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261-13270 / 15,6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4년차 이승엽-루키 이병규 '여유'와 '긴장'

      ... 대해 "일본 야구 4년차이지만 역시 쉽지 않다"면서도 "7-8월께면 홈런왕 승부가 갈린다"며 앞날을 예견하는 능력이 생겼다. 시즌 흐름을 조망할 수 능력이 없다면 불가능한 발언이었다. 요미우리로 이적한 지난해 주위의 예상을 깨고 타율 0.323을 때리고 41홈런에 108타점을 올리면서 센트럴리그를 정복한 자신감이 지금의 여유를 가져다 줬다. 4일 주니치전 패배 직후에는 "상대 4번 타자인 타이론 우즈와 싸움에서 내가 졌다. 하지만 5일에는 주니치 에이스가 출격하는 ...

      연합뉴스 | 2007.04.05 00:00

    • thumbnail
      이승엽, 주니치전 빛바랜 2안타 ‥ 이병규 6경기 연속안타

      ... 다시 주저앉았다. 이병규(33·주니치)는 이날도 안타를 추가,개막전 이후 6경기 연속 안타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승엽은 5일 도쿄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전에서 5타수 2안타에 1타점을 올리는 데 그쳤다. 시즌 타율은 0.333(24타수 8안타)를 유지했다. 반면 전날 시즌 첫 홈런을 신고한 우즈는 이날 연타석 2점 홈런을 포함,홈런 3방으로 팀이 올린 5타점을 모두 쓸어담는 엄청난 힘을 발산하며 이승엽을 압도했다. 4번 타자 싸움에서 우즈가 완승하면서 ...

      한국경제 | 2007.04.05 00:00 | 김경수

    • 이승엽 2안타 1타점…주니치 우즈 홈런 3방 '괴력'

      ... 주저 앉았다. 이병규(33.주니치)는 이날도 안타를 추가, 개막전 이후 6경기 연속 안타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승엽은 5일 도쿄돔에서 계속된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전에서 5타수 2안타에 1타점을 올리는 데 그쳤다. 시즌 타율은 0.333(24타수8안타)을 유지했다. 반면 전날 시즌 첫 홈런을 신고한 우즈는 이날 연타석 2점 홈런 포함, 홈런 3방으로 팀이 올린 5타점을 모두 쓸어 담는 엄청난 힘을 발산하며 이승엽을 압도했다. 4번 타자 싸움에서 우즈가 ...

      연합뉴스 | 2007.04.05 00:00

    • 이병규, 첫 멀티히트…팀 승리 디딤돌

      ... 1,2루 황금 찬스로 연결했다. 이병규는 계속된 1사 1,2루에서 모리노 마사히코의 결승 우월 3점 홈런 때 홈을 밟았다. 이날 4타수 2안타로 지난달 30일 야쿠르트 스왈로스와 개막전 이후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인 이병규는 타율이 0.300(20타수6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앞선 세 타석에서 범타에 그쳤던 이승엽도 3-3이던 8회말 선두 타자로 나와 우전 안타로 출루하며 물꼬를 텄으나 요미우리는 1사 만루의 절호의 찬스에서 후속 타자들이 범타에 그치면서 ...

      연합뉴스 | 2007.04.04 00:00

    • thumbnail
      이병규 첫 '멀티히트' … 요미우리戰 4타수 2안타

      ... 4번째 타석에 나선 이병규는 요미우리 마무리 도요다 기요시의 몸쪽 낮게 떨어지는 2구째 포크볼을 퍼올려 중견수 앞에 뚝 떨어지는 안타로 무사 1,2루 황금 찬스를 만들었다. 이병규는 계속된 1사 1,2루에서 모리노 마사히코의 결승 우월 3점홈런 때 홈을 밟았다. 이날 4타수 2안타로 지난달 30일 야쿠르트 스왈로스와의 개막전 이후 5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인 이병규는 타율이 0.300(20타수 6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7.04.04 00:00 | 이정호

