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591-14600 / 14,9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프로야구] 두산 6년만에 KS 축배 .. 우즈 MVP

    ... 4승2패를 기록, 82년과 95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포스트시즌 사상 준PO와 PO를 거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팀은 92년 롯데에이어 두산이 두번째다. 6차전에서 장외홈런을 치는 등 6경기에서 23타수 9안타로 타율 0.391, 4홈런, 8타점을 기록한 우즈는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로 뽑혀 1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우즈는 98년 정규시즌 MVP, 2001년 올스타전 MVP에 이어 프로야구 사상 최초로'트리플 크라운'을 이룩한 선수가 됐다. ...

    연합뉴스 | 2001.10.28 18:56

  • [프로야구] 우즈.김동주, KS MVP 싸움

    프로야구 두산의 웅담포를 대표하는 용병 우즈(32)와 토종 김동주(25)가 한국시리즈 MVP를 놓고 맞붙었다. 두산의 중심타선에서 3번과 5번을 맡고 있는 우즈와 김동주는 삼성과의 한국시리즈에서 4할대 이상의 타율과 홈런포로 팀을 우승 일보직전까지 이끌었다. 당연히 전례없는 난타전으로 치러진 이번 시리즈에서 두산이 우승할 경우 중심타선에서 삼성 마운드를 초토화하는데 결정적인 공헌을 한 이들에게 MVP가 돌아갈가능성이 높다. 특히 올 시즌 올스타전 ...

    연합뉴스 | 2001.10.26 11:44

  • 이승엽, 신윤호 등 프로야구 MVP 후보 발표

    ... 보낸 신윤호다. 이승엽이 MVP에 오른다면 `국보급 투수' 선동열(해태, 86.89.90년)에 이어 2번째로 통산 3번이나 영광을 차지한 선수가 된다. 우즈는 타점 1위(113점), 득점 2위(101점), 홈런 3위(34개), 장타율 4위(0.571)등 타격 전부문에 걸쳐 뛰어난 활약을 펼쳤고 양준혁은 타격 1위(0.355)와 최다 안타 3위(156개)에 올랐으며 박석진은 방어율 1위(2.98)다. 한편 신인왕 경쟁에서는 박한이가 주전 자리를 꿰차며 타율 0.279, ...

    연합뉴스 | 2001.10.26 10:06

  • [프로야구] '웅담포' 김동주, KS마크 그랜드슬램

    ... 공은 큰 포물선을 그린 뒤 좌측 스탠드에 그대로 꽂혔고 김동주는 두 손을 치켜올린 뒤 그라운드를 한 바퀴 돌며 3만5천여명의 관중들로부터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지난해 LG와의 플레이오프에서 2개의 홈런을 날리며 4할대의 타율(0.429)과 9타점을 기록했으나 2차전에서 당한 오른손 중지 부상으로 현대와의 한국시리즈에 참가하지 못했던 아픈 기억을 단 한방에 떨쳐 버릴 수 있었다. 김동주는 이날 만루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4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

    연합뉴스 | 2001.10.25 22:30

  • [프로야구]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양팀

    ... 임창용의 든든한 '선발 원투 펀치'. 하지만 이들은 나란히 5이닝도 못버티고 마운드를 내려와 김응용 감독의 마운드 운용 구상을 한없이 꼬이게 만들었다. 타격에서도 정규시즌 막판 최고의 타격감을 보이고 두산전에서도 0.293의 타율과 홈런 4개, 타점 15개를 올려 해결사 노릇을 해 줄 것으로 기대했던 4번 마해영이두 경기에서 단 1안타에 묶이며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반면 올시즌 주로 교체 요원으로 나섰던 김태균이 1차전에서 결승타를 날리며 김응용 감독을 ...

    연합뉴스 | 2001.10.24 11:35

  • [프로야구] 삼성, 세마리 토끼 몰이

    ... 시리즈에서 매 경기 홈런을 터뜨리고 있어 팀이 우승만 한다면 라이벌인 우즈(두산)를 제치고 다음달 2일로 예정된 기자단 투표에서 97년과 99년에 이어 개인 통산 세번째 MVP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박한이도 이번 시리즈에서 타율 0.429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어 라이벌인 김태균(한화) 보다 한 걸음 앞서 있지만 팀이 우승하면 생애 한번 뿐이라는 신인왕의 보증수표를 받게 된다. 결국 세마리 토끼 사냥의 성공 여부는 현재 1승1패를 기록중인 삼성이 두산을 제치고 ...

    연합뉴스 | 2001.10.24 11:34

  • 메이저리그 구단, 일본 야구스타에 `눈독'

    ... 일본프로야구 `스타선수'들에게 눈독을 들이고 있다. 스카우트 물망에 올라 있는 현역선수는 3-5명선으로 이들중 세이부 라이온스의 유격수를 맡고 있는 `스위치 히터' 마쓰이 가즈오가 단연 돋보인다. 올시즌 24홈런을 포함해 3할대의 타율(0.306)과 26도루를 기록한 마쓰이는 2003년 이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지만 소속 구단이 마쓰이 영입을 원하는 메이저리그 구단에 독점계약 협상권을 팔면 내년부터 미국 무대에서 뛸 수 있다. 특히 세이부의 쓰쓰미 요시아키 ...

    연합뉴스 | 2001.10.24 11:33

  • 스포팅뉴스, 본즈 `올해의 선수'로 선정

    ... 클레멘스(뉴욕 양키스)가 투수상에, 스즈키 이치로가 신인상에, 루 피넬라(이상 시애틀)가 감독상에 각각 뽑혔다. 실링과 클레멘스는 정규시즌에 각각 22승과 20승을 올리며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었다. 푸홀스는 올 시즌 타율 0.329에 홈런 37개로 리그 타격 6위와 홈런 공동 11위에 올랐고 이치로는 타율 0.350에 242안타로 리그 타격왕과 최다 안타 타이틀을 차지하며 신인 최다 안타 신기록까지 작성했다. 이밖에 보와 감독은 지난 시즌 리그 최하위였던 ...

    연합뉴스 | 2001.10.24 09:52

  • thumbnail
    [프로야구] 우즈, 사상 첫 MVP 3관왕 도전

    ... MVP뿐인 우즈는 지금까지는 가능성이 충분하다.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추격의 불씨를 당기는 1점 홈런을 날리는 등 3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렸던 우즈는 2차전에서도 5타수 3안타 2득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두 경기 타율이 0.625로 한국시리즈에 출전한 전체 선수들 중 가장 높다. 더욱이 1차전 홈런으로 포스트시즌 최다 홈런 기록(10개)도 그의 것으로 플러스요인. 하지만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도 3개의 홈런포를 작렬하며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지만 팀이 우승 ...

    연합뉴스 | 2001.10.23 14:01

  • [프로야구] 두산 거포 김동주, 화려한 '부활'

    ... 시달렸던 김동주가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1, 2차전에서 4할대에 육박하는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간판타자로서의 자존심을 회복한 것. 한화와의 준플레이오프와 현대와의 플레이오프에서 각각 1개씩의 안타만을 기록,통합 21타수 2안타(타율 0.095)에 그쳤던 김동주는 22일 대구구장에서 벌어진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4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9-5 승리의 주역이 됐다. 2회초 첫 타석에 올라 시원한 좌전안타로 공격의 포문을 연 김동주는 3회 ...

    연합뉴스 | 2001.10.22 2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