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3821-13830 / 15,8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WBC] 한국은 `철벽 마운드', 일본은 `화력'

      ... 고지(요미우리)는 중국을 상대로 5이닝 7안타 2실점, `괴물 투수' 마쓰자카 다이스케(세이부)는 대만을 맞아 4이닝 1실점으로 부진했다. 그러나 방망이는 일본이 한 수 위였다. 일본은 2경기에서 홈런 4개 등 장단 30안타를 몰아쳐 팀 타율 0.423의 놀라운 공격력을 뽐냈다. 한국이 홈런 2방을 때린 이승엽(요미우리)을 앞세워 26안타로 팀 타율 0.377을 기록한 것보다 앞선다. 일본이 2경기를 모두 콜드게임으로 끝내 3이닝을 한국보다 덜한 점을 감안한다면 한국을 압도하는 ...

      연합뉴스 | 2006.03.05 00:00

    • [WBC] 이승엽, '아시아홈런왕' 화력 시범 준비

      ... 2차전 때 홈런 2방을 폭발하며 4타수 4안타 5타점의 호쾌한 장타력과 절정의 타격감을 한꺼번에 보여줬다. 지금까지 1라운드 2경기에서 홈런은 일본팀의 다무라 히토시(요코하마 베어스타스)와 부문 공동 1위이고 타점 공동 2위(7개), 타율 3위(0.571.7타수 4안타)로 호조의 페이스를 보이고 있다. 1라운드 최종전과 8강에서 맞붙는 일본전의 이승엽 활약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이승엽은 또 올 시즌 후 목표로 삼은 메이저리그 진출도 신경쓰지 않을 수 없다. WBC ...

      연합뉴스 | 2006.03.05 00:00

    • “경영은 과학 아닌 예술 돈은 눈과 발의 이중주”

      ... 확장도 가능하지만 최 사장은 자제한다. 흑자 기업이어도 순간의 유동성 문제로 부도날 수 있다는 IMF 시절의 호된 교훈이 몸에서 떠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최 사장이 안전을 위해 기업의 생명인 성장을 포기한 건 아니다. 타율을 높일 적절한 타이밍을 보고 있을 뿐이다. 주식투자로 치자면 그는 워런 버핏 스타일이다. 아직 국내 시장에서 뜨겁지 않은 사업을 찾아내 한 발짝 먼저 시작한 뒤 효율 높은 경영을 실행해 가치를 끌어올리는 것이다. 글로벌 트렌드를 읽는 ...

      한국경제 | 2006.02.19 20:51

    • 이승엽 "최소 목표는 100타점"

      ... 다리를 들어올려 타이밍을 잡은 뒤 왼 다리에 중심을 실어 타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홈런을 의식하기 보다는 팀의 우승을 위해 100타점 이상을 올리고 싶다. 이기기 위해서는 홈런보다 타점이 우선이다. 타율은 0.280이상을 치고 싶다"며 포부를 드러냈다. 1루와 좌익수 수비를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목표는 1루수지만 팀이 원하는 대로 수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한 뒤 "1루수 경쟁자인 조 딜런은 공수에서 훌륭한 선수다. 팀 ...

      연합뉴스 | 2006.02.16 00:00

    • 요미우리 아베 5번타자 확정..이승엽은 몇번?

      ... 타자로 기용하겠다고 말했다. 스프링캠프에서 아직 청백전을 치르지도 않은 상황에서 아베의 타순이 미리 확정되면서 과연 이승엽(30)은 과연 어느 자리에 배치될 지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우투좌타로 2003년부터 3년 연속 3할 타율을 올린 아베는 정교함과 함께 장타력도 겸비한 공격형 포수다. 2003년에는 15홈런에 불과했으나 2004년 33개, 지난해에는 26개를 쏘아올렸다. 특히 미야자키 선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스프링캠프에서는 팀 최다 기록인 40개의 ...

