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211-13220 / 15,4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승엽, 3타수 1안타…우즈 44호 대포

      ... 이르지는 못했다. 4회에는 2루 땅볼로 나갔고 6회 무사 1,3루에서는 상대 배터리의 고의성 짙은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연결했으나 역시 후속타 불발로 홈에 들어오지 못했다. 8회에는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시즌 타율은 0.323(517타수167안타)을 유지했다. 요미우리는 한신의 한국계 선수 가네모토 도모아키에게 솔로포와 투런포 등 홈런 2방을 내주며 3-5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6.10.07 00:00

    • 이승엽, 5타수 2안타…100득점

      ... 득점에서도 100고지에 오르며 최강의 공격력을 자랑했다. 타격 전 부문에서 요미우리 최고타자로 입지를 굳힌 이승엽은 5일 도쿄돔에서 벌어진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와 경기에서 5타수 2안타와 1득점을 보탰다. 이로써 시즌 타율을 전날 0.322에서 0.323으로 끌어올린 이승엽은 타점(106)에 이어 시즌 100득점을 기록하며 요미우리 타선의 선봉장임을 입증했다. 변함없이 4번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한 이승엽은 1회 1사 2,3루에서 고의성 짙은 볼넷으로 ...

      연합뉴스 | 2006.10.05 00:00

    • thumbnail
      이승엽 16일만에 41호포…도쿄돔 시즌 홈런 타이

      ... 우즈는 10경기 남아 있어 이승엽이 절대적으로 불리하지만 짜릿한 손맛을 본 만큼 특유의 몰아치기를 한다면 우즈 추월이 불가능한 건 아니다. 이승엽은 이날 4타석에서 홈런 1개 등 4타수 4안타 2타점, 1득점의 불꽃 활약으로 시즌 타율을 종전 0.316에서 0.322(510타수 164안타)로 끌어 올렸고 시즌 106타점, 99득점이 됐다. 이승엽이 왼쪽 무릎 통증이 완전히 가시지 않았음에도 방망이는 화끈하게 폭발했다. 1-1로 맞선 1회 1사 1루에서 첫 타석에 ...

      연합뉴스 | 2006.10.04 00:00

    • 이승엽, 4타수 무안타…우즈 42호포

      ... 밟았다. 4회 2사 만루에서도 7구째 포크볼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며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7회 무사 1루에는 몸쪽 높은 직구에 내야 플라이에 그쳤고 8회 1사 2루에는 바깥쪽 유인구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타율은 0.316. 하지만 요미우리는 5-1로 승리하며 6연패에서 탈출했다. 이승엽은 앞으로 6경기를 남겨뒀다. 우즈보다 5경기가 적어 홈런왕 경쟁에서 이승엽이 우즈를 따라잡기는 어렵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 ...

      연합뉴스 | 2006.10.03 00:00

    • thumbnail
      최희섭, 일본 대기업 회장 딸과 12월 약혼

      ... 최희섭은 지난 7월2일 무릎 부상 후 보스턴에서 방출대기 조치를 당한 뒤 포터킷으로 내려갔지만 허리를 다쳐 두 번째 부상자명단에 오르는 등 부상에 발목 잡혀 인상적인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그는 부상 전까지 포터킷에서 66경기에 나와 타율 0.207(227타수 47안타), 홈런 8개, 타점 27개로 부진했고 현재 LA 인근에서 재활 훈련에 전념하고 있다.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입단 제의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진 최희섭은 내년 시즌 부상을 털고 메이저리그 복귀에 ...

      연합뉴스 | 2006.10.03 00:00

    • 요미우리 구단주 "이승엽 반드시 잡는다"

      ... 1억6천만엔)보다 더 많은 금액을 받은 이는 고쿠보(3억엔), 다카하시(3억2천만엔), 시미즈 다카유키(2억1천만엔), 니시 도시히사(1억8천만엔) 등 모두 4명.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고쿠보와 다카하시 등은 몸값에 한참 모자랐고 2년 연속 3할 타율을 쳤던 시미즈도 부진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하라 다쓰노리 감독 부임 이후 찬밥 신세가 된 니시도 삭감이 불가피하다. 돈이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고 선을 그은 만큼 요미우리가 '핵심 선수' 이승엽에게 얼마만큼의 파격적인 제안을 내놓을 ...

      연합뉴스 | 2006.10.02 00:00

    • 추신수, 2안타 2득점으로 시즌 마무리

      ... 만들었고 조 잉글렛의 2루타에 홈에 들어오며 2득점째를 기록했다. 7회 2사 2루에는 내야땅볼에 그쳤다. 경기는 클리블랜드가 6-3으로 이겨 탬파베이와 3연전을 싹쓸이했다. 추신수는 올 시즌 50경기에 출장해 161타수 46안타로 타율 0.280을 기록했다. 홈런 3개와 22 타점, 25 득점도 곁들였다. 추신수는 7월27일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클리블랜드로 트레이드된 뒤 맹타를 휘두르며 꾸준히 출장기회를 잡았다. 9월 들어 부진했지만 최근 홈런을 치는 등 ...

      연합뉴스 | 2006.10.02 00:00

    • 이승엽, 4타수1안타…도쿄돔에서 57일째 침묵

      ... 생산을 멈췄다. 이승엽은 1일 도쿄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홈경기에서 7회 세번째 타석에서 우전 안타를 쳤다. 그러나 이전 타석과 9회 마지막 타석에서 모두 삼진에 그쳐 4타수 1안타에 머물렀다. 시즌 타율은 0.319(502타수160안타)를 유지했다. 기대했던 홈런포는 이날도 나오지 않았다. 지난 18일 히로시마전에서 40호 아치를 그린 뒤 13일째. 도쿄돔에서는 지난 8월5일 요코하마전 이후 57일째 무소식이다. 41홈런으로 이 ...

      연합뉴스 | 2006.10.01 00:00

    • 다키하나 요미우리 구단주 "이승엽, 크로마티 이후 최고 용병"

      홈런(40개)과 타율(0.319) 타점(104개) 등 센트럴리그 공격 전반에서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간판으로 나서며 2002년 마쓰이 히데키(뉴욕 양키스) 이후 팀내 타격 3관왕에 도전 중인 이승엽(30)이 구단 수뇌부로부터 워런 크로마티 이후 최고 외국인 타자로 평가받았다. 다키하나 다쿠오 요미우리 구단주는 1일 그룹 계열 '스포츠호치'와 가진 인터뷰에서 "그동안 요미우리에서 성공한 외국인 선수를 꼽는다면 타자 중에서는 크로마티와 그 다음으로 이승엽이다. ...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김경수

    • 추신수 솔로포 "재응형 미안" … 58일만에 시즌 3호 홈런

      ... 우측 펜스를 훌쩍 넘기는 1점 홈런을 터뜨렸다. 지난 8월4일 보스턴전에서 빅리그 데뷔 첫 만루포를 뽑은 뒤 무려 58일 만에 때린 시즌 3호 홈런이다. 추신수는 서재응을 상대로 지난 8월21일에 이어 이날도 2타수 1안타를 쳐 타율 0.500(4타수 2안타)을 기록했다. 우익수 겸 6번타자로 선발 출장한 추신수는 4타수 1안타를 기록해 시즌 타율 0.275(153타수 42안타)를 유지했다. 그러나 서재응은 지난 7월30일 양키스전에서 승리를 따낸 뒤 타선 ...

      한국경제 | 2006.10.01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