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91-300 / 1,2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금융당국 거슬러서 좋을 것 없다"는 금융계 자조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의 퇴진을 놓고 금융계에 뒷말이 분분하다. 3연임을 앞뒀던 함 행장이 금융감독원 압박 때문에 이를 포기했다는 게 논란의 핵심이다. 금감원은 지난달 28일 열린 하나금융지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 앞서 함 행장에 ... 종합검사’에 대해 한경 이 우려를 표시했던 것도 그래서다. 금감원도, 금융위원회도 확 바뀌어야 한다. 핀테크 시대, ‘글로벌 스탠더드’에 맞춰 금융이 앞서가야 제조업의 발전도, 신성장 산업 혁신도 가능해진다. ...

    한국경제 | 2019.03.03 17:53

  • thumbnail
    "금융감독권 포기 못해!"…정부 vs 韓銀 엎치락뒤치락 반세기 전쟁

    ... 대기업 자금줄까지 틀어쥔 ‘모피아’(재무부 출신 인사: 재무부(MOF)와 마피아의 합성어) 전성시대의 개막이었다. 이번에는 한은에서 ‘우리가 (재무부의) 남대문 출장소’로 전락했다는 탄식이 ... 임직원들이었다. 결코 은감원은 내줄 수 없다며 총력 투쟁을 선언했다. 권고안에 합의한 이경식 총재를 배신자로 낙인찍고 퇴진운동도 벌였다. 나중에는 전 직원 총사퇴까지 결의했다. 한은의 맹렬한 기세에 야당마저 유보적 자세를 취하면서 법안 ...

    한국경제 | 2019.02.22 18:17 | 이태호

  • thumbnail
    보이콧 철회한 오세훈, 황교안과 '당권 혈투'

    ... 발언으로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한 김 의원은 이날 당대표 후보로 등록한 뒤 광주를 방문해 “문재인 정권 퇴진에 나서겠다”며 강력한 대여 투쟁을 강조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태극기 부대’ ... ‘줄서기’가 시작됐다”며 “이런 와중에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소통 부족과 시대에 뒤떨어진 결정으로 불공정한 전대 룰(규정)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들 네 명은 오 전 시장 지지 선언은 ...

    한국경제 | 2019.02.12 17:32 | 하헌형

  • 베네수 마두로, 美와 '단교' 선언…폼페이오 "그럴 권한 없다"

    마두로, 美 과이도 임시대통령 인정하자 "美외교관 72시간내 떠나라" 폼페이오 "마두로 인정 못한다"…과이도 "미국과 외교관계 유지" 성명 국내외의 퇴진 압박에 직면한 베네수엘라의 니콜라드 마두로 대통령이 미국과의 정치·외교 관계 단절을 선언했다. 그러나 미국 정부는 마두로 대통령에게 외교관계를 단절할 권한이 없다고 반박하고 나섰고, 미국의 지지 속에서 스스로 임시대통령임을 ...

    한국경제 | 2019.01.24 11:04 | YONHAP

  • 르노, 24일 이사회 소집…"20년 카를로스 곤 시대 마감"

    ... 보석 청구가 기각되면서 곤 회장이 실질적으로 르노의 경영을 책임지기 어렵다고 보고 교체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번 이사회에서 곤 회장의 퇴진이 결정되면 20년간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르노·닛산·미쓰비시자동차 연합)를 이끌었던 곤 회장의 시대가 마감하게 된다. 곤 회장은 1999년 파산 직전의 닛산을 르노가 인수해 회생시킨 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를 생산대수 기준 세계 2위(2017년 ...

    한국경제 | 2019.01.23 15:59 | 김동욱

  • 北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3월10일 실시…김정은 2기 출범

    ...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다.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임기는 5년이다. 현재 제13기 대의원은 2014년 3월 선거를 통해 구성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제13기 대의원으로 처음 이름을 올렸다. 이번 선거에선 김일성·김정일 시대 원로들이 퇴진하고 빈자리를 젊은 인사로 채우는 세대교체가 이어질 전망이다. 김정은 집권 전인 12기(2009년)에 45%였던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교체 비율은 2014년 13기 선거에서 55%로 높아졌다. 최고인민회의는 대의원 선출 ...

    한국경제 | 2019.01.09 18:20 | 이미아

  • thumbnail
    北, 3월 10일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김정은 2기' 출범

    ... 최고인민회의가 꾸려지면 김정은 국무위원장 체제 2기 전열이 재정비되는 셈이다. 이번 대의원 선거에서는 고령의 원로들이 퇴진하고 이 자리를 젊은 인사가 메우는 세대교체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선거에서 대의원 교체율은 55%에 달했다. ...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지난해 발간한 '2019년도 전망' 보고서에서 북한이 이번 선거를 통해 "김정은 시대의 당-국가체계를 보다 공고히 하는 방향으로 최고인민회의와 국가기구를 정비하고 변화된 국가전략 노선인 '경제건설 ...

    한국경제 | 2019.01.09 06:31 | YONHAP

  • [전문]'전격 퇴진' 이웅열 코오롱회장 "여러분 덕에 정말 행복했다"

    ... 없을 코오롱만의 성공을 이뤄갈 것을 믿습니다. 제 부친 故 이동찬 회장께서도 21세기 새로운 사업은 새로운 세대가 맡아야 한다고 말하셨습니다. 아무도 예상 못했을 때 그렇게 코오롱을 떠나셨습니다.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새로운 시대,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그 도약을 이끌어낼 변화를 위해 이제 제가 떠날 때입니다. 여러분 더 힘차게 가속 페달을 밟아 주십시오. 더 눈을 크게 뜨고 앞을 봐 주십시오. 저는 벌써 성공의 가속도를 높여가는 여러분을 상상하고 ...

    한국경제 | 2018.11.28 09:59

  • 이웅열 코오롱회장, 사퇴…아들 이규호 전무, 패션사업 총괄

    ... 200여명 앞에서 밝혔다. 이 회장은 이어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다시 서신을 보내 '경영 퇴진'을 공식적으로 알렸다. 이 회장은 서신에서 "청년 이웅열로 돌아가 새롭게 창업의 길을 가겠다"면서 ...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산업 생태계 변화의 물결에 올라타지 못하면 도태된다"면서 "새로운 시대,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그 도약을 이끌어 낼 변화를 위해 회사를 떠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

    한국경제 | 2018.11.28 09:54

  • thumbnail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예고없이 퇴진…"창업하겠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63)이 28일 사전 예고 없이 경영 퇴진을 선언했다. 이웅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서구 마곡동 코오롱원앤온리(One & Only)타워에서 열린 성공퍼즐세션 말미에 연단에 올라가 "내년부터 ...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산업 생태계 변화의 물결에 올라타지 못하면 도태된다"면서 "새로운 시대, 그룹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그 도약을 이끌어 낼 변화를 위해 회사를 떠난다"고 강조했다. 코오롱그룹은 ...

    한국경제 | 2018.11.28 09: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