      연합뉴스 | 2006.02.14 00:00

    • 장훈 "이승엽 4번타자, 홈런 40개 보증"

      ... 좋은 공이 왔을 때 공략하면 된다"는 말로 이승엽이 처음 맞는 투수들에 대해 갖고 있던 두려움을 없애 줬다. 이승엽과 비슷하게 1975년 퍼시픽리그 니혼햄 파이터스를 떠나 센트럴리그 요미우리에 둥지를 틀었던 장훈씨는 이적 첫해 타율 0.355에 22홈런을 쏘아올리고 93타점을 수확하며 요미우리가 리그 정상에 오르는 데 큰 몫을 담당했다. 포지션도 이승엽과 같이 1루였던 장훈씨는 30년전 자신과 이승엽을 오버랩시키면서 "이승엽이 1루는 조 딜런과, 좌익수는 시미즈 ...

      연합뉴스 | 2006.02.09 00:00

    • 밸런타인 감독 "이승엽은 세계적인 타자"

      ... 12방을 쏘아올리며 인터리그 공동 홈런왕에 올랐던 것을 기억하며 "그는 당시 투수들 미팅에 들어오지 않았을 정도로 센트럴리그 투수 공략에 자신감을 보였다"고 기억했다. 실제 이승엽은 센트럴리그 투수를 상대로 지난해 자신의 시즌 타율(0.260)보다 훨씬 좋은 타율 0.330을 올렸다. 결정적인 사실은 밀어치기도 훨씬 잘했다는 점이다. 밸런타인 감독은 "이승엽이 연습 배팅 때 좌중간으로 밀어치기도 하지만 원래 전형적으로 끌어당기는 타자"라고 진단했다. 그는 ...

      연합뉴스 | 2006.02.05 00:00

    • 이승엽, 센트럴리그 투수 3인방 경계 주의보

      ... 것으로 보인다. 무라타 기자는 "센트럴리그 투수들의 컨트롤은 퍼시픽리그를 압도한다. 이승엽이 유인구에 속지 않는 게 중요하다. 특히 미우라는 커브, 구로다는 포크볼, 가와카미는 컷 패스트볼이 일품이다. 비록 지난해 좌타자 상대 피안타율은 높았지만 좌타자를 요리하는 노하우를 터득한 만큼 이승엽은 많이 연구를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우라는 지난해 방어율 2.52(12승9패)로 이 부문 리그 1위에 올랐다. 구로다는 15승12패(방어율 3.17), 가와카미는 ...

      연합뉴스 | 2006.02.03 00:00

    • 이승엽 "센트럴리그 투수들 해볼만 하다"

      ... 넘기 힘든 장애물은 아니다. 센트럴리그는 지난해 우완 투수들이 선전했는데 좌타자에게 안타를 허용한 경우가 많아 좌타자인 이승엽이 좋은 승부를 벌일 것으로 점쳐진다. 방어율 1위 미우라 다이스케(요코하마)만 좌/우타자 피안타율이 2할대 초반으로 비슷할 뿐 방어율 2위 구로다 히로키(히로시마), 4위 가토구라 겐(요코하마), 5위 안도 유야(한신), 8위 가와카미 겐신(주니치) 등은 피안타율 0.260~0.300으로 좌타자들에게 흠씬 두들겨 맞았다. 지난해 퍼시픽리그 ...

      연합뉴스 | 2006.01.23 00:00

    • 이승엽, 몇 번 타순에 배정될까

      ... 검토하고 있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하라 감독은 이승엽이 롯데에서 좌익수로도 변신한 점을 고려, 야노 겐지나 가메이 요시유키 등과 중견수 경쟁을 유도하겠다는 복안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0.260에 그친 타율을 끌어올리는 것만이 주전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길이다. 엄청난 파워를 겸비한 만큼 이승엽이 정교함만 보강한다면 홈런은 지난해 수준(30개)만큼은 가능하다는 게 주변의 평가다. 결국 타격만 갖추면 주전 자리는 보장 받는다고 볼 ...

      연합뉴스 | 2006.01.1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