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501-11510 / 15,6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재홍, SK와 50% 삭감된 연봉 2억에 재계약

      ... "권용관과는 13.2% 삭감된 6600만원에 재계약을 마쳤다"고 덧붙였다. 박재홍은 광주일고와 연세대를 거쳐 1996년 프로야구 무대에 데뷔했다. 그해 신인 최초 30-30클럽에 가입하며 거포로 거듭났다. 2011시즌 74경기에 출전해 타율 0.186, 30안타, 홈런 1개, 12타점으로 부진한 성적을 남겼다. 박재홍과 함께 재계약에 합의한 권용관은 2011년 시즌 28경기에 출전해 타율 0.211, 12안타, 홈런 1개, 10타점을 기록했다. 한편 Sk는 재계약 ...

      한국경제 | 2011.12.23 00:00

    • 추신수 4주 군사훈련 마치고 오늘 퇴소

      ... 클리블랜드와 계약한 추신수는 올 시즌에는 애초 기대했던 만큼 활약하지 못했다. 지난 5월 음주운전이 적발된 후 슬럼프에 빠진 데다 왼손 손가락과 왼쪽 옆구리 부상이 이어져 정규시즌을 끝까지 치르지 못했다. 올해 84경기에 출장해 타율 0.260을 치고 홈런 8개와 36타점에 그쳐 2008년 이래 최악의 성적을 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대박 계약'의 꿈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2013년 이후로 미뤄두고 재기의 칼날을 갈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11.12.16 00:00

    • thumbnail
      '580억 사나이' 데닉 지터, 여성과 하룻밤 댓가가 자신의 사인볼?

      ... 사게됐다. 앞서 데릭 지터는 머라이어 캐리, 스칼렛 요한슨, 제시카 알바 등과도 연애설이 붉거졌던 바 있으며, 여배우 민카 켈리와 결혼설이 떠돌았지만 이후 결별했다. 한편 17년째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데릭 지터는 통산 타율 3할1푼3리, 홈런 240개, 1196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사진출처: MLB.com-뉴욕 양키스 홈페이지)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아이유, 폭풍박수 로고송 '물개박수 완전 귀여워~' ...

      한국경제 | 2011.12.15 00:00

    • 이대호 일본 기자회견서 "우승하러 왔다"

      ... 싶은지를 묻는 말에는 "이미 팀 동료인 오비키 게이지가 10번을 달고 있다"며 "비어 있는 등번호를 쓰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언론은 이대호가 2001년부터 올 시즌까지 롯데 자이언츠 유니폼을 입고 통산 1천150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9를 때리고 홈런 225개에 장타율 0.528을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또 이대호가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2009년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에 출전했다며 올 시즌 성적이 타율 0.357, 홈런 27개, 타점 113개라고 ...

      연합뉴스 | 2011.12.14 00:00

    • 美프로야구 MVP 브라운 금지약물 사용 의혹

      ... 경기력을 높이는 약물로 추정되고 있다.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엠엘비닷컴(MLB.com)은 여태껏 도핑테스트에서 검출된 적이 없는 물질이라고 전했다. 브라운이 금지약물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되면 50경기 출장 금지 징계를 받게 된다. 올 시즌 타율 0.332에 홈런 33개, 타점 111점, 도루 33개를 기록한 브라운은 LA 다저스의 매트 켐프를 제치고 내셔널리그 MVP로 선정됐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changyong@yna.co.kr

      연합뉴스 | 2011.12.12 00:00

    • thumbnail
      '돌아온 독수리' 김태균, 한화와 1년간 15억 계약 체결

      [정용구 기자] 김태균(29)이 한화 이글스와 계약을 체결했다. 12월12일 한화 이글스는 "김태균과 1년간 총 15억원에 체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김태균은 2001년부터 9시즌 동안 1031경기에 출장하며 타율 3할1푼, 1091안타 188홈런을 기록하며 한화 공격을 주도했다. 2008년에는 31홈런을 기록하며 홈런왕 타이틀과 함께 최다득표로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던 바 있다. 또한 2009년 '제 2회 월드 베이스 클래식(WBC)'에서 최다홈런(3개)과 ...

      한국경제 | 2011.12.12 00:00

    • 프로 연봉 15억원 시대…김태균, 한화 입단 계약

      ... 연봉만 15억원이다. 애초 한화 구단에서 '10억원+α'의 몸값을 제시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파격적인 조건으로 계약이 성사됐다. 김태균은 2001년부터 9시즌 동안 한국프로야구 통산 1031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0에 1091안타, 188홈런을 기록한 한화의 거포 중심타자다. 2008년에는 31홈런으로 홈런왕 타이틀과 함께 최다득표로 골든글러브를 수상했다. 2009년 말 지바 롯데와 3년 계약을 맺으며 일본 무대에 진출했지만 올 시즌 ...

      한국경제 | 2011.12.12 00:00 | 서기열

    • 최형우 최다득표…생애 첫 골든글러브

      ... 골든글러브 최다득표의 주인공이 됐다. 최형우는 이날 서울 대치동 SETEC에서 열린 시상식 외야수 부문에서 총 유효투표수 306표 가운데 286표를 획득해 최다득표 수상자의 영예를 안았다. 최형우는 올 시즌 133전경기에 출전 타율 0.340, 30홈런 118타점, 6할1푼7리의 장타율로 타격 3관왕을 차지했다. 최형우로선 2002년 전주고를 졸업한 이래 프로 데뷔 10년만에 맛본 첫 골든글러브였다. 최형우와 함께 손아섭(롯데)과 이용규(KIA)가 외야수 ...

      한국경제 | 2011.12.11 00:00 | 서기열

    • 윤석민, 시즌 MVP 이어 골든글러브 수상

      ... 데 이어 이번에 골든글러브까지 거머쥐었다. 외야수 부문에서는 최형우(28.삼성), 손아섭(23.롯데 157표), 이용규(26.KIA 150표)가 황금장갑의 주인공으로 뽑혔다. 올 시즌 홈런(30개) · 타점(118점) · 장타율(0.617)에서 1위를 차지해 타격 부문 3관왕에 오른 최형우는 외야 부문수상자 가운데 가장 많은 표인 286표를 얻어 득표율 93.5%로 최다 득표의 영광도 누렸다. 이용규(150표)는 2006년 이후 5년 만이자 개인으로는 ...

      한국경제TV | 2011.12.11 00:00

    • thumbnail
      "함부로 비관말라…노력·모험 안하고 얻을 수 있는 건 없다"

      ... 불가피하게 생겨난 현상입니다. 사회가 발전하고 경제 규모가 커지면 큰돈을 벌 기회가 생깁니다.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 같은 사람들도 따지고 보면 뭘 한 게 있나요. 아이디어 하나로 돈 번 것 아닙니까. 야구선수 이대호를 보세요. 타율이 이대호 선수의 절반인 선수는 연봉이 이대호의 절반이 아니라 10분의 1에도 못 미칩니다. 넥슨, 네이버 창업한 사람들도 수조원씩 돈을 벌었어요. 소득 불평등이 생겨날 수밖에 없어요. 시장경제시스템은 그런 거예요. ▶조민정=그럼 ...

      한국경제 | 2011.12.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