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871-5880 / 5,9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O월O일/ 공을 똑바로, 멀리 보내는 연습

      골퍼들의 꿈은 내가 친 공이 똑바로, 멀리 가는 것일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다. 한 번은 훅이, 한 번은 슬라이스... 이러한 현상은 공이 맞는 순간의 동작이 잘 못 되었을 경우에도 일어나지만 공을 치고난 뒤 팔로우스루 동작에서 많은 영향을 미친다. 대부분의 아마추어 골퍼는 팔로우스루 동작이 많이 생략되어 있다. 즉 공을 치고 난 뒤 목표방향 쪽으로 팔을 던지는 동작이 부족하다는 말이다. 대부분 공을 치고 나자마자 몸을 일으킨다던지, 왼팔을 ...

      The pen | 2009.07.03 20:10

    • 트위터 '반짝'인가 '대세'인가

      ... 해왔으나 김형오 국회의장 등이 최근 트위터를 오픈했고 유력 정치인들이 트위터를 통해 간단히 남긴 글이 정치적 파장을 낳기도 했다. 트위터의 가장 큰 장점은 속보성이다. 이용자가 짧은 글을 올리면 싸이월드의 1촌과 유사한 개념인 '팔로어'들도 실시간으로 이 내용을 받아볼 수 있다. 실시간으로 정보가 빠르게 확산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란의 시위 확산에서도 이 같은 트위터의 장점은 십분 활용됐다. 더욱이 글의 제한이 알파벳 140자, 한글 70자 정도로 문자메시지와 ...

      연합뉴스 | 2009.06.30 00:00

    • thumbnail
      [글로벌 워치] 녹색 깃발 든 이란 여성들‥바람보다 빠른 '트위터 민주주의'

      ... 조직화하기까지 하고 있다. 트위터는 140자 이내의 짧은 문구를 올리는 실시간 마이크로 블로깅을 말한다. 웹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휴대폰 문자메시지나 스마트폰 같은 휴대기기로도 글을 올릴 수 있다. 메시지 수신을 신청해 지지자(팔로어)가 되면 새 글이 올려질 때마다 받아 읽을 수 있다. 트위터의 최대 장점은 '속도'다. "이스파한에서 시위 도중 사망자 발생(사진있음) http://su.pr/2uCRXD #이란선거" "모인 사람들이 굉장히 친절했습니다. 다들 ...

      한국경제 | 2009.06.19 00:00 | 조귀동

    • thumbnail
      청와대 소통비서관 '트위터' 가입…인터넷 소통 잘 될까?

      ... 네티즌들은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된다' '우리 사회에 변혁을 가져올 플랫폼을 국정에 잘 활용하길 바란다' 등 환영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반면 '이러다 트위터도 좌익 집단 배후 세력으로 소환조사 받을 것 같다' '어쩌면 우리를 팔로우(지지)하고 있는 사람들 중에 정부 측 사람들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청와대도 트위터를 한다니 양방향 소통이 뭔지 깨닫게 되길 바란다'는 등 우려와 충고를 하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일명 '한 줄 블로그'로 불리는 트위터는 한 ...

      한국경제 | 2009.06.16 00:00 | hiskang

    • thumbnail
      CNN, 짧고 빠른 트위터에 두손 들다

      ... 이란인 학생들이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리는 소식들이 위력을 발휘했다. 사진과 동영상 등도 대량으로 서비스되며 기존 방송들을 압도했다. 'change_for_iran'이란 현지 이란인 트위터의 글에는 순식간에 6000여명의 '팔로어'가 붙으며 시위 소식을 받아보기도 했다. 메타블로그로 유명한 허핑턴포스트의 경우도 '탱크 등장'등의 글을 눈에 띄게 올리며 현장의 긴박한 상황을 전했다. 반면 반미 국가인 이란에서 제대로 된 방송 장비와 기자를 충분히 투입할 수 ...

