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301-15310 / 15,6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최고의 `호타준족' 마르티네스

      ... 이종범(기아)을 비롯해 송지만(한화), 홍현우(LG), 용병 데이비스(한화) 등이 각각 2차례 20-20클럽의 주인공이 됐다. 20-20클럽에 역대 25번째로 이름을 올린 마르티네스는 96년부터 99년까지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며 타율 0.245, 8홈런을 기록했던 빅리그 경력의 소유자다. 올해초 삼성 유니폼을 입고 국내무대를 밟은 마르티네스는 시즌 초반 적응이 덜된 탓인지 헛망이질과 잇단 도루 실패 등으로 부진함을 보였으나 중반으로 접어들며실력을 유감없이 ...

      연합뉴스 | 2001.08.01 14:50

    • 박찬호, 4일 홈런타자 새미 소사와 재대결

      ... 호소하며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당시 박찬호는 5피안타 8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으나 팀 타선의 지원을 받지못해 패배의 쓴잔을 마시며 시즌 3패째를 기록했다. 소사는 박찬호를 상대로 통산 3개의 홈런을 빼냈으나 31타수 7안타(타율 0.225)로 통산 전적에서 한수 뒤지고 있으며 12번은 삼진으로 물러났다. 시카고 타선의 또 다른 복병은 지난달 30일 탬파베이 데블레이스에서 이적한 좌타자 프레드 맥그리프(38). 메이저리그 사상 유일하게 39개 전 구장에서 ...

      연합뉴스 | 2001.08.01 10:49

    • [프로야구] 각 구단, 톱타자 고민 해결

      ... 톱타자 자리를 놓고 여러 선수를 놓고 저울질 해오다 후반기 들어서야 긴 실험에 마침표를 찍고 있다. 가장 돋보이는 선수는 롯데의 김주찬. 전반기동안 하위 타선에 들락거렸던 김주찬은 선두 타자로 기용된 26일 이후 4경기에서 타율 0.529(17타수 9안타)의 맹타를 휘두르며 6득점, 톱타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 기간에 최하위 롯데는 `김주찬 효과'로 2승1무1패로 선전하며 김명성 감독의 타계로 침체됐던 팀 분위기도 상승세로 돌아섰다. SK도 채종범과 ...

      연합뉴스 | 2001.07.31 11:30

    • [프로야구] 이승엽, 원인모를 슬럼프

      ... 오르내렸지만 96년부터는 3번 또는 4번타자로 확실히 자리매김하며 국내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최고타자로 성장했다. 그러나 이런 이승엽의 자존심은 '냉철한 승부사' 김응용 감독에 의해 여지없이 무너졌다. 김감독은 최근 이승엽의 5경기 타율이 19타수 4안타, 타율0.211로 추락하자 가차없이 하위타선으로 돌렸다. 지난 시즌까지 삼성 구단을 맡았던 어느 감독도 시행하지 못했던 일이지만 김응용 감독은 슬럼프에 빠진 간판타자에게 냉정하게 '충격 요법'을 단행한 셈이다. ...

      연합뉴스 | 2001.07.25 11:43

    • 박찬호 "내친김에 10승 登頂" .. 24일 밀워키 원정경기 등판

      ... 맞상대할 선발도 19일 맞붙었던 2년차 앨런 레브롤트로 알려져 있고 경기 장소만 홈에서 밀워키로 바뀌었을 뿐이다. 박찬호는 이제까지 밀워키전에 8번 등판,5승 무패를 기록하고 있고 밀워키 타자들 중 박찬호에게 20타수7안타로 타율 0.350를 기록하고 있는 제오프 젠킨스를 제외하면 껄끄러운 상대가 없어 박찬호의 승리 가능성은 높은 편이다. 박찬호는 밀워키전에서 10승 고지를 정복할 경우 다음 등판 일정이 콜로라도 로키스,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등 약체팀으로 ...

      한국경제 | 2001.07.22 14:10

    • 박찬호, 24일 5년 연속 두자리 승수 도전

      ... 편이다. 맞상대할 선발도 19일 맞붙었던 2년차 앨런 레브롤트로 알려져 있어 경기 장소만 홈에서 밀워키로 바뀌었을 뿐이다. 박찬호는 이제까지 밀워키전에 8번 등판, 5승 무패이고 밀워키 타자들중에서도박찬호에게 20타수7안타로 타율 0.350을 기록하고 있는 제오프 젠킨스를 제외하면껄끄러운 상대가 없어 밀워키가 다시 박찬호의 승수사냥 제물이 될 가능성이 크다. 박찬호는 밀워키전에서 10승 고지를 정복할 경우 다음 등판 일정이 콜로라도 로키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

      연합뉴스 | 2001.07.22 12:46

    • 프로야구 삼성, 리베라 퇴출..거물 바에르가 영입

      ... 알려진 거물 용병이다. 푸에르토리코 출신의 내야수인 바에르가는 90년부터 99년까지 10년동안이나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면서 3차례나 아메리칸리그 올스타에 선정된 톱스타 출신이다. 스위치 타자인 바에르가는 메이저리그 10년 통산 타율 0.291, 124홈런, 686타점을 기록했고 올해는 독립리그인 애틀랜틱리그의 롱 아일랜드 덕스에서 52경기에 출장해 타율 0.315, 9홈런을 기록중이다. 이날 퇴출이 최종 결정된 투수 리베라는 시즌 6승3패21세이브, 방어율 2.62로구원부문 ...

      연합뉴스 | 2001.07.19 15:29

    • 프로야구, 후반기 레이스 21일 시작

      ... `그라운드의 꽃'인 홈런 더비는 홈런 24개의 이승엽(삼성)이 공동 선두인 호세(롯데)와 무서운 기세로 추격중인 우즈(두산.20개)를 따돌리고 토종의 자존심을 지켜낼 수 있을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홈런과 타점, 타율, 장타율, 출루율 등 공격 5개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있는 호세는 이만수(당시 삼성)가 지난 84년 홈런과 타점, 타율 등 타자 3개 부문을차지한 기록을 깰 경우 20년 프로야구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게 된다. 또 마운드에서는 ...

      연합뉴스 | 2001.07.19 09:48

    • 이치로, 21타석 무안타로 부진

      ... 등 극도의 부진에 빠졌다. 이치로는 17일(이하 한국시간) 시애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 백스와의 경기에서 선두타자로 출장했지만 5타석 무안타로 침묵했다. 이로써 이치로는 최근 4경기, 21타석에서 안타를 1개도 뽑지 못해 99년 5월 자신이 일본 오릭스에서 뛸때 기록한 종전 최다타석 무안타기록(17타석)을 넘어섰고 한때 선두로 올라섰던 타율도 0.333으로 아메리칸리그 3위로 떨어졌다. (교도=연합뉴스) jhcho@yna.co.kr

      연합뉴스 | 2001.07.17 19:40

    • 김병현, 이치로와 대결할듯

      ... 투수로 나서게 될 김병현은 시애틀의 중심타자이치로와의 한판 대결이 예상된다. 그러나 언더핸드 투수인 김병현이 좌타자 이치로에게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황. 경기가 이치로의 홈구장에서 열리는데다 김병현이 전반기 동안 오른손타자(피안타율 0.155)보다 왼손타자(피안타율 0.213)에게 약한 면모를 보여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경기에서 탈삼진 행진을 벌이고 있는 김병현이 이치로를 `제물'로삼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병현은 이달 들어 3경기에 등판, ...

      연합뉴스 | 2001.07.12 15: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