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5491-25500 / 26,8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5년후 살고 싶은 곳 '판교신도시'

      한 인터넷 설문조사 결과 5년 후 수도권 남부에서 가장 살고 싶은 곳으로 판교신도시가 꼽혔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분당의 아침(http://e-21.org)'은 지난 4개월간 사이트 방문자들을 상대로 한 주거 선호도 설문조사에서 전체의 42%가 5년 후 살고 싶은 곳으로 수도권 남부 7개 신도시 가운데 판교신도시를 꼽았다고 25일 밝혔다. 2위는 분당신도시로 17%를 차지했고 용인 죽전지구(11%)와 동백지구(10%)가 뒤를 이었다. 또 성남 ...

      연합뉴스 | 2003.09.25 00:00

    • [한경 데스크] 불임(不姙) 국가론 .. 정규재 <편집부국장>

      ... 아무것도 결정할 수 없는 나라,즉 불임(不姙)국가가 되고 만다. 물론 정부를 비난할 일만은 아닐 것이다. 내 집에 가깝다면 '사스병원'조차 들어와서는 안되는 비열한 이기주의자들의 나라가 한국이다. 이제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판교 학원타운 문제가 다음 토론순서를 기다리고 있다지만 '정부가 사설 학원을 조장해도 되느냐'는 모범답안 한마디면 결론은 정해진다. 전문가들의 공론은 싫다 하고 비전문가 대중과 아마추어 도덕가들과 인터넷을 떠도는 군중을 여론으로 삼는다면 ...

      한국경제 | 2003.09.25 00:00

    • 이상주 전부총리 "전교조가 학교갈등 조장"

      ... 경기지부는 이와 관련, "교육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고 공교육을 해체하고자하는 음모에 분노한다"며 "시대착오적인 색깔론 시비를 조장하는 조악한 매카시적 발상이고 성숙한 국민의식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 전 부총리는 판교신도시 내 학원단지 조성과 관련해 "입시전문 학원만들어서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학원보다 과학관이나 도서관, 문화예술관 등 교육활동을 도울 수 있는 시설과 다양한 분야의 특수목적 학교가 들어서야 한다"고 반대의견을 밝혔다. (성남=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3.09.25 00:00

    • "판교 학원단지 조성 특목고 등 유치 의미" ‥ 김광림 재경부차관

      김광림 재정경제부 차관은 24일 "신도시 개발예정지인 경기 판교에 교육집적지를 배치할 것인지 여부는 관련부처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교육집적지가 지정되더라도 사설학원들만 유치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일부에서 정부가 판교에 사설학원 단지를 만들겠다는 것으로 오해하고 있다"며 "교육에 유해한 시설들이 교육집적지 안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규제하고 동시에 사설학원들뿐 아니라 특수목적고 자립형사립고 서점 등 교육관련 ...

      한국경제 | 2003.09.24 00:00

    • '판교 학원단지 1년전부터 부처 협의' 드러나

      22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인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판교신도시 학원단지' 조성 논란과 관련, 교육부의행정 난맥상이 여실히 드러났다. 이날 감사에서 '학원단지 조성에 대한 사전협의는 전혀 없었다'는 윤덕홍(尹德弘) 교육부총리 주장은 건설교통부와 재정경제부, 교육부 내부문건에서 거짓으로 드러났으며 교육위원회는 교육부에 대해 국정감사를 재실시하겠다고 밝혀 적지않은 파문이 예상된다. 한나라당 윤경식 의원은 질의에서 "교육부가 판교 ...

      연합뉴스 | 2003.09.23 00:00

    • 노대통령 '판교학원' 협의미흡 질책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3일 판교신도시내 학원단지 조성계획 추진 논란과 관련, 정부부처간 협의 미흡을 들어 질책하고 이 계획 추진에 대한 치밀한 연구와 토론을 내각에 지시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건교부의 판교 학원단지 추진에 대해 전날 윤덕홍(尹德弘) 교육부총리가 "신문보고 계획을 알았다"며 반대해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 "부처간 이견은 자연스러우나 장기간 협의가 없어 손발이 안맞는 것처럼 비쳐지는 것은 문제"라며 두 부처 장관을 ...

      연합뉴스 | 2003.09.23 00:00

    • "강남 대체…불가피" "公교육 포기…안돼" ‥ 판교 신도시 학원단지 논란

      판교 신도시의 학원단지 설치문제를 둘러싼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건설교통부와 재정경제부 등 경제부처와 도시ㆍ주택문제 전문가들은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입장인데 반해 교육인적자원부와 전교조 등은 '사교육 경쟁을 부추긴다'면서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교육부와 시민단체들은 "판교를 계기로 사교육 특구가 봇물을 이룰 것"이라면서 "공교육은 무너질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에 대해 도시ㆍ주택문제 전문가들은 "부동산 투기는 물론 교육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

      한국경제 | 2003.09.23 00:00

    • '판교 학원단지' 재검토, 내달말 결론

      사교육비 조장 논란을 빚고 있는 판교신도시 학원단지 조성 계획이 전면 재검토되고 10월말께 추진 여부가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23일 "윤덕홍(尹德弘) 교육부총리가 이날 국무회의가 끝난 직후 최종찬(崔鍾璨) 건설교통부 장관과 김광림(金光琳) 재경부 차관에게 '학원단지계획은 사교육비를 절감할 수 있는 방안이 아니며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두 장.차관도 이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건교부 장관이 이 자리에서 '교육부, ...

      연합뉴스 | 2003.09.23 00:00

    • 고속도로 '하이패스', '그냥 패스' 많다

      운전자 편의를 위해 경부고속도로 판교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청계.성남요금소 등 3곳에서 하이패스 차로가 운영되고 있으나 무단통과 차량이 일반차로와 다른 고속도로의 통행료 미납 차량을 합친 것보다 8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도로공사가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0년부터 지난 6월말까지 하이패스 차로를 무단 통과한 차량은 38만7천249대로 이들 차량이 미납한 금액은 8억9천75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도로공사는 이 가운데 ...

      연합뉴스 | 2003.09.23 00:00

    • 서천서 '보신탕 향토축제' 열린다

      오는 10월 충남 서천 지역에서 전국 처음으로보신 축제인 `보신탕.냉면 축제'가 열릴 전망이다. 23일 서천 보신탕.냉면축제 추진위원회(위원장 차민규)에 따르면 다음달 2-4일판교면 시가지에서 '제1회 보신탕.냉면축제(가칭)'를 열기로 했다. 이 축제는 행정기관의 예산지원을 받지 않는 순수 민간 축제로 다른 향토축제와는 달리 행사기간 내에 음식 가격을 인하하고 전골, 무침, 수육 외에도 다양한 보양음식을 개발, 선보일 계획이다. 특히 이 지역의 ...

      연합뉴스 | 2003.09.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