 이어오던 연속 안타 행진이 11경기에서 중단됐으며 시즌 타율이 0.324에서 0.313으로 떨어졌다.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이범호는 홈구장인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스와 경기에서 2루타를 터뜨리며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2회 1사 1루에서 첫 타석에 나선 이범호는 세이부 ...

    연합뉴스 | 2010.05.09 00:00

  • 추신수, 3경기 연속 안타

    ... 5연패를 막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계속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나서 2타수1안타를 때리고 볼넷 2개를 얻었다. 시즌 타율은 0.307에서 0.311(103타수32안타)로 약간 올랐다. 1회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추신수는 0-3으로 끌려가던 4회 1사 1루에서 볼넷을 골라 추격의 디딤돌을 놓았다. 클리블랜드는 트래비스 해프너의 적시타로 1점을 ...

    연합뉴스 | 2010.05.09 00:00

  • 추신수, 159㎞직구 때려 3경기 연속 안타

    ... 5연패를 막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계속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 미국프로야구 홈경기에서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나서 2타수1안타를 때리고 볼넷 2개를 얻었다. 시즌 타율은 0.307에서 0.311(103타수32안타)로 약간 올랐다. 1회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선 추신수는 0-3으로 끌려가던 4회 1사 1루에서 볼넷을 골라 추격의 디딤돌을 놓았다. 클리블랜드는 트래비스 해프너의 적시타로 1점을 ...

    한국경제 | 2010.05.09 00:00 | melli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