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391-15400 / 15,7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타마케팅이 뜬다] '박찬호'..최고투수 반열...마케팅가치도 초특급

      ... 연봉이 평균 1천6백만달러에 달하는 셈이다. 웬만한 중소기업의 연간 매출액과 맞먹는 돈이다. 지금도 연봉이 1천만달러에 육박하고 있다. 박찬호의 몸값이 그만큼 비싸다는 얘기다. 현재 메이저리그의 최고 연봉자는 수비와 타율이 뛰어난 알렉스 로드리게스(텍사스 레인저스)로 2천2백만달러를 받고 있다. 투수로는 1999년 다저스와 1천5백71만달러에 계약한 케빈 브라운이 최고이다. 따라서 박찬호가 다저스와 6천4백만달러에 계약한다면 투수로는 최고액을 받는 선수가 ...

      한국경제 | 2001.10.29 09:53

    • 뚝심의 곰 '우승 헹가래'..한국시리즈 6차전 6-5 勝

      ... 두산의 전신인 OB에 패한 후 이어져온 7번째 도전마저 실패로 마감했다. 한국시리즈에서만 총 9번의 승리를 기록했던 "우승 청부사" 김응룡감독도 한국시리즈 진출후 첫 우승 실패의 오점을 남기게 됐다. 6경기에서 23타수 9안타로 타율 0.391, 4홈런, 8타점을 기록한 우즈는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로 뽑혀 1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이날 두팀은 세번의 역전을 펼치며 한국시리즈 마지막 경기다운 명승부를 연출했다. 먼저 달아난 쪽은 삼성. 1회초 공격에서 삼성은 ...

      한국경제 | 2001.10.29 09:31

    • [프로야구] 우즈, 사상 첫 MVP '트리플 크라운'

      ... 국내 그라운드를지키고 있는 유일한 외국인 선수다. 매년 가을이면 불방망이를 휘둘렀던 우즈는 올 포스트시즌에서도 유감없이 '흑곰'의 진가를 발휘하며 두산을 한국시리즈 정상으로 이끌었다. 한국시리즈 6경기를 통해 23타수 9안타로 타율 0.391, 4홈런, 8타점을 기록한 우즈는 두산 공격의 주역이었고 삼성 입장에서는 피해갈 수 밖에 없는 경원의 대상이었다. 특히 6차전에서 한국시리즈 사상 최초로 145m짜리 장외홈런을 쏘아올린 우즈는 단일 한국시리즈 최다홈런(4개), ...

      연합뉴스 | 2001.10.28 19:37

    • thumbnail
      [프로야구] 두산 6년만에 KS 축배 .. 우즈 MVP

      ... 4승2패를 기록, 82년과 95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포스트시즌 사상 준PO와 PO를 거쳐 한국시리즈 우승을 차지한 팀은 92년 롯데에이어 두산이 두번째다. 6차전에서 장외홈런을 치는 등 6경기에서 23타수 9안타로 타율 0.391, 4홈런, 8타점을 기록한 우즈는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로 뽑혀 1천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우즈는 98년 정규시즌 MVP, 2001년 올스타전 MVP에 이어 프로야구 사상 최초로'트리플 크라운'을 이룩한 선수가 됐다. ...

      연합뉴스 | 2001.10.28 18:56

    • [프로야구] 우즈.김동주, KS MVP 싸움

      프로야구 두산의 웅담포를 대표하는 용병 우즈(32)와 토종 김동주(25)가 한국시리즈 MVP를 놓고 맞붙었다. 두산의 중심타선에서 3번과 5번을 맡고 있는 우즈와 김동주는 삼성과의 한국시리즈에서 4할대 이상의 타율과 홈런포로 팀을 우승 일보직전까지 이끌었다. 당연히 전례없는 난타전으로 치러진 이번 시리즈에서 두산이 우승할 경우 중심타선에서 삼성 마운드를 초토화하는데 결정적인 공헌을 한 이들에게 MVP가 돌아갈가능성이 높다. 특히 올 시즌 올스타전 ...

