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61-14570 / 14,9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쓸모없는 규제가 무능.부패 부른다..'대통령님 그냥 내버려두시죠'

    ... 정부주도의 경제 사회 운용이 단기에 고도성장이라는 득(得)을 가져왔다면 이러한 시스템이 경제주체들의 몸에 배게 된 것은 분명한 실(失)이다. 1997년 외환위기 이후 4년 간의 구조조정이 정부 주도로 진행됨에 따라 민간 부문이 타율적이고 피동적인 자세에서 벗어나지 못한 점 또한 심각한 문제다. 이제는 정치 경제 사회 모든 분야가 정부가 직접 관여할 수 없을 만큼 복잡해졌고 앞으로 더욱 복잡해 질 것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저자는 우리가 두려워해야 ...

    한국경제 | 2001.12.07 17:31

  • FA 최대어 지암비 양키스行 .. ML 고액연봉 4위

    ... 로드리게스(텍사스 레인저스.10년간 연 2천5백20만달러), 데릭 지터(양키스.10년간 연 1천8백90만달러), 매니 라미레스(보스턴 레드삭스.8년간 연 2천만달러)에 이어 메이저리그 네번째로 높은 액수다. 지암비는 지난해 43홈런에 타율 0.333을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AL) 최우수선수(MVP)에 올랐으며 올시즌에도 홈런 38개와 타율 0.342로 스즈키 이치로(시애틀 매리너스,타율 0.350)에 이어 AL 타격 2위에 올랐다. 양키스는 지난 월드시리즈 패배의 ...

    한국경제 | 2001.12.07 17:24

  • 지암비, 7년 1억2천800만달러에 양키스 입단

    ..., 매니라미레스(보스턴 레드삭스와 8년간 1억6천만달러)에 이어 메이저리그 4번째 고액 연봉자로 기록된다. 또 아직 계약하지 못한 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도 올해 FA 최고 몸값을 다투게 됐다. 지난해 43홈런에 타율 0.333을 기록하며 아메리칸리그(AL) 최우수선수(MVP)에오른 지암비는 오클랜드가 6년 계약연장에 총 9천100만달러의 몸값을 제시했으나 트레이드 불가조항 삽입여부를 놓고 이견을 보여 재계약이 성사되지 못했다. 올시즌에도 38홈런과 ...

    연합뉴스 | 2001.12.07 11:46

  • FA 최대어 지암비, 양키스 입단 합의

    ... 겹치는 티노 마르티네스의 방출이확실해지고 자신이 요구한 장기계약조건이 대부분 받아들여지자 양키스행을 선택한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5년 오클랜드 유니폼을 입고 빅리거가 된 지암비는 지난해 43홈런 등 510타수 170안타(타율 0.333) 137타점을 기록하며 팀을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켜 아메리칸리그(AL) 최우수선수(MVP)가 됐고 올시즌에도 0.342의 타율로 스즈키 이치로(시애틀 매리너스.타율 0.350)에 이어 AL 타격 2위에 랭크됐다. (뉴욕 A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12.07 09:37

  • "찬호는 ML 최정상급 투수" .. 보라스 '성적분석집' 발표

    ... 클레멘스(뉴욕 양키스) 등 최고연봉 투수들과 비교해도 성적이 전혀 뒤지지 않는 최정상급 투수"라고 강조했다. 이 자료집은 "찬호는 월드시리즈 7차전을 맡길 수 있는 투수"라고 분석한뒤 최근 5년간 박찬호의 등판 경기수,투구 이닝,방어율,피안타율,탈삼진율 등을 다른 선발투수들과 꼼꼼하게 비교해 놨다. 또 박찬호가 지난 6년동안 단 한번도 부상자 명단에 오르지 않은 몇 안되는 선발 투수라는 점도 강조했다. 지난 주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에 '성적 분석집'을 전달했던 보라스가 ...

    한국경제 | 2001.12.04 17:29

  • 이승엽, `네오미-훼르자 프로야구대상' 수상

    ...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대상 트로피와 부상으로 상금 500만원을 받았다. 또 최고투수상은 올시즌 15승(6패) 18세이브를 올리며 다승.구원.승률왕 3관왕을 차지한 신윤호(LG)가 받았고 최고타자상은 타격 2위(타율 0.344)에 오르며 팀의한국시리즈 우승에 기여한 심재학(두산)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최고인기스타상 이종범(기아) ▲최우수지도자상 김인식(두산) 감독 ▲최우수신인상 김태균(한화) ▲최우수구원투수상 진필중(두산) 등이 부문별 수상의 ...

    연합뉴스 | 2001.11.30 10:53

  • KBO, 2001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후보 발표

    ... 한화.LG(각 6명), 기아(5명), 삼성(4명), SK(3명)가 뒤를 이었다. 후보 선정기준을 보면 투수는 15승 이상 또는 30세이브포인트 이상, 방어율 3.50 이하이고 포수는 전 경기의 2분의 1(66경기) 이상 출전하고 타율 0.250 이상이다. 내야수와 외야수는 전 경기의 3분의 2(88경기) 이상 출장과 규정타석을 채우는 것을 기본이며 타율은 내야수 0.240, 외야수 0.285를 각각 넘어야 한다. 또 지명타자는 규정타석을 채운 선수 가운데 타율 ...

    연합뉴스 | 2001.11.29 09:32

  • 프로야구 FA 김민재, 10억원에 SK 이적

    ... 김원형(SK), 양준혁(LG) 등 4명 가운데 양준혁만 미계약자로 남았다. 김민재는 당초 소속 구단인 롯데에 4년간 총 12억원을 제시했으나 구단측이 9억원 이상의 몸값을 지불할 수 없다고 맞서 협상이 결렬됐었다. 지난 91년 롯데에 입단, 프로에 데뷔한 김민재는 전천후 내야수로 활약했고 타격에서도 올 시즌 335타수 101안타(타율 0.301) 37타점을 기록하는 등 제 몫을 해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1.11.28 10:46

  • 98년 월드시리즈 MVP 브로셔스 은퇴

    ... 28일(한국시간) 은퇴했다. 지난 91년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에 입단,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브로셔스는 올해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었지만 팀이 월드시리즈에서 패퇴한 뒤 재계약을 원하지않은데다 영입 의사를 보인 구단이 없자 결국 은퇴를 선택했다. 브로셔스는 98년 월드시리즈에서 홈런 2개를 포함해 17타수 8안타(타율 0.471),6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의 우승을 이끌어 MVP에 올랐었다. (맥민빌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1.11.28 10:04

  • 이치로, 사상 두번째 신인 MVP

    ... 이어 메이저리그 사상 2번째로 신인왕과 MVP를 동시에 거머쥔 선수가 됐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3차례나 MVP를 거머쥐었던 이치로가 올시즌 미국에서 펼친활약은 그야말로 눈부셨다. 64년 토니 올리비아 이후 첫 신인 타격왕(타율 0.350)으로 등극했으며 242개의안타는 역대 신인 최다이자 빌 테리(254개.30년)에 이어 메이저리그를 밟은 모든 선수들 중 2번째로 많은 안타수이다. 양대 리그를 통틀어 가장 많은 도루(56개)를 성공했고 빠른 발과 강한 ...

    연합뉴스 | 2001.11.21 0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