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6071-26080 / 26,8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판교 벤처단지 20만평으로 확대 .. 黨政, 절충안 마련

      정부와 민주당은 5일 판교 신도시 내 벤처단지 규모를 당초안인 10만평에서 20만평 정도로 확대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정책위 관계자는 이날 "당정이 마련한 안에 대해 경기도와 경기 출신 의원들의 반발이 워낙 거세 절충안을 마련키로 했다"면서 "벤처단지 규모를 20만평 정도로 늘리는 선에서 절충 작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판교신도시에 들어설 벤처단지 조성 면적에 대한 당론을 ...

      한국경제 | 2001.07.05 17:35

    • 與 '판교갈등' 심화..이해찬.안동선의원 원색적 용어로 설전

      5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정책위 의장과 경기 부천 출신의 안동선 최고위원이 막말을 주고받는 설전을 벌이는 등 당내 '판교갈등'이 날로 심화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판교개발 방안과 관련,'경기도 문제를 왜 의장 혼자서 결정하느냐'며 안 위원이 문제를 제기하자 이 의장이 "소리지르는 것도 한두번이지,회의 때마다 소리지른다"며 맞고함을 쳤다. 이 의장은 이어 "회의에서 보고할 때는 안듣고,얘들 장난도 아니고 말이야…"라며 쌓인 감정을 ...

      한국경제 | 2001.07.05 17:28

    • '판교 벤처단지 규모 20만평까지도 가능'..건교부

      정부가 판교 신도시 개발과 관련, 벤처단지 규모를 최대 20만평까지 확대할 의지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건설교통부 고위 관계자는 "벤처기업을 상대로 한 수요조사를 실시,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20만평까지 늘릴 수도 있다"며 "이같은 입장을 지난 당정회의에서 경기도에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80평 기준 월 임대료를 300만원 정도로 할때 입주할 수 있는 사무벤처기업 수가 1천개사에 달해 벤처단지 규모를 10만평으로 정했었다"고 ...

      연합뉴스 | 2001.07.05 15:15

    • 여, 판교 개발계획 결론못내

      민주당은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판교신도시 개발과 관련, 핵심쟁점인 벤처단지 조성규모에 관해 논의했으나 특히 경기도 출신 최고위원들이 건설교통부와 당정책위의 10만평안에 반대, 조성규모의 확대요구를 굽히지않음에 따라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앞으로 건교부외에도 산업자원부와 정보통신부 등 관련부처가 폭넓게 참여하는 협의를 더 거쳐 조성규모를 최종 결정키로 했다고 전용학(田溶鶴) 대변인이 전했다. 그러나 벤처단지 조성규모를 놓고 경기도 ...

      연합뉴스 | 2001.07.05 11:22

    • 판교,민주당내갈등심화

      민주당은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판교개발 계획과 관련,조우현 건교부차관을 참석시켜 벤처단지 조성규모를 둘러싼 당 정책위와 건교부,경기도 출신 의원간 논란의 해소를 시도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전부터 경기도 부천 출신 안동선 최고위원과 이해찬 정책위의장이 서로 고성을 주고받으며 얼굴을 붉히는 사태를 빚었다. 특히 역시 경기도 성남 출신인 이윤수 의원은 이날 "판교 벤처용지 면적에 대한 입장"이라는 개인 성명을 내 이해찬 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등 판교개발을 ...

      한국경제 | 2001.07.05 11:01

    • thumbnail
      민주당 판교개발 내부진통

      5일 오전 민주당 대표실에서 판교개발 계획의 벤처단지 조성규모를 둘러싸고 안동선 최고위원과 고성이 오가는 언쟁을 벌인 이해찬 정책위의장이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책보고를 하고 있다. /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7.05 10:22

    • 한나라,판교개발 맹비난

      한나라당 김만제 정책위의장은 5일 당3역간담회에서 "최근 판교개발논의를 보면 경기도가 도이기주의에 몰두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며 "서울에서 2시간 이내거리에 위치한 대덕단지 등 다른 후보지도 많은 상황에서 굳이 판교에 60만평규모의 벤처단지를 건설할 필요는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에 끌려다니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수도권 인구집중을 막을 수 없는 정부의 판교개발안은 "지방균형발전"이 헛구호에 불과했음을 드러낸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01.07.05 09:54

    • 민주당,판교개발 내부진통 심화

      민주당은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판교개발 계획과관련, 조우현(曺宇鉉) 건교부차관을 참석시켜 벤처단지 조성규모를 둘러싼 당 정책위와 건교부, 경기도 출신 의원간 논란의 해소를 시도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전부터 경기도 출신 안동선(安東善.부천원미갑) 최고위원과 이해찬(李海瓚) 정책위의장이 서로 고성을 주고받으며 얼굴을 붉히는 사태를 빚었다. 특히 역시 경기도 출신인 이윤수(李允洙.성남수정) 의원은 이날 '판교 벤처용지면적에 대한 입장'이라는 개인 성명을 ...

      연합뉴스 | 2001.07.05 09:39

    • 판교 벤처단지 관련 이해찬 정책위의장 발언 '파문'

      민주당 이해찬 정책위의장이 4일 '판교신도시내 벤처단지를 60만평(당정안은 10만평)까지 늘려달라'고 요구해온 임창렬 경기도지사와 당내 경기도출신 의원들을 겨냥,언성을 높였다. 이 의장은 이날 당무회의에서 "대통령이 작년 경기도 지역을 업무순시했을 때도 그런 요청이 없었다"며 "왜 정책결정 단계에서 그런 얘기를 하느냐"고 공개적으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이 의장은 이어 "(임창렬)도지사가 대통령에게 사적으로 요청한 것이라고 하는데 도지사든 장관이든 ...

      한국경제 | 2001.07.04 21:33

    • 경기상공인단체, 이해찬의장 발언 해명 요구

      ... 경기벤처협회 등 3개 지역 경제단체는 이날 오후 공동으로 성명서를 내고 "국가 백년대계를 입안.계획하는 책임있는 여당의 정책위의장을 맡고 있는 사람이 저질스런 말을 함부로 한데 대해 기막힐 뿐"이라고 말했다. 경제단체는 "판교 벤처단지 확대를 요구하는 경기도의 모든 기업가를 비롯, 경제계 모두가 미친XX란 말이냐"고 묻고 "이 의장은 망발에 대해 책임있는 해명을 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의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벤처 면적을 약간 늘릴 수 있지만 제조업 ...

      연합뉴스 | 2001.07.04 20: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