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501-11510 / 14,9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태균 "힘빼고 때렸다"…타격 전부문 상위권

    ... 4-7로 졌다. 4월30일 3점 홈런에 이어 이틀에 홈런 3개를 몰아치고 최근 세 경기에서 타점 9개를 쓸어담은 김태균은 2일 현재 도루를 빼고 퍼시픽리그 타격 전 부문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김태균은 타점 3위(27개), 홈런 7위(5개), 최다안타 7위(39개), 타율 8위(0.307), 출루율 7위(0.382), 장타율 9위(0.465), 승리타점 3위(4개)를 기록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옥 철 기자 oakchul@yna.co.kr

    연합뉴스 | 2010.05.02 00:00

  • 김태균, 첫 연타석 홈런 폭발

    ... 4타점, 전날 소프트뱅크전에서 3타점을 쓸어 담은 데 이어 이날도 홈런 2개로 2타점을 더하면서 올 시즌 27개의 타점을 수확했다. 홈런 2개를 포함해 4타수 2안타를 치며 지난달 25일부터 6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간 김태균의 타율은 0.301에서 0.307로 올라갔다. 지바 롯데는 김태균의 홈런으로 6회초 3-3 동점까지 따라갔으나 공수 교대 후 호세 오티스와 고쿠보 히로키에게 연속타자 홈런을 맞으면서 결국 4-7로 역전패했다. 한편 소프트뱅크의 이범호(29)는 ...

    연합뉴스 | 2010.05.01 00:00

  • thumbnail
    [논술 기출문제 풀이] 2010학년도 인하대 수시 2-1 논술 기출문제 풀이 (上)

    ... 것도 아니다. 도서관에 있는 책들은 각 저자들의 자발적인 흥미와 개인적인 관심에 따라 쓴 것이지 이미 누군가가 정해놓은 교과과정에 맞춰 쓴 것이 아니다. 진정한 책은 인간이 자율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주지만 교과서는 타율적으로 지식 습득을 훈련시킬 뿐이다. 사실 도서관이 이토록 멋진 곳이기에 나는 왜 우리가 도서관을 학교처럼 의무적인 것으로 만들지 않았는지 궁금하기까지 하다. 나 핀란드는 경제개발협력기구(OECD)가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 ...

    한국경제 | 2010.04.30 14:07 | 박정호

  • "추신수, 이치로보다 더 나은 경력 쌓을 것"

    ... 시애틀의 아시아 지역 스카우트 테드 하이드의 말을 인용해 "추신수는 클럽하우스 직원들이 제발 좀 집에 가달라고 애원할 때까지 남아서 훈련했다. 가장 먼저 나오고 가장 늦게 떠나는 선수였다"고 돌아봤다. 팀 브라운 기자는 추신수가 타율(0.338), 출루율(0.452), 홈런(4), 타점(15), 도루(4) 등 타격 전 부문에서 아메리칸리그 우익수 중 최고의 성적을 내고 있다면서 추신수의 강한 어깨와 비교할 만한 선수는 전성기의 블라디미르 게레로(35.텍사스), ...

    연합뉴스 | 2010.04.30 00:00

  • 추신수 5경기 연속 2안타…타율 0.338

    이치로 제치고 아메리칸리그 타격 8위 '추추 트레인' 추신수(28.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5경기 연속으로 안타를 2개씩 때리면서 타율을 0.338까지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과 원정경기에서 도루 1개를 곁들이며 4타수 2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25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서 2안타를 친 이후 5경기에서 꼬박꼬박 안타 두 개씩 쳤다. ...

    연합뉴스 | 2010.04.29 00:00

  • 추신수, 다섯경기 연속 안타 2개씩...타율 0.338로 '쑥'

    '추추 트레인' 추신수(28.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5경기 연속으로 안타를 2개씩 때리면서 타율을 0.338까지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29일(한국시간) 애너하임 에인절 스타디움에서 계속된 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오브 애너하임과 원정경기에서 도루 1개를 곁들이며 4타수 2안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25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경기에서 2안타를 친 이후 5경기에서 꼬박꼬박 2안타씩 쳤다. 그동안 타율은 0.300에서 0.338(77타수 ...

    한국경제 | 2010.04.29 00:00 | jsyoon

  • 미국언론 "추신수, 인디언스의 미래를 이끈다"

    ... 마이너리그 올스타전인 퓨처스게임에 출전했던 추신수가 이제는 마이너리그가 아닌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에서 가장 생산적인 타자로 자리매김했다는 내용으로 기사를 써내려갔다. 추신수는 이날까지 팀 내에서 규정 타석을 채운 타자 가운데 타율(0.338), 홈런(4개), 타점(15개), 출루율(0.452), 도루(4개) 등 공격 전 부문에서 1위를 달리며 인디언 부대의 득점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타자 중 유일하게 타율 3할과 20홈런-20도루를 달성한 ...

    연합뉴스 | 2010.04.29 00:00

  • 김태균, 3안타 4타점 폭발…이승엽 1안타

    ... 세이부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세이부 라이온스와 방문경기에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출장, 5타수 3안타 4타점 2득점을 기록하며 지바 롯데의 10-5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25일부터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간 김태균은 타율을 0.289에서 3할대인 0.303(119타수 36안타)으로 끌어올렸다. 타점은 22개로 늘렸다. 한 경기 4타점은 일본 진출 이후 처음이다. 김태균은 1회초 1사 1,3루에서 다나카 야스히로의 직구를 밀어쳐 우전안타를 때렸고 팀의 ...

    연합뉴스 | 2010.04.29 00:00

  • 이승엽 "최선 다하면 결과는 따라온다"

    ... 12타수1안타로 저조했던 건 짚고 넘어가야 한다. 투수들의 볼 배합이 아직 낯선 듯 이승엽은 28일 경기에서도 두 번이나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 좌익수 뜬공과 삼진으로 물러났다. 또 다른 1루 경쟁자인 다카하시 요시노부(타율 0.245)의 페이스도 그다지 좋지 못해 이승엽이 홈런 뿐 아니라 안타 또는 득점 찬스에서 결승타를 때려낸다면 주전 복귀의 길도 의외로 쉽게 열릴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10.04.29 00:00

  • thumbnail
    이승엽 '3호' 대타 홈런…요미우리 8-0 대승

    ... 원정경기에서 7-0으로 앞선 8회초 대타로 나섰다. 그는 원아웃 주자 없는 상황에서 상대투수 시미즈 아키노부의 직구를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넘겼다. 지난 24일 히로시마전 이후 3일만에 나온 시즌 3호포다. 이 홈런으로 이승엽은 타율 0.182, 3홈런, 4타점의 시즌 성적을 기록했다. 또한 요미우리는 8-0으로 승리했다. 한편 퍼시픽리그에서 뛰고 있는 지바 롯데 김태균(28)도 이틀 연속 멀티히트(4타수 2안타)로 활약하며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10.04.28 00:00 | mina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