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001-26010 / 26,6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판교 주택구입 신중해야..거짓정보 피해 우려

    일부 부동산 중개업자들이 판교신도시 택지개발예정지구내에 있는 건물을 사두면 단독주택지를 분양받을 수있다는 거짓 정보를 흘리면서 건물 매입을 부추기고 있어 피해가 우려된다. 21일 한국토지공사에 따르면 부동산중개업자에게 속아 판교 택지개발예정지구내에 있는 건물을 높은 프리미엄을 주고 매입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다. B씨는 판교개발과 관련한 뉴스가 보도된후 판교 택지개발예정지구내에 있는 23평짜리 기와집 건물을 1억3천만원에 매입했다. B씨는 건물에 ...

    한국경제 | 2001.06.21 11:11

  • 판교,월말까지 개발계획완료

    민주당 이해찬 정책위의장은 21일 판교신도시 개발과 관련, "건설교통부의 판교개발 계획입안이 마무리단계여서 내주 당정협의를 갖는 등 이달말까지 개발계획 수립을 완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보고에서 "판교는 서울남단의 유일한 녹지지역이기 때문에 수도권 과밀억제 차원에서 저밀도 개발원칙을 지켜 일산,분당,과천보다 훨씬 저밀도인 2만가구, 6만명 인구 규모로 개발계획을 잡고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

    한국경제 | 2001.06.21 09:50

  • 여 "판교개발 교통대책 강구"

    민주당 이해찬(李海瓚) 정책위의장은 21일 판교신도시 개발과 관련, "건설교통부의 판교개발 계획입안이 마무리단계여서 내주 당정협의를 갖는 등 이달말까지 개발계획 수립을 완료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보고에서 "판교는 서울남단의 유일한 녹지지역이기 때문에 수도권 과밀억제 차원에서 저밀도 개발원칙을 지켜 일산, 분당, 과천보다 훨씬 저밀도인 2만가구, 6만명 인구 규모로 개발계획을 잡고있다"면서 이렇게 ...

    연합뉴스 | 2001.06.21 09:25

  • 판교주변 녹지 81만평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 건교부

    이르면 이달 말 판교신도시 주변 자연녹지 81만평(대장동 궁내동 등 7개동 자연취락지역 11만평 포함)이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돼 토지 거래가 엄격히 규제된다.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지정되면 일정 규모 이상 토지를 거래할 때 지자체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건설교통부는 20일 판교신도시 주변지역에 대한 토지투기를 막기 위해 외지인 투기억제 대책을 마련, 시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외지인 투기억제 대책은 △토지형질변경 제한 △토지거래허가제 실시 ...

    한국경제 | 2001.06.20 17:11

  • 판교신도시 외곽지역 개발행위 제한

    경기도 성남시 판교신도시 건설예정지 외곽지역의난개발을 막기 위해 각종 개발행위가 엄격히 제한된다. 성남시는 판교 개발예정지 남단인 지방도 23호선(국가지정 지방도 393호선) 도로변 양쪽 20m 이내를 도시공원법상 완충녹지로 지정, 건축허가 등 일체의 개발행위 허가를 제한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완충녹지 지정지역은 백현동 백현IC∼동원동 시 경계 4㎞ 구간 주변 토지 13만5천42㎡가 해당된다. 완충녹지로 지정되면 완충녹지 안에 진입로 ...

    연합뉴스 | 2001.06.20 11:43

  • 당정,판교 공장설립 불허

    정부와 민주당은 판교 신도시 개발과 관련,경기도가 요구하고 있는 공장설립허용을 원칙적으로 불허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 교통대란을 막기 위해 교통망 확충 등 종합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민주당 강운태 제2정조위원장은 20일 "이달말께 당정협의를 거쳐 교통문제 종합대책을 세울 방침"이라며 "그러나 공장입주를 허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이어 "경기도가 공장이 들어서지 못하는 것에 대해 불만이 있으나 그동안 협의를 ...

    한국경제 | 2001.06.20 09:15

  • 판교신도시 이견.갈등 증폭

    판교신도시 개발방안을 놓고 정부와 자치단체들이 이견을 드러내며 갈등을 증폭시키고 있다. 여기에다 환경.시민단체들이 개발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당정협의를 거쳐 이달에 개발방침이 확정되더라도 개발에 적지않은 진통이 예고되고 있다. ◇개발 기본계획= 건설교통부가 지난 13일 발표한 판교개발 기본방안의 골격은 판교 일대 280만평을 택지개발예정지구로 지정, 저층.저밀도 친환경도시로 개발한다는 것이다. 이 기본방안에 따라 전체 면적 중 100만평에는 ...

    연합뉴스 | 2001.06.20 08:31

  • 당정, 판교 공장입주 불허

    정부와 민주당은 판교 신도시 개발과 관련, 경기도가 요구하고 있는 공장 설립허용을 원칙적으로 불허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서울시가 제기하고 있는 교통대란 우려에 대해선 교통망 확충 등 종합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민주당 강운태(姜雲太) 제2정조위원장은 20일 "이달말께 당정협의를 거쳐 (서울시가) 우려하고 있는 교통문제 종합대책을 세울 방침"이라며 "그러나 공장입주를 허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기도가 ...

    연합뉴스 | 2001.06.20 06:54

  • 판교신도시에 재개발이주단지 조성

    경기도 성남시 판교신도시 개발예정지 일부에 성남 옛 시가지 재개발에 따른 주민 이주단지가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국회 건설교통위원회 이윤수(성남 수정.민주당) 의원은 18일 건설교통부가 제출한 '성남시 재개발 임대주택 추진방안' 자료를 인용, 이 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판교신도시 계획발표에 포함된 판교 임대주택 용지 12만평 가운데5만평을 성남 순환재개발을 위한 임대주택용 이주단지로 조성하기로 했다. 시(市)는 이를 위해 1천100억원 규모의 ...

    연합뉴스 | 2001.06.18 15:31

  • "판교일대 땅 절반이 외지인 소유" .. 민주당 이윤수 의원

    성남시 판교 일대 9개동의 총 토지(1천2백92만1천㎡) 가운데 외지인 소유비율이 47.5%(6백13만6천㎡)에 달했다. 또 1만㎡이상 대규모 토지의 경우 외지인이 52.8%를 갖고 있으며, 땅을 많이 보유한 상위 10명도 모두 외지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서울 양천구 거주자는 그린벨트내 소유 면적이 25만㎡에 이르렀다. 국회 건설교통위 소속 민주당 이윤수 의원은 성남시 및 건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 17일 이같이 밝혔다. 이 ...

    한국경제 | 2001.06.18 09: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