      연합뉴스 | 2001.10.26 11:44

    • 이승엽, 신윤호 등 프로야구 MVP 후보 발표

      ... 보낸 신윤호다. 이승엽이 MVP에 오른다면 `국보급 투수' 선동열(해태, 86.89.90년)에 이어 2번째로 통산 3번이나 영광을 차지한 선수가 된다. 우즈는 타점 1위(113점), 득점 2위(101점), 홈런 3위(34개), 장타율 4위(0.571)등 타격 전부문에 걸쳐 뛰어난 활약을 펼쳤고 양준혁은 타격 1위(0.355)와 최다 안타 3위(156개)에 올랐으며 박석진은 방어율 1위(2.98)다. 한편 신인왕 경쟁에서는 박한이가 주전 자리를 꿰차며 타율 0.279, ...

      연합뉴스 | 2001.10.26 10:06

    • [프로야구] '웅담포' 김동주, KS마크 그랜드슬램

      ... 공은 큰 포물선을 그린 뒤 좌측 스탠드에 그대로 꽂혔고 김동주는 두 손을 치켜올린 뒤 그라운드를 한 바퀴 돌며 3만5천여명의 관중들로부터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지난해 LG와의 플레이오프에서 2개의 홈런을 날리며 4할대의 타율(0.429)과 9타점을 기록했으나 2차전에서 당한 오른손 중지 부상으로 현대와의 한국시리즈에 참가하지 못했던 아픈 기억을 단 한방에 떨쳐 버릴 수 있었다. 김동주는 이날 만루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4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

      연합뉴스 | 2001.10.25 22:30

    • [프로야구]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양팀

      ... 임창용의 든든한 '선발 원투 펀치'. 하지만 이들은 나란히 5이닝도 못버티고 마운드를 내려와 김응용 감독의 마운드 운용 구상을 한없이 꼬이게 만들었다. 타격에서도 정규시즌 막판 최고의 타격감을 보이고 두산전에서도 0.293의 타율과 홈런 4개, 타점 15개를 올려 해결사 노릇을 해 줄 것으로 기대했던 4번 마해영이두 경기에서 단 1안타에 묶이며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반면 올시즌 주로 교체 요원으로 나섰던 김태균이 1차전에서 결승타를 날리며 김응용 감독을 ...

      연합뉴스 | 2001.10.24 11:35

    • [프로야구] 삼성, 세마리 토끼 몰이

      ... 시리즈에서 매 경기 홈런을 터뜨리고 있어 팀이 우승만 한다면 라이벌인 우즈(두산)를 제치고 다음달 2일로 예정된 기자단 투표에서 97년과 99년에 이어 개인 통산 세번째 MVP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박한이도 이번 시리즈에서 타율 0.429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어 라이벌인 김태균(한화) 보다 한 걸음 앞서 있지만 팀이 우승하면 생애 한번 뿐이라는 신인왕의 보증수표를 받게 된다. 결국 세마리 토끼 사냥의 성공 여부는 현재 1승1패를 기록중인 삼성이 두산을 제치고 ...

      연합뉴스 | 2001.10.24 11:34

    • 메이저리그 구단, 일본 야구스타에 `눈독'

      ... 일본프로야구 `스타선수'들에게 눈독을 들이고 있다. 스카우트 물망에 올라 있는 현역선수는 3-5명선으로 이들중 세이부 라이온스의 유격수를 맡고 있는 `스위치 히터' 마쓰이 가즈오가 단연 돋보인다. 올시즌 24홈런을 포함해 3할대의 타율(0.306)과 26도루를 기록한 마쓰이는 2003년 이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지만 소속 구단이 마쓰이 영입을 원하는 메이저리그 구단에 독점계약 협상권을 팔면 내년부터 미국 무대에서 뛸 수 있다. 특히 세이부의 쓰쓰미 요시아키 ...

      연합뉴스 | 2001.10.24 11: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