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091-12100 / 15,0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야구 WBC 우승상금은 최대 340만달러

    ... 수익의 10%인 150만달러를 받았다. 우승팀 일본은 255만달러를 벌었다. 1,2라운드에서는 7회 이후 10점차, 5회 이후 15점 차가 나면 콜드게임을 인정하고 동률팀이 나오면 동률팀 간 승자승-이닝당 최소 실점-이닝당 최소 자책점-팀 타율-제비뽑기 순으로 상위팀을 정한다. 관심이 쏠린 투구수 제한 규정은 이달 말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WBC 실행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9.01.08 00:00

  • thumbnail
    [신년기획-외환 위기를 극복한 사람들] (3) 지화동 백운초등학교 교사‥공부 담쌓던 야구선수 '지화자'가 교단에 설 줄은…

    ... 학원까지는 매일 오가는 데만 세 시간이 걸렸지만 개의치 않았다. "솔직히 야구가 공부보다 더 힘들었어요. 그것도 했는데 왜 못하느냐고 이를 악물었었죠." 사실 그는 야구신동이었다. 천안북일고 1학년 때인 1983년 화랑기 대회 타율은 5할에 달했다. 대회 MVP(최우수선수)는 당연히 그의 몫이었다. 동국대에 진학했고 졸업반 때인 1990년 1차 지명을 받아 빙그레 유니폼을 입었다. 그러나 프로시절 그의 성적은 고교 때만큼 뛰어나지 못했다. 1990년 빙그레 ...

    한국경제 | 2009.01.06 00:00 | 이상은

  • MLB 팻 버렐 탬파베이와 1,600만달러에 2년 계약

    ... 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좌익수로 활약했던 버렐은 월드시리즈에서 필라델피아에 패한 탬파베이에서 지명타자로 뛸 가능성이 높다고 통신은 전망했다. 버렐은 필라델피아에서 9시즌을 뛰면서 총 1천306게임에 출장해 타율 0.257에 251홈런, 857타점을 올렸으며 지난해에는 타율 0.260에 33홈런, 86타점을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연합뉴스 | 2009.01.06 00:00

  • 브래들리, MLB 시카고와 3천만달러에 3년 계약

    ... 계약에 3천만 달러(한화 394억여원)를 받기로 합의했다고 AP통신이 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브래들리는 9일 시카고 구단의 신체검사를 통과하면 이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한다. 브래들리는 지난해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타율 0.321에 22홈런을 몰아치는 맹활약을 펼쳤으며 출루율도 0.436으로 아메리칸리그 1위에 올랐다. 통신은 브래들리가 지난 시즌 시카고 우익수였던 일본인 후쿠도메 고스케와 번갈아 우익수로 뛸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

    연합뉴스 | 2009.01.06 00:00

  • 프로야구 두산 김현수, 연봉 1억원 돌파

    지난해 프로야구 타격 3관왕 김현수(21)가 데뷔 3년 만에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두산은 5일 지난해 타격(타율 0.357), 최다안타(168개), 출루율(0.454) 등 타격 3관왕을 달성한 김현수에게 지난해 연봉 4천200만원에서 200% 수직상승한 1억2천600만원에 재계약했다. 지난해 110% 인상에 이은 초고속 행진이다. 신고선수 출신으로 성공 신화를 쓴 김현수는 베이징올림픽을 거치며 한국을 대표하는 교타자로 자리매김했다. 신일고를 ...

    연합뉴스 | 2009.01.05 00:00

  • 프로야구 최정.송은범, 억대 연봉 진입

    ... 와이번스의 `차세대 거포' 최정(22)이 데뷔 5년차를 맞아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SK는 4일 3루수 최정과 지난 해 연봉 9천만원에서 6천만원이나 인상된 1억5천만원에 재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최정은 지난 시즌 114경기에서 타율 0.328을 기록하며 12홈런, 61타점을 뽑았고 특히 한국시리즈에서는 불꽃타를 휘둘러 최우수선수(MVP)로 뽑히는 영광을 차지했다. SK는 또 투수 송은범과는 3천만원 인상된 1억원에 계약했다. 마무리 정대현은 2천만원 오른 ...

    연합뉴스 | 2009.01.04 00:00

  • 추신수.백차승 시즌 전망 '쾌청'

    ... 캐스트로빈스 기자는 추신수에 대해 특별히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지난해 보여준 실력만으로도 능히 라인업의 한 축을 맡을 것으로 내다봤다. 6번 타자는 중심 타선의 끝자락으로 한 방 능력이 있는 선수가 주로 맡는다. 추신수는 지난해 94경기에서 타율 0.309를 때리고 14홈런에 66타점이라는 활약을 펼쳤다. 장타율은 0.549에 달했고 득점권 타율은 0.347로 높다. 홈런 7개에 59타점을 올려 찬스에 강했고 만루에서는 타율 0.444에 타점도 11개로 빛났기에 6번 타자로 ...

    연합뉴스 | 2009.01.02 00:00

  • 이승엽 '요미우리 5번 타순을 사수하라'

    ... 후보이긴 하나 지난 시즌 성적이 좋지 않아 다니, 다카하시 등과 스프링캠프에서 경쟁시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타격 부진으로 100여일 이상 2군에 머물렀던 이승엽은 1군에 복귀한 뒤 5번 타자로 27차례 나섰다. 5번에서 타율은 0.281에 홈런 6개 21타점으로 적은 출장에 비해 성적은 경쟁 선수들보다 앞섰고 특히 타율에서는 시즌 성적(타율 0.248, 8홈런, 27타점)보다 나았다. 경쟁자가 제법 있으나 홈런과 장타 생산 능력에서 이승엽을 따라올 이는 ...

    연합뉴스 | 2009.01.01 00:00

  • 일본프로야구 고액연봉자 속속 `도장 쾅'

    ... 호크스의 강타자 마쓰나카 노부히코(35)도 7년 계약의 4년째인 내년에도 올해와 같이 연봉 5억엔(한화 72억여원)에다 성적에 따른 옵션을 받은 조건으로 재계약했다. 마쓰나카는 올 시즌 팀에서 유일하게 144경기를 모두 소화하며 타율 0.290에 홈런 25개, 타점 92개를 기록했다. 이와쿠마와 마쓰나카는 지난 15일 발표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일본 대표팀 후보 34명에 포함돼 있다. 앞서 주니치 드래곤스의 철벽 마무리 이와세 히토키(34)는 메이저리그 진출을 ...

    연합뉴스 | 2008.12.27 00:00

  • 이승엽, 또다시 생존경쟁…감독 신뢰 상실

    ... 정상 탈환을 선언한 하라 감독은 신인과 베테랑의 무한 경쟁을 통해 전력을 극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호치'는 하라 감독의 이런 발언이 이승엽에게 보다 치밀하게 내년 시즌을 준비하라는 주문이라고 풀이했다. 올해 45경기에서 타율 0.248을 때리고 홈런 8개 27타점에 그친 이승엽에 대해 하라 감독은 "그는 타율 2할대 타자가 아니다. 심기일전해 내년 일본에 건너오기를 기대한다"며 분발을 촉구했다. 하라 감독이 1루와 3루 수비가 가능한 오가사와라를 붙박이 ...

    연합뉴스 | 2008.12.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