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11-1220 / 1,2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해설] 공채 최고경영자시대 개막 예고..대우, 회장단 인사

      ... 김태구사장과 윤원석사장이 회장으로 승진하는 등 10명의 회장단중 2명이 바뀌는 정도다. 이중 이경훈회장의 경우엔 비자금파문으로 불구속기소된 데 따른 일시적 사퇴여서 추후 경영에 복귀할 것이란 분석도 있다. 하지만 이우복회장의 퇴진과 윤영석회장이 그룹비서실담당회장으로 전보된 것은 이들이 김우중회장의 창업동지라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를 함축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창업 1세대의 퇴진이 시작됐음을 알리는 신호가 아니냐는 것. 그룹의 원로격인 이들을 대신해 ...

      한국경제 | 1995.12.06 00:00

    • 김우중회장 지분 단계 정리 .. 대우, 경영합리화안

      ... 전기로 삼을 것을 다짐하며 이를 실천하기 위한 경영합리화 방안을 마련했다. 이 방안에서 대우는 소유와 경영의 분리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현재 1.8% 수준인 김회장의 지분을 단계적으로 정리해 나가기로 했다. 또 구시대적 경영인을 퇴진시키는 세대교체 인사와 각사별 자율인사를 통해 전문경영인 체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이우복(주)대우회장 김성진대우경제연구소회장 윤영석 대우중공업회장 이경훈비서실회장 서형석(주)대우무역부문회장 장영수 ...

      한국경제 | 1995.12.01 00:00

    • [노씨 비자금] "밀리면 끝장" .. 전면전 확산

      .민자당은 13일 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사건을 구시대적 정치행태를 종식시키는 계기로 삼아야한다는 입장을 천명하면서 국민회의 김대중총재의 정계퇴진을 거듭 촉구하는등 대야공세를 한층 강화. 강삼재사무총장은 이날 "적과 내통해서 ... 원칙론적인 입장만 피력. 손학규대변인은 "국민회의 김총재의 전면투쟁 대상은 문민정부가 아니라 부도덕하고 위선적인 구시대 정치행태이며 이의 표상인 자기자신이어야 한다"면서 "김총재는 이제 "공작정치의 피해자"라는 자신의 주장과는 달리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정치면톱] 여야 정면충돌 국면 .. 민자, 정치권 사정 시사

      민자당이 김대중국민회의총재의 정치자금수수의혹을 제기하며 연일 김총재의 정계퇴진을 촉구하는데 대해 국민회의는 법적 정치적 대응을 포함한 전면투쟁을 선언, 노태우전대통령 비자금사건을 둘러싼 여야대립이 정면충돌국면으로 접어들고있다. 민자당은 13일 김윤환대표위원주재로 고위당직자회의와 확대당직자회의를 잇달아 열어 이번 사건을 구시대적 정치행태를 종식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하고 성역없는 수사를 통해 의혹을 해소하라고 사정당국 에 ...

      한국경제 | 1995.11.13 00:00

    • [노 전대통령 비자금 파문] 3김, 선택의 기로 .. 3김의 행보

      ... 갖고 있다. 이번기회에 정국주도권을 다시 잡고 주춤거리기 시작한 개혁작업도 박차를 가하겠다는 생각이다. 세계화시대에 개혁이 가장 이뤄지지 않은 곳이 정치분야라는 것은 김대통령의 평소 지론이다. 정치권의 개혁과 세대교체를 통한 ... 차기 대선에 대한 김총재의 전략에 상당한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는 얘기다. 최근의 비자금정국이 멀리는 자신의 정계퇴진을 포함한 정계대개편을 겨냥한 여권의 의도적인 작품이라는 관측을 상당히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것 같다. 하여튼 ...

      한국경제 | 1995.10.30 00:00

    • [수출 1,000억달러 시대] 수출상품 변천사

      ... 넘기 시작한 것이다. 또다른 하나는 오일쇼크로 인한 공산품내 주력상품의 교체다. 우선 꼽을 수있는게 합판의 퇴진. 1차 오일쇼크의 여파로 미국내 건축경기가 하강곡선을 그리자 72년까지만 해도 1위자리를 지키던 합판이 사양길로 ... 일본으로부터 들여오는 기계나 부품의 양이 늘어나 대일적자가 확대되는게 대표적 사례다. 머리카락을 잘라 팔던 시대를 회상하며 감격만 할게 아니라 앞으로 제품의 고부가가치화와 핵심부품 국산화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주문도 ...

      한국경제 | 1995.10.27 00:00

    • "양김 퇴진 주장, 일고의 가치도 없다" .. 새정치회의

      새정치국민회의(가칭) 박지원대변인과 자민련 안성열대변인은 17일 민자당 김윤환총장의 양김퇴진주장에 대해 "이미 국민들의 검증을 받은 분들"이라며 "퇴진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민주당 이규택대변인은 "3김시대의 종식을 주장하는 것은 4천만 국민 모두가 할수 있는 것이나 국민에게 공신력있고 설득력을 가질려면 주장할 만한 도덕적 자격을 갖춘 사람이 해야 한다"면서 "김총장이 그런 말을 할수 있는 자격이 있는 사람인지 의심스럽다"고 ...

      한국경제 | 1995.08.18 00:00

    • 양김, 'YS 포위' 공조체제..'회오리 정가', 1여3야 굳어진다

      ... .DJ신당 출현으로 벌써부터 야권은 사분오열 조짐. 잔류 민주당은 KT를 총재로 내세우자는 친KT파와 KT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KT파(구당파)로 양분. 양측은 8월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놓고 치열한 세싸움을 벌일 태세. 여기에 ... 반DJ세력을 끌어안는 방식으로 여권의 새판짜기를 시도할 것으로 알려져 주목. 특히 김대통령이 세대교체를 통한 3김시대 청산을 목표로 민자당의 물갈이 와 후계구도의 조기 가시화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관측도 무성. (한국경제신문 1995년 ...

      한국경제 | 1995.07.18 00:00

    • [인터뷰] 황병호 <산업증권 사장>..'채권/국제분야에 주력'

      "증권업계의 완전 경쟁시대를 앞두고 타사에 비해 경쟁력이 있는 채권및 국제분야등에 주력,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하고 회사수익 제고에 노력하겠습니다" 한국산업증권 황병호사장(59)은 취임 3일째인 23일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책증권회사로서 ... 아직 시기상조일수 있지만 정부투자기관의 민영화에 대비,내실을 충실히 다져나가겠단다. 이와함께 전임사장의 불명예퇴진으로 인한 직원들의 사기저하에 대한 대책으로 한부서에 오래 있었던 직원들은 능력과 적성에 따라 다른 업무를 맡기는등 ...

      한국경제 | 1995.06.23 00:00

    • [성당/사찰 공권력투입] 한국통신 앞으로 어떻게 되나

      ... 사람만이 승진할 수있는 종합심사를 통한 승진제도의 신설을 추진키로 했다. 또 승진시험 응시자격을 크게 완화해 응시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그러나 이러한 회사측의 임금및 인사제도 개선이 이미 회사측과 깊은 감정의 골을 남긴 노조측에서 ... 한국통신의 사업본부별, 또는 기능별분할등 경영구조개편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조백제사장의 사퇴도 불가피하다. 감사원이 경영능력을 문제점으로 지적하며 조사장의 퇴진을 기정사실화 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7일자).

      한국경제 | 1995.06.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