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741-10750 / 12,9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스위스, 자국 주재 美.英대사에 포로학대 항의

    스위스 외무부는 이라크 포로학대사건과 관련, 자국 주재미국과 영국 대사를 불러 이라크에서 포로처리에 대한 국제법을 준수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9일 밝혔다. 외무부는 지난 7일 파멜라 윌포드 미국 대사와 시몬 피더스톤 영국 대사를 외무부로 불러 이라크에서 발생한 포로학대사건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고 포로처리에 대한 국제법 준수를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미셸린 칼미 레이 스위스 외무장관(60.여)은 주간 손탁스블리크지와의 인터뷰를 통해 포로학대에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체니, "럼즈펠드 역대 최고 국방장관" .. FT

    ... 수감자 학대 파문으로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에 대한 사임 압력이 가중되고 있는가운데 럼즈펠드 장관을 "역대 최고 국방장관"으로 치켜세우는 등 옹호에 나섰다고영국의 파이낸셜 타임스 인터넷판이 10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이라크 포로 학대와 관련, 럼즈펠드 장관의 거취가 주목 받고 있는데다 정부가 추가 공개된 학대 장면 사진 수백장 조사에 들어갔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체니 부통령 등 행정부 관리들과 공화당 인사들이 일제히 럼즈펠드 장관 옹호발언들을 쏟아냈다고 전했다.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럼즈펠드 사임론 확산.. 美대선 쟁점화

    ... 국방장관 경질을 주저하는 것으로알려진 가운데 민주당 대선후보인 존 케리 상원의원측이 "국방장관 뿐아니라 대통령도 바꾸자"며 대대적인 공세에 착수, 럼즈펠드 사임론이 美대선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케리 의원은 10일 이라크 포로학대 파문을 계기로 럼즈펠드 국방장관 뿐아니라미국 대통령까지 바꾸자며 공세를 강화했고, 케리 의원 대선본부 역시 정권도 교체하자면서 대선 호재로 적극 활용하기 시작했다고 워싱턴 타임스 인터넷판 보도했다. 케리 의원 선대위측은 네티즌에게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케리 "국방장관 이어 대통령도 바꾸자"

    미국 민주당 대통령후보인 존 케리 상원의원은 미군 병사들의이라크 포로학대 파문을 계기로 도널드 럼즈펠드 국방장관만 바꿀 게 아니라 미국 대통령까지 바꾸자며 정치공세를 강화하고 나섰다고 워싱턴 타임스 인터넷판이 10일 보도했다. 케리 의원의 이러한 정치공세에 맞춰 케리 의원의 대선 본부도 럼즈펠드 국방장관 교체에 이어 미국 대통령까지도 교체하자면서 이를 대선 호재로 적극 활용하기시작했다. 케리 의원이 지난 주 럼즈펠드 국방장관의 사임을 공식 촉구한데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美의원들 미공개 학대사진 일반 공개 요구

    미국 국방부가 의회의 요구에 따라 이라크 포로에 대한미군의 미공개 학대사진을 의회에 제출키로 약속한 가운데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주요 의원들은 이들 사진을 일반에도 즉각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9일 일부 미공개 사진이 언론에 유출된 것과 관련, 의회가 국방부로부터 관련 사진을 받는 대로 모든 사진들이 일반에도 공개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존 매케인 상원의원(공화)은 폭스뉴스에 출연, "일어난 일들에 대한 완전하고모든 사진을 봤다고 미국인들이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박근혜 "파병 원칙 지켜야"

    ...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당 상임운영위원회의에서 "이라크 파병안은 대통령과 정부가 국회에 요청해서 온갖 토론과 어려움 다 거쳐 국회에서 결의해 통과된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의 이같은 언급은 최근 미.영국군의 이라크 포로 학대파문이 확산되면서당내에서 이라크 파병 재검토론 등 개별적인 논란이 확산되는데 대해 제동을 걸기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표는 "그(국회 통과) 후에 여러 상황이라든가 문제가 생겨 논의해야 할 문제가 있다면 정부가 야당에 `이런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영국민 이라크 철수 여론 55%로 증가

    오는 6월 30일 이라크 주권이양 이후 이라크 주둔 영국군의 철수를 지지하는 영국민이 55%로 늘었다고 인디펜던트지가 11일 보도했다. 여론조사기관인 ICM이 이라크 포로 학대사건 파문이 확산된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여론조사를 실시해 발표한 결과, 6월30일이후에도 이라크에 주둔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28%에 불과했다. 영국군의 이라크 주둔을 반대하는 응답자도 여성의 57%, 남성의 53%로 각각 조사됐다. 지난 달 조사에서는 영국군이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뉴질랜드 야당, 이라크 파병 지지입장 번복

    이라크 주둔 미군과 영국군의 이라크 포로 학대에 대한비난이 높아지자 뉴질랜드 야당 국민당은 동맹국이 원하는 곳이면 어디든지 뉴질랜드군을 보낼 것이라던 입장에서 물러섰다. 보수주의 정당인 국민당의 돈 브래시 총재는 이라크 파병을 지지한다는 이전의발표는 잘못이었다고 말했다고 신문 도미니언 포스트가 10일 보도했다. 브래시 총재는 "파병지지는 절대 국민당의 정책이 아니다"면서 "뉴질랜드 군이언제 전장으로 가야할 지를 결정할 주권상의 권한을 양도하지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파병' 17대 국회운영 가늠자

    정치권에서 이라크 추가파병에 대한 재검토 또는 철회논란이 점차 확산되면서 정치권 전반에 미묘한 기류가 일고 있다. 이라크내 정정이 점점 더 불안해지고 미군과 영국군의 이라크 포로 학대문제가 불거지자 17대 국회 제3당인 민주노동당은 추가파병 철회를 본격 제기하고 나섰다. 그러자 과반 여당인 열린우리당 내부에서도 파병 재검토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으며 16대 국회에서 과반 의석수로 정부의 추가파병을 적극 지원했던 한나라당 내부에서도 파병재검토 요구가 ...

    연합뉴스 | 2004.05.10 00:00

  • '파병 재검토' 목소리 커진다

    ... 국회에서 추가파병을 적극 지원했던 한나라당에서도 소장파를 중심으로 파병 재검토 주장이 나오면서 마찰음이 일고 있다. ◆열린우리당=소장파뿐만 아니라 일부 중진들도 파병 재검토 주장에 가세하고 있다. 이미경 상임중앙위원은 10일 "이라크 포로들에 대한 인권침해 사례가 연일 보도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토론이 없으면 국론분열로 이어질 수 있고,당의 정체성에도 문제가 생긴다"며 "파병 재검토 여부를 논의할 당내 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송영길 의원은 "(원내대표 ...

    한국경제 | 2004.05.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