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5581-15590 / 15,7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 창간 34돌] 석학/전문가 진단 (5) 김진현 총장

      ... 그것이다. 넷째, 프랭클린의 말처럼 옳게 사는 사람과 좋은 시민사회를 만들기 위해 경제발전이 필요한 것이다. 한국의 경제비전은 잘 사는 것이 아니라 선진화를 위한 지속성장이어야 한다. 물론 우리 모두 죽었다 다시 깨어나는 그런 참회와 혁신으로만 가능한 일이다. 그런 꿈과 비전과 용기가 없으면 19세기와 20세기에 그러했듯 한국의 21세기도 타율과 예종의 시간으로 채워질 것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19일자 ).

      한국경제 | 1998.10.19 00:00

    • [1면톱] 자율 구조조정 존중돼야 .. 전경련 회장단 회의

      재계는 대기업 구조조정이 타율보다는 민간 자율에 의해 추진돼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하고 21일 열리는 제4차 정.재계 간담회에서 이같은 입장을 정부측에 전달키로 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5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김우중회장 주재로 월례 회장단회의를 열고 "자율구조조정 적극 추진" 원칙으로 정부의 전방위 압박에 대처키로 의견을 모았다. 손병두 전경련 부회장은 회장단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5대 그룹 여신규제, 일부 업종 ...

      한국경제 | 1998.10.15 00:00

    • [대기업 구조조정 정부개입 문제없나] 은행 앞세운 제재

      ... 특히 금융기관들은 과거 관치금융에 대해 정부가 책임진 적이 없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있다. 부실에 책임을 지고 수많은 금융기관 임직원들이 자리를 그만뒀지만 정부나 감독기관은 그렇지 않다는게 이들의 주장이다. 특히 구조조정 "무풍지대"라고 봐도 지나치지 않은 정부가 그동안 자율반 타율반으로 구조조정을 단행한 기업과 금융기관을 압박하는 것 자체가 무책임한 처사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0월 14일자 ).

      한국경제 | 1998.10.13 00:00

    • "은행 1인당 주식소유한도 풀겠다"...이규성 재경부장관

      이규성(이규성)재정경제부장관은 "은행에 주인이 생길 수 있도록 1인당 주식소유한도를 풀겠다"고 말했다. 또 대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사업 구조조정을 하지 못할 경우 은행의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에 집어넣는 타율이 동원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지 소로스 퀀텀펀드 회장은 이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 주택 은행에 투자할 의향을 밝혔다.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IBRD)연차 총회에 참석중인 이 장관은 6일(현지시간) ...

      한국경제 | 1998.10.07 00:00

    • [산업면톱] 퇴출압력 거세 묘안 나올듯..구조조정 시한연장

      ... 양보를 기대하기가 어려운 상황이기 때문이다. 크게 달라진 결과가 나오지 않을 경우 7일 발표 땐 오히려 비난만 더 쏟아질 가능성이 높다. 5대그룹이 6일까지 합의를 못보는 업종이나 사업은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방식으로 타율에 의한 구조조정에 맡기기로 합의하는 등 배수진을 치고 있지만 이것도 5대그룹 전부가 합의한 사항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발전설비의 "종속변수"라고 할만한 선박엔진 부문에서는 현대에 맞서 한국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중공업 ...

      한국경제 | 1998.10.02 00:00

    • 너도나도 '클린뱅크' 말처럼 쉽게 될까... .. 재경부서 종용

      ... 기업 살리기에 적극 나서겠다는 선언을 할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자율경영"을 통해 은행을 정상궤도에 올려 놓겠다는 다짐과 달리 이번 클린뱅크 이벤트도 정부가 의도적으로 기획한 것이라는 얘기가 흘러 나오고 있다. 타율에 의한 클린뱅크 선언식이라는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이와관련 은행장들은 지난 주말 은행회관에서 정덕구 재정경제부 차관과 모임을 가졌는데 이 자리에서 이같은 선언식을 할 것을 지시받았다는 후문이다. 금융계 한 관계자는 "선언식을 ...

      한국경제 | 1998.10.01 00:00

    • 후발은행간 자발적 짝짓기..'하나+보람' 다른합병과 차이점

      ... 강원은행+현대종금은 같은 집안끼리 살림을 합치는 정도에 불과하다. 상업+한일의 경우 겉으론 자발합병 형태를 띠고 있으나 금융감독위원회가 합병결정 과정에 깊숙히 관여했다. 일부에선 금감위가 합병명령을 내린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일종의 타율합병이었던 셈이다. 자발 합병과정에서 하나+보람 은행은 티격태격 싸우기도 하고 말도 많았다. 직원(남자종합직) 감축문제라든가 합병은행이름, 임원진구성 등을 놓고 왈가왈부가 많았던 것이다. 심지어는 격한 감정싸움으로 확대되는 ...

      한국경제 | 1998.09.07 00:00

    • [골프 한마디] '골프에 '절대'란 말은 없다' 등

      골프에 "절대"란 말은 없다. 골프는 개인적 게임이다. 사람 얼굴처럼 똑같은 스윙을 가진 사람은 이 세상에 없다. * 캐시 휘트워스 * 내가 볼을 치면 누군가 쫓아가 그것을 찾아내야 했기 때문에 골프를 좋아하지 않았다. * 로저스 혼스비-통산 3할5푼8리의 타율로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전 미국 야구선수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9월 8일자 ).

      한국경제 | 1998.09.07 00:00

    • [천자칼럼] 마이티 맥

      ... 타이콥, 루 게릭, 베이브 루드 등이 등장했다. 미 프로야구는 1930년대 대공황때는 경제적 어려움을 잊게하는 청량제 구실도 했다 한다. 허버트 후버 대통령은 센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어틀랜틱스의 경기를 참관했고 월드시리즈 통산타율 5할대를 친 페페 마틴선수에 박수를 보냈다. 이 시절 야간경기와 라디오중계까지 이뤄져 프로야구는 "공황을 모르는 스포츠"로 인기를 누렸다. 야구의 본고장에 요즘 홈런사를 다시 써야할 대선수가 나타나 구장이 뜨겁다 한다. ...

      한국경제 | 1998.09.04 00:00

    • [사설] (18일자) 이젠 정말 달라져야 한다

      ... 해소됐다거나 조만간 해소되리라고 생각한다면 크게 잘못이라는 점을 우선 분명하게 지적해두고 싶다. 사실 이번 국회정상화는 정치권 스스로의 철저한 반성과 합의를 바탕으로 이뤄졌다기보다 여론의 호된 비판에 못이겨 마지못해 이루어 낸 타율적 성과라는게 솔직한 우리의 평가다. 때문에 지금부터라도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철저한 반성과 각오를 다져야만 국민들의 신뢰회복이 가능하리라고 본다. 그러기 위해서는 최소한 다음과 같은 두가지 점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

      한국경제 | 1998.08.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