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501-12510 / 15,4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WBC 4강 티켓! 마운드를 장악하라

      ... 트리플 크라운을 차지한 이와쿠마 히사시,강속구의 마하라 타카히로,최고의 마무리 후지카와 규지까지 몽땅 투입될 가능성이 높다. ◆4번타자의 화력=김태균과 무라타 슈이치의 주포 대결도 관심사다. 김태균은 이번 대회에서 17타수 7안타로 타율 0.412,2홈런,9타점을 기록하며 최고의 클러치 히터로 거듭났다. 일본과의 1차전에서 140m짜리 2점 홈런을 날렸던 김태균은 1,2위 결정전에서도 결승타를 터뜨렸고 멕시코전에서는 역전 솔로홈런을 포함해 3타점을 쓸어담았다. ...

      한국경제 | 2009.03.17 00:00 | 김경수

    • [WBC] 쿠바 차프만 '허무한 광속구'

      ... 지난해 12월에는 164㎞를 찍어 마엘스 로드리게스가 보유 중이던 쿠바 최고 강속구(161㎞) 기록을 갈아치우며 혜성처럼 등장했으나 제구력에 고질적인 문제를 드러내 쿠바 리그에서는 6승7패 평균자책점 3.89에 머물렀고 피안타율도 0.200에 달했다. 변화구 제구가 안 되니 빠른 볼만 집중적으로 노린 타자들에게 속수무책으로 당한 것이다. 메이저리그 스카우트 사이에서는 '빠른 볼을 던지는 좌투수는 지옥에 가서라도 잡아온다'는 속설이 있으나 투수의 기본은 ...

      연합뉴스 | 2009.03.16 00:00

    • [WBC] 추신수 제외…이대호 지명타자

      ... 갖춘 3루수 이범호(한화)가 맡았다. 멕시코도 한국의 왼손 선발 투수 류현진(한화)을 겨냥해 오른손 타자 일색으로 선발 타순을 짰다. 비니 카스티야 멕시코 감독은 카림 가르시아(롯데) 등 왼손 타자를 대부분 빼고 1라운드에서 타율 0.308을 때리고 홈런 1개, 5타점을 올린 호르헤 바스케스, 비밀병기 크리스티안 프레시치 등을 기용했다. 9명 중 좌타자는 타점 1위(7개)를 달리고 있는 3번 타자 아드리안 곤살레스 뿐이다. (샌디에이고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연합뉴스 | 2009.03.16 00:00

    • [WBC] 쿠바 '아마추어에서만 최강?'

      ... 이를 두고 쿠바가 아마추어 세계에서만 으뜸일 뿐 프로의 벽을 깨기엔 역부족이라는 평도 나온다. 참가 16개국 중 마운드가 최강이라는 일본과 대결에서 무기력하게 무너진 것도 아마추어의 한계를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1라운드에서 타율 0.394를 때리고 11방의 홈런을 쏘아 올렸던 쿠바의 '창'은 일본의 '방패' 앞에 꿀 먹은 벙어리가 되고 말았다. 아마추어에서는 상대팀에 대한 분석이 그다지 활발하지 않지만 한국과 일본 같은 프로에서는 라이벌을 현미경으로 철저히 ...

      연합뉴스 | 2009.03.16 00:00

    • WBC 해결사 김태균 "벌써 9타점이요"

      ... 140m의 대형홈런을 날린 데 이어 홈런 2개를 모두 메이저리거들을 상대로 뽑아냈다. 김태균은 이어 4-2로 앞서던 7회말에는 무사 2,3루에서 지난 시즌 롯데 자이언츠에서 뛰었던 데이비드 코르테스에게 좌익수 앞에 살짝 떨어지는 2타점 적시타를 뽑아냈다. 김태균은 이로써 이번 대회에서 17타수 7안타,타율 0.411에 홈런 2개,타점 9개 등으로 세계 유수의 슬러거들과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타점 9개는 이번 대회 출전 선수 중 가장 많은 것이다.

