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781-10790 / 12,9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말레이시아 야당, 유엔에 이라크 포로학대 조사

    말레이시아의 이슬람 근본주의 야당인 범말레이시아이슬람당(PMIP)은 6일 미군에 의한 이라크 포로학대 사건에 대해 유엔이 조사에나설 것을 촉구했다. PMIP는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 앞으로 보낸 서한에서 포로학대를 `야생동물보다도 못한 행위'라고 비난하고 이를 조사할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포로 학대의 재발을 막기 위해 미국과 영국에 정치적.경제적 제재조치를 취하라고 주문했다. 살라후딘 아유브 PMIP 청년위원장은 보도자료에서 "(이번 사건을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부시 "포로학대는 용납할 수 없는 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5일 일부 미군 병사에 의한 이라크인 포로 학대는 "부끄럽고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규정짓고 이같은 포로 학대는 결코 내가 알고 있는 미국을 상징하는 것은 아니라고 단호히 선언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라크인들은 아부 그라이브 수용소에서 일어났던 일이 결코 내가 아는 미국을 상징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이해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아랍 TV 방송국에 출연, 이라크에서 발생한 미군의 포로학대에 대한 입장이라며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디카와 인터넷으로 포로학대 사진 확산 .. WP

    미군의 이라크 포로학대 파문이 계속 확산되는 가운데 워싱턴포스트(WP) 인터넷판은 6일 미군 병사들 사이에 널리 퍼져 있는 디지털 카메라와 인터넷 e-메일이 사진확산의 주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포스트는 이날 자체적으로 추가 입수한 1천여 장의 이라크 사진들은 포로로 보이는 사람이 발가벗겨진 채 바닥에 엎드려 있는 모습과 머리에 두건을 쓴 채 문이나침대에 손이 묶여 있는 모습 등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이어 추가 입수된 사진들은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미군, 이라크 포로 가혹행위 자행 시사" .. WT

    미군이 이라크 포로들에게 일상적으로 가혹행위를 자행하고 있음을 시사했다고 워싱턴 타임스 인터넷판이 6일 보도했다. 한 미군 당국자는 "포로를 잡고 있는 목적은 정보를 얻어내기 위한 것이며 제네바 협약은 포로를 정보 수집에 이용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고 말해 포로 심문 과정에서 가혹행위가 자행되고 있음을 내비쳤다. 익명을 요구한 연합군 대변인은 고위급 포로들은 바그다드 공항에 있는 수용소에서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하고 정보를 캐내기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이라크 '노인여성' 포로도 학대"..英 인권특사

    ... 사실임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영국 노동당 의원인 클루이드 특사는 지난 18개월 동안 이라크를 다섯 차례 방문, 아부 그라이브 교도소를 비롯, 영국군과 미군이 관할하는 형무소들을 찾아 문제의 이라크 여성이 주장하는 교도소내 포로학대 여부를 탐문조사해 왔다고 전했다. 또 클루이드 특사는 문제의 이라크 여성은 축출된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을 지지하는 세력과 연계됐다는 혐의로 지난 해 7월 체포됐으나 그는 그같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클루이드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부시 "이라크 포로 학대 혐오스러운 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5일 아랍어 텔레비전 방송들과의 인터뷰에서 미군들에 의한 이라크 포로 학대사건은 "혐오스러운(abhorrent)" 일이었고 아랍지역에서 반미감정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등 미 언론들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은 이날 알-아라비야와 알후라 등 두개의아랍어 방송국 기자들과 각각 가진 인터뷰에서 "나는 미국을 미워하고 싶어하는 중동의 사람들이 이것을 사람들에게 그들의 (미국에 대한) 반감을 상기시키는 구실로이용할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럼즈펠드, 포로학대 직접 사과 회피

    미국인들이라면 누구나 미군이 저지른 이라크포로 학대 사건에 대해 미안한 느낌을 가져야 한다고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이 5일 말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날 아침 ABC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이라크 국민에게 포로 학대 사건과 관련해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 사진들을 보는 어떤 미국인이든 학대를 받은 이라크인들에게 미안한 느낌을 가져야 하며 그것이 용납할 수 없고 비(非) 미국적인 일이라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럼즈펠드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佛, 미군의 이라크 포로 학대 비난

    프랑스는 언론 등을 통해 알려진 미국, 영국 등이라크 주둔 연합군의 이라크 포로 학대를 규탄했다. 에르베 라드수 외무부 대변인은 5일 "최근에 언론에 보도된 대로 이라크 포로를학대했다면 연합군 자신들이 말한 것처럼 전적으로 받아들여질 수 없는 일"이라고말했다. 그는 "이것이 사실이라면 치욕적이고 국제 협약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라며 "이로 인해 야기된 엄청난 분노를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라드수 대변인은 "이 주장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그같은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美 헌병이 이라크 포로학대 폭로"

    미군에 의한 이라크 포로학대 사건은 미군 헌병부사관의 제보로 세상에 알려졌다고 '볼티모어 선'이 6일 보도했다. 신문은 미군 제372헌병중대 부사관 조지프 다비(24)가 동료 헌병들에 의한 이라크 포로학대 사실을 군 수사 당국에 제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조사해 제372헌병중대 소속 병사 6명을 기소한 안토니오 M. 타구바육군 소장도 보고서에서 다비의 이름을 목격자란 등에서 두 차례나 언급했다. 뉴욕커지(誌)도 타구바 소장의 보고서 일부를 ...

    연합뉴스 | 2004.05.06 00:00

  • 이라크 주민 포로학대 항의 대규모 시위

    미군과 영국군의 이라크 포로 학대에 대한 국제적 비난여론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시민 500여명이 5일 연합군 만행을 규탄하는 대규모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런 가운데 4일 밤과 5일 새벽 남부 디와니야, 카르발라, 나자프 등지에서 연합군과 시아파 민병대간 교전으로 적어도 30명이 숨졌다고 소식통들이 밝혔다. 시민들은 이라크내 미군수용소 총감독관 제프리 밀러 소장이 "포로 학대행위를 이라크 국민들에게 사과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

    연합뉴스 | 2004.05.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