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411-15420 / 15,79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웅담포' 김동주, KS마크 그랜드슬램

      ... 공은 큰 포물선을 그린 뒤 좌측 스탠드에 그대로 꽂혔고 김동주는 두 손을 치켜올린 뒤 그라운드를 한 바퀴 돌며 3만5천여명의 관중들로부터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지난해 LG와의 플레이오프에서 2개의 홈런을 날리며 4할대의 타율(0.429)과 9타점을 기록했으나 2차전에서 당한 오른손 중지 부상으로 현대와의 한국시리즈에 참가하지 못했던 아픈 기억을 단 한방에 떨쳐 버릴 수 있었다. 김동주는 이날 만루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4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

      연합뉴스 | 2001.10.25 22:30

    • [프로야구]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양팀

      ... 임창용의 든든한 '선발 원투 펀치'. 하지만 이들은 나란히 5이닝도 못버티고 마운드를 내려와 김응용 감독의 마운드 운용 구상을 한없이 꼬이게 만들었다. 타격에서도 정규시즌 막판 최고의 타격감을 보이고 두산전에서도 0.293의 타율과 홈런 4개, 타점 15개를 올려 해결사 노릇을 해 줄 것으로 기대했던 4번 마해영이두 경기에서 단 1안타에 묶이며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반면 올시즌 주로 교체 요원으로 나섰던 김태균이 1차전에서 결승타를 날리며 김응용 감독을 ...

      연합뉴스 | 2001.10.24 11:35

    • [프로야구] 삼성, 세마리 토끼 몰이

      ... 시리즈에서 매 경기 홈런을 터뜨리고 있어 팀이 우승만 한다면 라이벌인 우즈(두산)를 제치고 다음달 2일로 예정된 기자단 투표에서 97년과 99년에 이어 개인 통산 세번째 MVP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다. 박한이도 이번 시리즈에서 타율 0.429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어 라이벌인 김태균(한화) 보다 한 걸음 앞서 있지만 팀이 우승하면 생애 한번 뿐이라는 신인왕의 보증수표를 받게 된다. 결국 세마리 토끼 사냥의 성공 여부는 현재 1승1패를 기록중인 삼성이 두산을 제치고 ...

      연합뉴스 | 2001.10.24 11:34

    • 메이저리그 구단, 일본 야구스타에 `눈독'

      ... 일본프로야구 `스타선수'들에게 눈독을 들이고 있다. 스카우트 물망에 올라 있는 현역선수는 3-5명선으로 이들중 세이부 라이온스의 유격수를 맡고 있는 `스위치 히터' 마쓰이 가즈오가 단연 돋보인다. 올시즌 24홈런을 포함해 3할대의 타율(0.306)과 26도루를 기록한 마쓰이는 2003년 이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지만 소속 구단이 마쓰이 영입을 원하는 메이저리그 구단에 독점계약 협상권을 팔면 내년부터 미국 무대에서 뛸 수 있다. 특히 세이부의 쓰쓰미 요시아키 ...

      연합뉴스 | 2001.10.24 11:33

    • 스포팅뉴스, 본즈 `올해의 선수'로 선정

      ... 클레멘스(뉴욕 양키스)가 투수상에, 스즈키 이치로가 신인상에, 루 피넬라(이상 시애틀)가 감독상에 각각 뽑혔다. 실링과 클레멘스는 정규시즌에 각각 22승과 20승을 올리며 팀의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끌었다. 푸홀스는 올 시즌 타율 0.329에 홈런 37개로 리그 타격 6위와 홈런 공동 11위에 올랐고 이치로는 타율 0.350에 242안타로 리그 타격왕과 최다 안타 타이틀을 차지하며 신인 최다 안타 신기록까지 작성했다. 이밖에 보와 감독은 지난 시즌 리그 최하위였던 ...

      연합뉴스 | 2001.10.24 09:52

    • thumbnail
      [프로야구] 우즈, 사상 첫 MVP 3관왕 도전

      ... MVP뿐인 우즈는 지금까지는 가능성이 충분하다.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추격의 불씨를 당기는 1점 홈런을 날리는 등 3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렸던 우즈는 2차전에서도 5타수 3안타 2득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두 경기 타율이 0.625로 한국시리즈에 출전한 전체 선수들 중 가장 높다. 더욱이 1차전 홈런으로 포스트시즌 최다 홈런 기록(10개)도 그의 것으로 플러스요인. 하지만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도 3개의 홈런포를 작렬하며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지만 팀이 우승 ...

      연합뉴스 | 2001.10.23 14:01

    • [프로야구] 두산 거포 김동주, 화려한 '부활'

      ... 시달렸던 김동주가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1, 2차전에서 4할대에 육박하는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간판타자로서의 자존심을 회복한 것. 한화와의 준플레이오프와 현대와의 플레이오프에서 각각 1개씩의 안타만을 기록,통합 21타수 2안타(타율 0.095)에 그쳤던 김동주는 22일 대구구장에서 벌어진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서 4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9-5 승리의 주역이 됐다. 2회초 첫 타석에 올라 시원한 좌전안타로 공격의 포문을 연 김동주는 3회 ...

      연합뉴스 | 2001.10.22 22:12

    • [프로야구]김종훈, 삼성의 숨겨진 해결사

      ... 수비로 새로운 팀에서 자리를잡았고 정규시즌 보다는 포스트시즌에서 자신의 진가를 보여줬다. 비록 팀의 한국시리즈 진출이 좌절되기는 했지만 99년 플레이오프에서 21타수 9안타를 치는 등 지난해까지 포스트시즌에서의 개인 통산 타율이 0.278에 달해 데뷔이후 지난시즌까지의 정규시즌 개인통산 타율 0.247보다 훨씬 높았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정규시즌에서도 0.290의 타율을 기록하며 빼어난 활약을 펼치더니 한국시리즈에서도 자신의 숨겨진 강점을 유감없이 발휘하기 ...

      연합뉴스 | 2001.10.20 18:01

    • [프로야구] 갈베스-콜, KS 1차전 선발 `특명'

      ... 낙점됐다. 그러나 갈베스는 뛰어난 기량에도 불구하고 정규리그 4패 중 2패(1승)를 두산전에서 기록했을 정도로 두산에 약한 면모를 보였다. 특히 두산의 심재학은 갈베스로부터 홈런 2개를 뽑는 등 6할(10타수 6안타)의 고타율과 5타점을 기록하며 '천적 타자'로 등장, 둘 간의 대결이 승부의 향방을 가를수도 있다. 갈베스와 맞설 두산의 선발 콜은 정규리그 6승9패에 그쳐 중량감에서 다소 떨어지고 삼성전 상대전적도 3패만을 기록했을 정도로 허약했다. ...

      연합뉴스 | 2001.10.19 15:42

    • [프로야구] 이승엽-우즈, 한 판 대결

      ... 자격을 얻는 이승엽은 팀의 20년 한국시리즈 무승의 한을 풀며 홀가분한 마음으로 구단과 협상 테이블에 앉고 싶다는 것이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올시즌 홈런왕에 오르기는 했지만 시즌 내내 부침을 거듭한 방망이로 데뷔 이후 최악의 타율(0.276)을 기록해 대미를 화끈하게 장식하며 아직안갯속에 가려있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상까지 노린다는 생각이다. 가벼운 손목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우즈의 각오도 남다르다. 정규시즌 막판 부상 등의 이유로 홈런왕 욕심을 일찌감치 ...

      연합뉴스 | 2001.10.18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