      한국경제 | 2009.06.15 00:00 | 김동욱

    • [광파리의 글로벌 IT이야기] 마음에 드는 사람 따라다니는 놀이…트위터가 세상을 바꾼다

      ... 트위터에 올린 글입니다. 이런 식입니다. 김연아를 팔로 하는 사람들은 이 메모를 보고 '김연아가 캐나다에서 잘 있나 보다' 생각하겠죠.저는 김연아도 따라다니고 오바마 이찬진 미셸위 등도 따라다니고 있습니다. 따라다니는 사람을 팔로어(follower,독자)라고 하는데,미국에서는 팔로어가 100만명 이상인 사람이 6월1일 현재 14명이나 됩니다. 데미 무어(46)의 젊은 남편으로도 유명한 영화배우 애쉬톤 쿠처(31)가 194만명으로 가장 많고,토크쇼 진행자 앨렌 ...

      한국경제 | 2009.06.02 00:00 | 김광현

    • 독일 '트위터 게이트'…대통령 선거결과 사전유출

      ... 성공적이었습니다”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외부에 전했다. 투표 결과 사전유출 소식이 전해지자 야당인 사회민주당이 발끈했지만 자당 소속 울리히 켈버 의원도 “집계완료,켈러 613표”라는 결과를 공식발표전에 트위터로 '떠들었고',켈버 의원의 '팔로어'들은 불과 1∼2분 사이에 퍼나른 사실이 전해지면서 사태의 심각성이 커졌다. 쾰러 대통령의 재선 소식 자체는 이미 예상됐던 일이었지만 법을 지켜야할 의회가 여야 가릴 것 없이 규정을 무시한데 대해 즉각적인 감사가 실시됐다.독일내에선 ...

      한국경제 | 2009.05.28 00:00 | 김동욱

    • 오프라 윈프리 덕분에 날개단 '트위터'

      미국에서 영향력 있는 방송인 중 한 사람인 오프라 윈프리가 단문 블로깅 사이트인 '트위터'에 가입했다. 아직 글 하나 올리지 않았는데 오프라의 메시지를 수신하겠다는 '팔로어(follower)'가 벌써 3만명을 넘어섰다. 트위터를 주제로 '오프라 윈프리쇼'가 진행되는 17일(현지시간) 그가 첫 '트위트(140자 미만의 메시지)'를 띄울 것이란 소문이 돌고 있다.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은 16일 "오프라가 트위터에 가입한 것은 트위터가 드디어 '주...

      한국경제 | 2009.04.17 00:00 | 박성완

    • thumbnail
      [金과장 & 李대리] 리더십과 팔로어십 사이‥"부하들이 모두 리더인 체하면 美 야구팀 꼴 나지…"

      ... 따라오지 못하면 말짱 도루묵이다. 기회다 싶어 선수를 바꿨는데 최악의 결과를 내버리면 감독의 용병술은 지탄의 대상이 되고 만다. 결국 한국 대표팀의 선전 비결은 감독의 빼어난 리더십(leadership)과 이에 부응하는 선수들의 팔로어십(followership)이 어우러진 결과다. 기업 등 다른 조직도 마찬가지다. 위기 상황일수록 더욱 그렇다. 리더십과 팔로어십이 조화를 이룬 기업만이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 문제는 말처럼 쉽지 않다는 데 있다. ...

      한국경제 | 2009.03.23 00:00 | 하영춘

    • [金과장 & 李대리] 리더십과 폴로어십 사이‥리더에게 필요한건 "솔선수범ㆍ희생정신"…

      ... 조직의 차이는 분명하다. 윗사람이 아랫사람을 칭찬하고 아랫사람이 윗사람을 믿고 따르는 조직은 잘 나간다. 반대로 만나기만 하면 상사와 부하를 씹어대는 조직은 분명 문제가 있다. 그렇다면 요즘 같은 위기 상황에서 필요한 리더십과 팔로어십은 무엇일까. 여론조사업체인 엠브레인이 직장인 74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위기 극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리더십으론 '리더의 솔선수범 및 희생정신'이 꼽혔다. 전체의 41.5%(복수응답)가 이럴 때일수록 솔선수범 및 희생정신이 필요하다고 ...

      한국경제 | 2009.03.23 00:00 | 하영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