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801-13810 / 15,6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전문 대타로 고감도 방망이'

      ... `최희섭은 여전히 생산적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최희섭이 (대타로) 제한된 경기 시간을 최대로 활용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토마 기자는 시즌 전 통산 대타 성적이 23타수 무안타로 그쳤던 최희섭이 올 시즌 초반에도 19타수 1안타(타율 0.053)로 저조했지만 전문 대타로 변신한 후 12타수 5안타(타율 0.417)를 기록한 걸 그 예로 들었다. 최희섭은 지난 달 25일 뉴욕 메츠전 이후 지난 8일 피츠버그전을 제외하곤 전날까지 15경기에서 14차례나 제이슨 ...

      연합뉴스 | 2005.08.14 00:00

    • 이치로, 빅리그 2번째 두 자릿수 홈런

      ... 2001년 미국에 진출한 뒤 2003년 13홈런에 이은 메이저리그 2번째 10홈런. 이치로는 2001년과 2002년, 지난해에는 모두 8홈런에 그쳤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시절이던 94년부터 7년 연속 퍼시픽리그 타격왕을 차지하며 통산 타율 0.357을 기록했고 빅리그 입문 후에도 2차례 리딩히터(2001년.지난해)에 오르며 정교한 타격에 탁월한 소질을 보였던 이치로는 자신의 시즌 최다홈런 기록 경신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올해 시범경기 때 19경기 연속 ...

      연합뉴스 | 2005.08.14 00:00

    • 최희섭, 4경기만에 안타 추가

      ... 무사 1,2루에서 바뀐 투수 애런 헤일먼과 상대한 최희섭은 풀카운트 접전 끝에 우익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로 무사 만루의 황금 찬스를 만들었다. 지난 8일 선발로 출장했던 피츠버그전(4타수 2안타) 이후 4경기만에 침묵을 깨면서 타율도 0.249로 약간 올랐다. 다저스는 후속 세자르 이스투리스가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며 밀어내기로 한 점을 쫓아간 뒤 오스카 로블레스가 2타점 좌전 적시타를 터뜨려 6-6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다저스는 계속된 무사 1,2루 ...

      연합뉴스 | 2005.08.13 00:00

    • 최희섭, 대타 출장 병살타

      ... 홈경기에서 5-1로 앞선 8회 무사 1루에서 선발 오달리스 페레스 대신 타석에 들어섰으나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를 치고 고개를 떨궜다. 최희섭은 이날 상대 선발로 우완 코리 리들이 나왔지만 선발에서 제외됐고, 타율도 0.246으로 조금 떨어졌다. 최희섭 대신 1루수를 맡은 포수 제이슨 필립스는 7회 쐐기를 박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다저스는 8이닝 동안 삼진 8개를 곁들이며 5안타, 3볼넷, 1실점으로 막은 선발 오달리스 페레스의 쾌투를 ...

      연합뉴스 | 2005.08.12 00:00

    • 일본, 사상 첫 2경기 연속 3홈런 타자 탄생

      ... 라쿠텐전에서 2회 우월 홈런, 3회 우월 홈런, 8회 좌월 홈런을 폭죽처럼 쏘아올리며 대기록을 작성했다. 가르시아는 전날 라쿠텐전에서도 2회와 4회 각각 우월 홈런, 7회에는 좌월 아치를 그린 바 있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에서 10년 통산 타율 0.241, 66홈런 212타점을 기록한 그는 올 시즌 12억 6천만원을 받고 일본 프로야구에 오릭스에 진출했다. 2002년 뉴욕 양키스, 2004년 뉴욕 메츠에서 뛰어 한국팬들에게 익숙하다. 특히 양키스 소속이던 2003년 ...

      연합뉴스 | 2005.08.12 00:00

    • 최희섭, 대타로 나와 범타

      ... 11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서 5-5로 팽팽한 6회 2사 후 선발 데릭 로우 대신 타석에 들어서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최희섭은 7회 초 수비 때 투수 두아네르 산체스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고, 타율은 0.247로 소폭 떨어졌다. 최희섭은 이날 상대 선발로 우완 브렛 마이어스가 나왔지만 선발에서 제외됐고, 포수 제이슨 필립스가 1루수를 봤다. 다저스는 이날 5-5로 맞선 9회초 구원투수 옌시 브라조반이 라이언 하워드에게 통한의 ...

      연합뉴스 | 2005.08.11 00:00

    • 박찬호, 15일 4년만에 10승 도전

      ... 올시즌 '무서운 신인'으로 주목받는 로빈슨 테하다로 예고됐다. 올해 23세의 테하다는 시속 150km가 넘는 묵직한 직구에 위력적인 슬라이더를 구사하는 오른손 투수. 시즌 전적은 2승2패에 그치고 있지만 방어율이 2.86에 피안타율이 0.204에 그칠 정도로 안정된 피칭을 하고 있다. 최근 3경기에서 16⅓이닝 동안 5자책점만을 기록하며 방어율 2.76을 기록했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1승도 거두지 못하고 모두 승패없이 물러났다. 특히 지난 7월29일 ...

      연합뉴스 | 2005.08.11 00:00

    • 서재응, 낮 경기에 더 강하다(?)

      ... 경기. 서재응의 두 가지 체인지업이 그만큼 타자들을 혼란스럽게 만든다는 사실을 말해준다. 실제로 서재응은 올시즌 낮 경기에서 근소하나마 더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낮 경기에서는 2경기에 등판해 2승무패 방어율 0.68에 피안타율 0.204를, 밤경기에서는 2경기에서 1승1패 방어율 2.25, 피안타율 0.100을 기록하고 있다. 승수와 방어율은 낮 경기가 더 나은 것이 확실하지만 피안타율은 오히려 밤 경기가 더 낫다. 데뷔이후 지난해까지의 성적을 통틀어서는 ...

      연합뉴스 | 2005.08.11 00:00

    • 이승엽, 2타점 3루타

      ... 안타를 치고 싶었다. 추가점으로 연결돼 더욱 좋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그러나 롯데는 마무리 고바야시가 4-2 두 점차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9회 동점을 허용했고 이승엽은 돌아선 말 공격에서 가키우치로 교체됐다. 그는 3타수 1안타로 시즌타율은 0.260을 마크했다. 롯데는 연장 12회 2점을 허용, 결국 4-6으로 졌고 선두 소프트뱅크 호크스와의 승차가 5게임으로 벌어졌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5.08.10 00:00

    • 최희섭, 대타로 나와 범타

      ...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홈경기에서 2-6으로 뒤진 8회말 1사 1루에서 8번타자 제이슨 랩코 대신 타석에 나와 좌익수 플라이에 그쳤다. 최희섭의 수비 위치인 1루에는 올메도 사엔스가 선발로 나와 5번 타자로서 4타수 무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최희섭은 시즌 타율이 종전 0.249에서 0.248로 조금 떨어졌다. 다저스는 필라델피아에 4-8로 졌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5.08.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