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341-37350 / 43,8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실종 JSA장병 시신 1구 발견

      ... 30여명과 단정 등 선박을 집중 투입, 수색을 강화하고 있다. 강 병장은 시신은 성남 국군 수도통합병원으로 옮겨져 안치될 예정이다. 한편 군은 이날 오전 6시부터 스쿠버 요원 80명 등 1개 대대병력, 119구조대원, 잠수부협회 대원, 지역 어민 등 500여명과 구명정 등 선박 10여척, 헬기 4대 등 장비를 총동원해 사고지점 상류와 하류 4km까지 이틀째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wyshik@yna.co.kr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JSA장병 시신 4구 모두 인양

      ... 6시25분께 같은 장소에서 김희철(20)일병의 시신을 찾아냈다. 장병들의 시신은 모두 물위로 떠올라 강변에 배치된 육안 관측병에 의해 발견됐다. 군의 수색작업에는 스쿠버 요원 80명 등 1개 대대병력, 119구조대원, 잠수부협회 대원, 지역 어민 등 500여명과 구명정 등 선박 10여척, 헬기 4대 등 장비가 동원됐다. 박 중위 등 장병 4명의 시신은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졌다. (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chan@yna.co.kr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JSA 장병 훈련 도중 4명 실종..동료 구하려다 급류 휩쓸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장병들이 훈련 도중 임진강 급류에 빠진 동료 병사를 구하기 위해 뛰어들었다가 이 중 4명이 실종됐다. 26일 오전 10시50분께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전진교 북단 전술훈련장에서 JSA 경비대대 2소대 장병 28명이 소대 전술훈련에 나섰다가 이 중 안학동 병장(23)이 임진강에 떨어져 급류에 휘말렸다. 대부분의 소대원들은 임진강변을 따라 행군하던 중 '적 포탄 투하'란 상황이 떨어지자 일제히 그 자리에 엎드렸지만 ...

      한국경제 | 2005.07.27 00:00 | 사회부

    • 실종장병 시신 2일째 수색

      ... 벌였던 육군은 야간에도 열상감시장치(TOD) 2대 등을 동원, 임진강변 초소마다 육안 관측을 하도록 했으나 실종자의 시신을 찾는데는 실패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민정중대 장병들은 26일 오전 10시50분께 파주시 파평면 전진교 북단 장깨도하훈련장에서 중대 전술훈련도중 안모(23)병장이 미끄러져 급류에 휩쓸린뒤 박모(25) 중위 등 장병 3명이 안 병장을 구하기 위해 강물에 뛰어들었다가 4명 모두 실종됐다. (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연합뉴스 | 2005.07.27 00:00

    • 'JSA대대 경비임무 넘겨받고 첫 사고'

      ... 빠진 안 병장은 충남 당진이 고향이며 독자인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소대전술훈련은 장병들의 작전능력 향상과 전투력 배양을 위해 수시로 진행되는데 이날 훈련은 적의 포탄이 투하되는 상황을 가정해 이뤄졌다. 파주시 파평면 율곡리 임진강 전진교 주변에서 훈련이 이뤄진 것은 전진교가 파괴됐을 때를 가정해 병력의 안전하고 신속한 도하를 위해 '장깨도하훈련장' 주변의 공간을 확보하려는 목적 때문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

      연합뉴스 | 2005.07.26 00:00

    • JSA 중대장 "아무도 들어오지말라"

      "아무도 들어오지 말라. 내가 구하겠다". 26일 오전 파주시 파평면 율곡리 소재 전진교 인근에서 전술훈련을 벌이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민정중대 변국도(육사55기) 대위는 발을 헛디뎌 강물에 휩쓸려가는 안학동(23) 병장을 구하려고 사나운 물속으로 몸을 던졌다. 전진교 인근 '장깨도하훈련장'에서 적의 포탄의 가상 투하 지점을 피해 임진강쪽으로 바짝 붙어가던 안 병장이 강물에 빠지자 변 대위가 혼자 뛰어들었다고 육군은 전했다. ...

      연합뉴스 | 2005.07.26 00:00

    • 전방 JSA대대 장병 4명 훈련중 실종

      26일 오전 10시50분께 파주시 전진교 인근 장깨도하지점에서 전술훈련 중이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민정중대 2소대 장병 4명이 강에 빠져 실종됐다. 육군에 따르면 이날 훈련중 안학동(23) 병장이 발을 헛디뎌 강물에 빠지자 소대장 박승규(육사59기.26) 중위와 강지원(21) 병장, 김희철(20) 일병이 구하려고 뛰어들었다가 급류에 휩쓸려 4명 모두 실종됐다. 육군은 스쿠버다이버 요원 2명과 정찰대원들을 사고 현장에 급파해 수색에 ...

      연합뉴스 | 2005.07.26 00:00

    • JSA 장병 훈련 도중 4명 실종 .. 동료 구하려다 급류 휩쓸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경비대대 장병들이 훈련 도중 임진강에 빠진 한 동료 병사를 구하기 위해 잇따라 뛰어들었다가 이 중 4명이 실종됐다. 26일 오전 10시50분께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전진교 북단 전술훈련장에서 JSA 경비대대 2소대 장병 28명이 소대 전술훈련에 나섰다가 이 중 안학동 병장(23)이 최근 비로 불어난 급류에 떨어진 뒤 떠내려갔다. 대부분의 소대원들은 임진강변을 따라 행군하던 중 '적 포탄 투하'란 상황이 떨어지자 일제히 ...

      한국경제 | 2005.07.26 00:00 | 사회부

    • 살신성인 전우애까지 삼킨 급류

      ... 300m까지 밀려 올라가 허우적대고 있었고 박중위 등 4명은 이미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전투화를 벗고 들어가 수영이 가능했던 변 대위는 다행스럽게도 건너편 1공병여단 도하중대 한상민(22)하사 등 4명이 구조요청 소리를 듣고 급히 몰고나온 단정에 의해 오전 11시 20분께 구조됐다. 물밖으로 나온 박대위는 안병장을 구하기는 커녕 다른 부하까지 잃은 죄책감에 "아무 것도 묻지 말라"며 눈물을 흘렸다. (파주=연합뉴스) 우영식 구정모 기자

      연합뉴스 | 2005.07.26 00:00

    • KBS스페셜ㆍ도전골든벨 AIBD상 수상

      'KBS스페셜'과 '도전골든벨'이 아시아ㆍ태평양방송개발원(AIBD)이 주는 AIBD상을 받는 쾌거를 이뤄냈다. KBS스페셜 '세 마을 이야기'와 도전골든벨 '파주 문산여고' 편은 올해 AIBD상의 TV 다큐멘터리 부문과 TV교육 프로그램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작품을 수상했다고 KBS가 26일 밝혔다. '세 마을 이야기'는 친환경 농업과 농촌관광 등을 통해 쌀시장개방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농촌의 모습을 보여줬고 '파주 문산여고 편'은 어려운 가정형편 ...

      연합뉴스 | 2005.07.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