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791-10800 / 13,0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라크 파병은 동의안에 위배"

    ... 한국외대 중동연구소 정상률 교수는 "명분없이 전쟁을 시작했고 전후 처리 과정에서 이라크의 아랍이슬람문화에 대한 몰이해로 인해 미국의 '이라크 안정화 정책' 및 '주권이양정책'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라크 포로에 대한 인권침해는 다른 어느 사회에서보다도 아랍이슬람문화권에서는 참기 어려운 사건"이라고 전제, "이라크 아랍이슬람문화의 특성상 짧은 기간 내에 서구식 자유민주주의 체제로 바꾼다는 것은 매우 힘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석태 변호사는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미군, 관타나모 수감 濠테러용의자도 학대"

    ... 방식으로 판단하건데 학대 행위는 미군 지휘부의 고위급에서 면밀히 조정되고 조직된 것이라는 강한 확신이 든다"면서 "이런 학대는 단순히 교도관 개개인의 월권 행위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자신이 말하는 것이 미군이 이라크 포로 수용소에서 행했던 성적인모욕이나 학대를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군측에서 힉스를 위해 선임한 군변호사 마이클 모리 소령은 자신이 아는범위에서는 힉스가 관타나모에서 "인도적인" 대우를 받았다고 밝혔다. 모리 소령은 그러나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럼즈펠드.마이어스, 바그다드 전격 방문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과 리처드 마이어스 미합참의장이 13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를 전격 방문했다. 예고없이 이뤄진 럼즈펠드 장관과 마이어스 합참의장의 바그다드 방문은 이라크포로학대 파문을 진정시키는 한편 이로 인해 바닥으로 떨어진 미군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럼즈펠드 장관과 마이어스 합참의장의 바그다드 방문에는 미 국방부의 최고위급변호사 일부도 동행했다. 이들은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인 리카도 산체스 중장 등과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럼즈펠드.마이어스, 바그다드 전격 방문

    도널드 럼즈펠드 미국 국방장관과 리처드 마이어스 미합참의장이 13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를 전격 방문했다. 예고없이 이뤄진 럼즈펠드 장관과 마이어스 합참의장의 바그다드 방문은 이라크포로학대 파문을 진정시키는 한편 이로 인해 바닥으로 떨어진 미군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럼즈펠드 장관과 마이어스 합참의장의 바그다드 방문에는 미 국방부의 최고위급변호사 일부도 동행했다. 이들은 이라크 주둔 미군 사령관인 리카도 산체스 중장 등과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후세인 대역은 없었다".. 전 주치의

    ... 후세인을 에둘러 옹호했다. 그는 특히 "(후세인) 정권을 바꾼 것은 옳았지만 방식이 잘못됐다"며 전쟁을 일으켜 후세인을 몰아낸 미국을 비판했다. 그는 후세인 집권 시절 반체제 인사를 가둬놓고 고문하던 곳에서 미군의 이라크포로 학대 장소로 바뀌었다는 오명을 쓰게 된 아부 그라이브 교도소의 재소자 학대실태에 대해 후세인이 알고 있었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비교화법으로 미국을 꼬집었다. 그는 "미국인들이 저지른 포로학대는 사담 시절보다 더 악독한 것"이라며 "어쩌면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아랍 언론, 미국인 참수 신중 보도

    ... 있다고 비난했다. 이란의 한 라디오 방송은 "결과적으로 이라크 수용소의 잔학행위는 이들 미디어의 참수 장면 공세로 완전히 묻히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 방송은 "미군 당국도 이 뉴스를 선전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미군의 이라크 포로 학대를 정당화하는 구실로 삼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레바논의 시아파 무장세력인 헤즈볼라는 12일 이라크 무장세력이 미국 민간인을 참수한 것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헤즈볼라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이런 끔찍한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미국인 참수는 전쟁 선전술 변화 보여줘

    ... 방법을 터득했고 공포스런 이미지를 만들어낼 수 있는 소형 디지털 카메라를 가진 사람은 누구나 전세계를 상대로 일을 벌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미국인 닉 버그 참수 장면과 사진으로 유출된 이라크 포로학대 장면은 전체 전쟁사에서 새로 출현한 획기적인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미지가 점점 더 무시무시해지지만 이는 보통의 시청자나 독자들로하여금 전쟁의 진상을 알 게 해준다는 점에서 나쁜 일만은 아니다"라며 "지금까지 서구언론은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보스턴 글로브, 엉터리 사진 게재로 망신

    ... 사진들이 `이슬람국가'라는 단체의 `아크바르 무하마드'라는 인물이 흑인 인권운동가인 사디키 캄본에게 보내온 것이라면서 "미국민들이 사진들을 봐야할 권리와 의무가 있다"는 터너의 발언까지 상세히 보도했다. 이 사진들은 그러나 한 포로노 사이트에 올라와 있는 연출사진들로 아랍권의 반미주의자들이 악용하고 있는 사진임이 확인됐다. 인터넷 언론매체인 월드넷데일리는 이미 지난주 문제의 사진을 입수, 출처를 확인한 결과 포르노사이트에 게재된 사진이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英외무, "이라크 정부에 연합군 철수 결정권"

    ... 마찬가지로 자국 영토에 외국 군이 있어야하는 지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이라크 자주정부의 몫"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라크 주둔 다국적 군은 주권 이양 후에도 이라크에 머무를 계획이지만다국적 군을 미국 장군이 계속 지휘하게 될 것인가에 대한 "최종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스트로 장관의 이번 발언은 미군과 영국군에 의한 이라크 포로 학대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서울=연합뉴스) 조채희기자 chaehee@yna.co.kr

    연합뉴스 | 2004.05.13 00:00

  • 이라크 연합군 결속 `포로학대'로 흔들

    미국과 영국이 이라크 포로학대 파문 진화에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연합군 참여 국가들에 대한 군대 철수 압력이 고조되면서 미국 주도 연합군의 결속력이 흔들리고 있다. 이라크 포로학대에 대한 조지 부시 대통령과 토니 블레어 영국 총리의 사과에도불구, 이에 대한 국제적인 분노는 가라 앉지 않고 오히려 확산되고 있다. 이라크에 3번째로 큰 규모의 군대를 파견한 이탈리아에서는 11일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총리가 포로학대를 비난한 지 하루만에 중도좌파 야당인 ...

    연합뉴스 | 2004.05.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