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7891-47900 / 51,4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CEO 한마디] "초심으로 돌아가 신발끈 졸라매야"

      "루슨트 테크놀러지사는 다시 창업 당시의 초심(初心)으로 돌아가 신발끈을 졸라매는 경영을 해야 한다. 회사가 예전의 광채를 되찾기 위해서는 비용 절감에 박차를 가하고,경영진을 재편하며, 땅에 떨어진 직원들의 사기를 되살려내야 ... 최근의 경영 실패로부터 루슨트사가 배워야 하는 것은 스스로 감당할 수 있는 속력 이상으로 비즈니스를 질주시키려 해서는 안된다는 사실이다" - 헨리 샥트 루슨트 테크놀로지사 신임 회장. 미 경제주간지 "포천"과의 최근 인터뷰에서.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기업공시] 코닉스 ; 아이텍스필 ; 국제통신.성광벤드

      코닉스=플라즈마 테크놀로지에 4억원을 출자해 80%의 지분을 확보키로 결의. 아이텍스필=미국 타겟사에 니트셔츠 1백7억원어치를 2001년 4월부터 8월까지 공급키로 계약했음. 국제통신.성광벤드=주가급등에 영향을 끼칠만한 사항이 없음.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Global standard-경영현장] 더글라스 램퍼러 <사장>

      ... 안정투자 상품이다. 장기간 투자하면 복리 효과까지 나 자산 증식에 효과적일 것이다" -분산투자란 어떤 것인지. "지금까지 한국 투자자들은 한국이라는 단일 시장에만 투자해 위험을 분산시키기가 여의치 않았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해외 뮤추얼펀드를 적극 소개할 예정이다. 오는 3월 미국 본사의 테크놀러지 펀드(전세계 첨단 바이오주에 투자)와 미국 에쿼티 펀드(미국 주식에 투자)를 판매할 계획이다" 김홍열 기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IT Trend] 印 소프트사, '美기업 사들이기' 혈안

      인도 소프트웨어 업체들이 미국기업 사들이기에 앞다투어 나서고 있다. 지난해 10월 인도 소프트웨어 업체인 실버라인테크놀로지는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세라노바를 약 9천9백만달러에 인수했다. 이정도 규모는 세계수준에 비춰보면 미미하다. 그러나 이는 인도 하이테크 기업들이 부가가치를 높이고 미국과 유럽이 독식하던 시장에 도전하려는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인도의 소프트웨어 및 교육·훈련업체인 NIIT는 내년까지 인수 또는 전략적 투자에 1억달러를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움츠러드는 '美 CP 시장' .. 지난해 12월부터 경색

      ... 높은 것이다. 최고의 신용등급을 가진 기업의 경우 은행대출시 우대금리를 적용받고 추가의 담보물을 제공할 필요가 없지만 신용등급 하락과 같은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 상황이 복잡해 진다. 지난해 1등급의 투자등급을 유지했던 루슨트테크놀로지의 경우 10월 신용등급 하향조정 움직임이 전해지자 CP발행비용이 0.8%포인트 이상이 올라갔다. 지난 24일 이 회사가 발행한 CP의 금리는 다른 1등급 기업들보다 1.5%포인트 높았다. 일반적으로 연말께 1등급 기업과 2등급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21 미래산업' 리포트] (15) '생명공학'..유전자교류 '혁명'

      ... 몰려오고 있다. 바이오 녹색혁명 =국내에서 처음 식량 자급자족을 이루게 한 녹색혁명은 교배육종에 의한 벼 품종 개량이 주축이 됐다. 무엇보다 농민과 정부의 의지가 크게 작용한 것 또한 사실이다. 반면 앞으로 기대되는 바이오 테크놀로지에 의한 녹색혁명은 생명과학이 가져올 새로운 과학과 기술을 활용하는 것이다. 바이오 녹색 혁명이 가진 위력의 요체는 크게 세 가지다. 첫째 유전자 변형 식물이다. 재조합유전자(recombinant DNA) 기술의 발달로 인해 신의 ...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기술株 다시 뜬다 .. 나스닥 등 올해들어 상승무드 이어가

      ... 2.8% 올랐으며 휴렛패커드(2%), IBM(1.26%), 게이트웨이(0.2%) 등의 주가도 일제히 상승했다. PC주 랠리의 훈풍을 타고 반도체주도 상승세를 보였다. 반도체 설계업체인 램버스의 주가는 9%이상 급등했으며 마이크론테크놀로지(3.7%)와 인텔(2.5%) 주가도 상승곡선을 그렸다. 반도체주의 추이를 보여주는 필라델피아반도체 지수(Soxx)가 이날 1.5%(10.65포인트) 오르면서 올들어 모두 약 2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인터넷주도 가파른 상승곡선을 ...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인물] 김우식(연세대 총장)

      *김우식 연세대 총장은 최근 총장실에서 김홍극 피엔티 테크놀로지 대표이사로부터 연세대 "초미세표면과학연구센터" 건립기금 3억원을 전달받았다.

      한국경제 | 2001.01.26 00:00

    • 부시 財테크 우등생 '화제'

      ... 폭락했을 때도 손해를 최소화할수 있었다는 것이다. 부시는 일부 우량기술주도 갖고 있으나 기술주에서만은 다른 투자자들과 마찬가지로 재미를 보지 못했다. 부시가 보유중인 대표적인 기술주인 인텔은 지난해 주가가 27% 내렸고 마이크로소프트는 63%,컴팩은 44% 하락했다. 그가 주식투자에서 가장 큰 손실을 입은 것은 통신주로 루슨트테크놀로지(81%),AT&T(65%)주가가 모두 지난해 큰 폭으로 내렸다. 김선태 기자 orc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1.23 00:00

    • [월가 주간리포트] 美 첨단기술주 기세등등

      ... 일각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하지만 월가의 분위기는 낙관적이다. 이미 바닥을 쳤기때문에 상승폭이 문제이지 상승세는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주도주들은 더욱 기세등등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새해들어서만 40% 뛰었고 루슨트테크놀로지와 AOL타임워너는 50%이상 폭등했다. 나스닥시장의 연초폭등은 새해들어 월가의 투자패턴이 바뀌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까지는 이익과 매출증가율이 주가전망의 척도였다. 그러나 올들어는 현재의 실적보다는 ''미래가치''가 중요해졌다. ...

      한국경제 | 2001.01.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