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361-11370 / 12,9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라크戰] 이라크 '다윗과 골리앗'전술 효과 보나

    ... 가며 보급과 정비 임무를 맡은 지원 병력들이 이라크군의 공격에 맞서 싸울만한 충분한 전투 태세를 갖추지 않은 경우가 많아서 더욱 고민이다. 실제로 지난 23일 새벽(현지시간) 나시리야 인근에서 발생한 교전으로 이라크군에 사살되거나 포로로 붙잡힌 미군은 제3보병사단 산하 정비 중대 병사들이었다. 이들은 인근 미군 대공포대에 보급품을 지원하기 위해 나섰다가 길을 잃고 이라크군에 포위돼 큰 피해를 입었다. 이번 전쟁에 참여한 미.영 연합군 수는 지난 1차 걸프전때의 ...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이라크戰] 이라크 거센 반격..단기전 차질

    ... 그러나 사담이 부하들에게 명령을 할 수는 있지만 많은 부하들이 대부분의 명령에 복종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23일 전투에서 약 20명의 미군이 이라크군의 매복과 위장항복으로 인해 전사하거나 실종됐다고 밝히고 이라크군 포로는 3천명이라고 말했다. ▲후세인 건재..대미 항전 독려 그간 미 정보당국에 의해 유고설이 나돌았던 후세인 대통령이 이날 대 국민연설을 갖고 미.영국 군에 맞선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후세인 대통령은 오전 11시부터 ...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이라크戰] 이라크 TV, 美 조종사 2명 모습 방영

    이라크 국영 텔레비전 방송은 24일 오후(현지시간)이라크 중부 교전에서 추락한 미군 아파치 헬기 조종사 2명의 모습을 공개하고 이들은 국제법에 따라 처리되는 전쟁 포로들이라고 밝혔다. 이날 카타르 위성방송 알-자지라 방송을 통해 전송된 화면에는 크림색 기병바지를 입은 미군 조종사 2명이 4-5분간 차를 마시는 장면이 방영됐다. 이들은 그러나카메라에 아무런 말도 하지 않은채 머리를 돌려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있었다. 카메라는 또 테이블 위에 펼쳐진 ...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이라크戰] "미국, 국제법 위반 주장 자격없어"

    마하티르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는 이라크가 미군 사망자 4명과 포로 5명을 TV에 공개한 데 대해 미국이 국제법 규정을 들먹일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24일 미국이 유엔을 전적으로 무시했기 때문에 유엔 관할 기구와 연관되는 문제를 제기할 권한을 상실했다고 주장했다고 말레이시아 신문 스타가 25일 보도했다. 마하티르 총리는 "이라크 병사들이 머리에 손을 얹은 채 투항하는 모습이 TV에 비쳐지는 것이 예사인데 이라크가 미군 포로를 ...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IEA 총장 "유가 급등 가능성 상존"

    ... 지레 겁먹을 필요는 없을 것이나 이라크 전쟁이 한창인 가운데 나이지리아 사태까지 악화될 경우 "(석유시장) 상황이 훨씬 더 어려워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유가는 이날 장 초반 런던시장에서 미국과 영국 연합군의 이라크 진격이 예상보다 강한 저항을 받고 이라크 TV에 사살된 연합군 포로들의 모습이 방영된데 자극받아 북해산 브렌트유 5월 인도분이 배럴당 1.30달러 뛴 25.65달러에 거래됐다. (파리 AFP=연합뉴스) jksun@yna.co.kr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이라크戰] 미국 전략 문제점 노출..WP

    ... 미군 사상자가 증가함에 따라 미군의 전략적 접근법에 의문이 생기고 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24일 해설기사를 통해 분석했다. 이 신문은 이날 `미군 손실로 위험 드러나, 전략에 의문 제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라크 남부에서 포로로 잡히거나 임시 시체안치소에 누워있는 미군 병사들의 장면은 미국의 접근법 기저에 있는 가설에 의문을 갖게한다"고 말했다. 이 신문은 "국방부 관리들은 미군 병사들이 거의 일반적으로 해방자로서 환영받을 것이며 특히 시아파 이슬람신도들이 ...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이라크戰] 아난, 바스라市 인도적 재앙 경고

    ... 아난 총장은 "유엔 안보리와 유엔 사무총장은 이 파이프 라인이 계속 흐르도록 하기 위해 모든 일을 다해야 하며 이를 위해 안보리는 이 프로그램의 내용 조정에 대한 협의를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아난 총장은 이라크전 전쟁포로 처우에 대한 질문에 "전쟁 포로는 국제법에 따라 인도적으로 대우해야 하며 전쟁을 벌이는 양측 당사자가 모두 이를 이행하고 전투원들에게도 이를 알려야 하는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연합뉴스) 추왕훈 특파원 cwhyn...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미군 1명, 중부 이라크서 피살

    ... 1명이 바그다드 남쪽 160㎞ 지점 나자프 마을 부근에서 머리에 총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기갑병의 사망과 관련한 정황은 분명치 않으나 발레스 대위는 기갑대대의 다른 병사들이 공격자를 추격, 이라크군 2명을 죽이고 다른 수명을 포로로 사로잡았다고 말했으나 공격자가 이들중에 포함됐는지 여부를 밝히지않았다. 미국이 5일전 이라크 공격을 개시한 이래 약 40명의 영미 연합군이 전투, 또는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나자프(이라크) AFP=연합뉴스) hcs@yo...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이라크戰] 이라크 전형적 게릴라戰 구사

    ... 바그다드로 진격함으로써 선두 부대와 후방 부대를 사이에서 통신선 정비 등의 임무를 맡은 지원 병력들이 매복한 이라크군의 공격을 받을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23일 새벽(현지시간) 나시리야 인근에서 이라크군에 사살되거나 포로로 붙잡힌 미군은 제3보병사단 산하 정비 중대 병사들로 이들은 인근 대공포대에 보급품을 지원하러 나섰다가 길을 잃고 이라크군의 공격에 희생됐다. 이런 점에서 이번 전쟁의 양상은 정규전과 비정규전의 혼합 양상을 띠고 있다고볼 수 있다. ...

    연합뉴스 | 2003.03.25 00:00

  • [이라크戰] 미국, 개전 5일째 '최악의 고전'

    미국이 개전 5일째인 24일 바그다드 진격을 앞두고 전사상자 및 전쟁포로 발생, 이라크군의 강력한 저항과 미군 포로들을 이용한 이라크 선전공세 강화로 개전 후 최악의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일간 USA 투데이는 이날 1면 머리기사로 "미영 연합군은 바그다드 진격에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지금까지 전투중 가장 커다란 고전을 맞고 있다"며 "바그다드 진격 180km를 앞두고 개전 5일 전투중 가장 치명적인 싸움으로 미군의 승전이 희석되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03.03.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