    • thumbnail
      이승엽 3안타…첫 대결서 이병규에 판정승

      ... 3루까지 간 뒤 아베 신노스케의 좌중간 2루타 때 득점도 올렸다. 이승엽은 지난달 30일 요코하마와 개막전에서 솔로포를 터뜨린 뒤 세 경기째 대포가 침묵했지만 그보다 안타를 양산, 타격감을 끌어 올린 점에 만족했다. 시즌 타율은 0.200에서 0.357(14타수5안타)로 올랐고 타점은 2개째를 올렸다. 특히 9회 이병규의 1루 선상을 흐르는 타구를 끝까지 쫓아내 잡아내 1루 커버를 들어오던 투수에게 토스해 아웃시키는 등 "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던 ...

      연합뉴스 | 2007.04.03 00:00

    • thumbnail
      이승엽, 이병규에 판정승 ... 4타수 3안타 팀승리 공헌

      ... 이병규를 압도했다. 요미우리는 주니치를 7-2로 격파하고 3승1패로 센트럴리그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이승엽과 이병규는 첫 타석에서 나란히 2루타를 터뜨렸다. 이승엽은 개막전 솔로홈런 이후 세 경기째 대포가 침묵했지만 시즌 타율은 0.200에서 0.357(14타수5안타)로 올랐고 타점은 2개째를 올렸다. 이병규는 첫 타석 이후 3번의 기회에서 모두 범타에 그쳤으나 개막 이후 4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갔다. 16타수 4안타로 시즌 타율은 0.250.두 ...

      한국경제 | 2007.04.03 00:00 | 김경수

    • 이승엽-이병규, 3일 도쿄돔서 시즌 첫 격돌

      ... 해결사 능력을 입증하며 일본 야구에 빠르게 적응 중이다. 개막 2경기 만에 수훈 선수로 선정되는 등 첫 단추를 잘 꿰었다. 반면 이승엽은 개막전에서 2년 연속 홈런을 쏘아 올리기는 했으나 아직 타격 컨디션이 바닥권이다. 시즌 타율도 0.200(10타수 2안타)으로 이병규의 타율 0.250(12타수3안타)보다 떨어진다. 일단 좌중간으로 밀어치는 연습을 통해 타격 페이스를 올리겠다는 자세다. 잘 해야 한다는 부담도 이병규가 훨씬 적은 편이다. 한국인이라면 ...

      연합뉴스 | 2007.04.02 00:00

    • 드디어 '李 격돌' ... 3일부터 요미우리-주니치 3연전

      ... 자리를 꿰찬 이병규는 3경기에서 중심 타선인 5번 타순에 배치됐고 찬스에서 해결사 능력을 입증하며 일본 야구에 빠르게 적응하고 있다. 이승엽은 개막전에서 2년 연속 홈런을 쏘아 올리기는 했으나 아직 타격 컨디션이 회복되지 않았다. 타율도 0.200(10타수 2안타)으로 이병규의 타율 0.250(12타수3안타)보다 떨어진다. 잘 해야 한다는 부담도 이병규가 훨씬 적은 편이다.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겪었던 '일본 첫 해 징크스'를 밟지 않기 위해 이병규는 초반부터 ...

      한국경제 | 2007.04.02 00:00 | 김경수

    • 이병규 3경기 연속안타…이틀연속 타점

      ... 타석에서는 안타가 터졌다. 이병규는 주니치가 5-0으로 앞선 7회 2사 뒤 야쿠르트의 세번째 투수 다테야마 슈헤이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우전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에는 실패했다. 사흘 연속 4타수 1안타를 기록한 이병규는 타율 0.250을 유지하며 2타점째를 올렸다. 5-1로 승리한 주니치는 개막 3연전을 기분 좋게 쓸어담아 센트럴리그 단독 1위를 지켰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7.04.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