      한국경제 | 2009.03.16 00:00 | 김경수

    • thumbnail
      16일 멕시코전…'한국통' 가르시아가 변수

      ... 7개를 맞고 4점을 줘 7-17로 대패하는 데 빌미를 제공하는 등 이름값을 못했다. 멕시코는 막강 타선으로 한국을 꺾는 다는 전략이다. 멕시코는 1라운드에서 팀 평균 자책점은 10.74로 16개 참가국 가운데 15위에 머물렀으나 타율은 0.346으로 3위,홈런은 12개로 1위에 올랐다. 멕시코 공격의 핵은 지난해 한국 프로야구에서 뛴 카림 가르시아(롯데 자이언츠)다. 가르시아는 1라운드에서 홈런 3방에 타율 0.385로 멕시코 공격을 이끌었다. 미국 프로야구 샌디에이고 ...

      한국경제 | 2009.03.15 00:00 | 한은구

    • [WBC] 이변 속출 속에 기록도 천차만별

      ... 평가되는데 팀 방어율 0.31의 `짠물 투구'를 하고도 탈락했다는 사실은 아무리 단기전이라도 쉽지 않은 경우다. 우승후보 0순위였던 도미니카공화국은 이른바 `살인타선'이라고 불릴 만큼 최강의 공격력이 최대 장점이었지만 팀 타율이 0.221에 그쳐 즐비한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원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도미니카공화국을 상대로 기적의 2연승을 거둔 네덜란드는 팀타율이 0.151로 남아공(0.172)보다 못한 전체 꼴찌이며 팀 타점도 3개에 불과하다. ...

      연합뉴스 | 2009.03.14 00:00

    • 日언론 "이승엽 바뀐 폼으로 홈런"

      이승엽(33.요미우리 자이언츠)이 바뀐 타격 폼으로 잇따라 홈런을 터뜨리고 있다고 일본 스포츠전문지 '스포츠닛폰'이 14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 시즌 타율 0.248로 부진했던 이승엽이 변화구에 더 잘 대응하기 위해 미야자키 스프링캠프에서 스윙 전 배트를 뒤로 빼는 동작이 작도록 타격자세를 고친 뒤 홈런을 양산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 이승엽은 전날 일본 오사카 교세라 돔에서 열린 오릭스 버펄로스와 시범경기 4회 2사 1루 상황에서 낮은 ...

      연합뉴스 | 2009.03.14 00:00

    • [WBC] 김태균ㆍ임창용 'WBC가 최대 기회'

      ....한화)과 임창용(33.야쿠르트 스왈로스)에게는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이 진가를 보여줄 수 있는 최대 기회다. 1라운드에서 일본의 에이스 마쓰자카 다이스케(보스턴)으로부터 비거리 140m짜리 투런포를 뽑아내는 등 타율 0.417을 때리고 6타점을 올려 야구대표팀 해결사로 자리매김한 김태균은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다. 당장 일본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스가 영입에 나설 것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오는 등 상종가를 치고 있다. 야쿠르트 ...

      연합뉴스 | 2009.03.14 00:00

    • thumbnail
      한국 "도깨비팀 멕시코 잡을 비책은 배짱투"

      ... 멕시코는 호주와 예선 1차전에서 7-17로 크게 졌다가 패자부활전에서 16-1로 설욕에 성공했다. 그리고 이날 다시 쿠바에 10점차 이상으로 무너져 진짜 실력이 어떤지 알 수 없는 '도깨비 팀'으로도 불린다. 1라운드에서 팀 타율 0.383으로 16개 참가국 가운데 으뜸이다. 홈런도 9개로 가장 많았다. 스콧 헤어스턴(타율 0.643 · 샌디에이고),호르헤 칸투(타율 0.467 · 플로리다),아드리안 곤살레스(타율 0.500 · 샌디에이고) 등 메이저리그에서 활약 중인 ...

      한국경제 | 2009.03.13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