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5531-55540 / 59,1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르헨-이란 긴장 고조

    ... 말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폴은 아르헨 법원의 이란 전직 관료 체포 요구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한편 지난 94년 7월 부에노스아이레스 중심가의 유대인 상조회관 앞에서 발생한 차량폭탄 테러사건으로 건물이 붕괴하면서 유대인 85명이 숨지고 1백여명이 부상한AMIA 사건과 관련해 기소된 자는 아무도 없다. 그 동안 아르헨 사법당국은 이 사건을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의 소행으로 보고 이란계를 상대로 수사를 벌여왔다. ...

    연합뉴스 | 2003.03.12 00:00

  • 로이터 베이징 지국에 폭탄든 남자 침입

    제10기 전국인민대표대회(全人大)와 제10기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政協) 등 중요한 정치행사가 열리고 있는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서 12일 오전 폭탄을 휴대한 남자가 로이터 통신 베이징 지국에 침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시내 동부 중심가 차오양취(朝陽區) 성푸(盛福) 빌딩에 있는 로이터 통신 베이징 지국 사무실에 12일 오전 10시 30분께 폭탄을 든 30대 남자가 침입,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헤이룽장(黑龍江)성 출신의 전직 철강 노동자인 이 ...

    연합뉴스 | 2003.03.12 00:00

  • "이라크전은 태평양 지역에도 큰 영향"

    ... 테러공격의 표적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하고 문화관광지와 휴양지, 통신시설, 대형 군사센터 등은 테러리스트에게 상징적인 가치가있는 목표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인도네시아의 관광산업은 지난해 10월 발리 폭탄테러 사건 때문에 큰 영향을 받아왔다고 밝히고 이에 비해 하와이는 태평양의 중심에 상대적으로 고립돼 있기때문에 테러공격으로부터 다소 안전한 편이라고 말했다. 또 시러 스미스 동서센터 연구원은 "전쟁이 벌어지면 일본인은 여행하지 않을것"이라면서 ...

    연합뉴스 | 2003.03.12 00:00

  • 로이터통신 베이징 지국 침입 남자 체포

    12일 오전 로이터통신 베이징 지국에 침입한 30대 남자가 체포됐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경찰을 인용, 이날 보도했다. 이 남자는 당초 폭탄을 들고 있다고 주장했으나 가짜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남자는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베이징 시내 동부 중심가 차오양취(朝陽區) 성푸(盛福) 빌딩에 있는 로이터통신 사무실에 침입, 중국 정부의 부패를 폭로하겠다며 TV 카메라 앞에서의 인터뷰를 허용하지 않으면 폭탄을 터뜨리겠다고 위협했다. (베이징 AFP ...

    연합뉴스 | 2003.03.12 00:00

  • 로이터 베이징 지국에 폭탄든 괴한 침입

    중국 베이징(北京) 중심가 차오양취(朝陽區)성푸(盛福) 빌딩에 있는 로이터 통신 베이징 지국 사무실에 12일 오전 10시 30분께 폭탄을 든 30세 전후의 한 남자가 침입,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25층의 건물중 9층에 세든 로이터 지국 직원들은 괴한이 침입하자 즉각 공안(경찰)에 신고하고 로비로 대피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폭탄을 휴대했다고 주장하는 괴한은 검은색 재킷 차림에 검은색 가방을 들었고, 손에는 점화장치로 ...

    연합뉴스 | 2003.03.12 00:00

  • "이라크 화학무기 사용 100% 확실"

    ... 벌어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특히 수도 바그다드에는 충섬심에 불타는 특수부대가 대거 배치돼 있어 격렬한 전투와 수 많은 인명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라크가 화학무기를 사용할 가능성은 유엔 사찰단의 이라크 사찰 보고서에서도 나타나 있다. 사찰 보고서는 50개의 스커드 미사일 탄두와 VX 신경가스 및 탄저균 등이 장착된 6천500개의 화학무기 폭탄의 행방이 규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송병승 기자 songbs@yna.co.kr

    연합뉴스 | 2003.03.11 00:00

  • 정부, 필리핀 민다나오 등 여행자제 당부

    문화관광부는 최근 폭탄 테러가 발생한 필리핀 민다나오 지역에 대해 내국인 여행 자제를 여행업계에 당부했다고 11일 밝혔다. 문화부는 협조 공문을 통해 "민다나오 지역 내 정부군과 이슬람 반군간 충돌이계속되면서 민간인 희생이 늘고 있다며 "불가피하게 이 지역을 여행할 경우 신변 안전에 각별히 신경써 달라"고 요청했다. 민다나오 지역에서는 지난달 20일 공항과 시장 인근에서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10여명이 부상당하거나 사망했다. 한편 문화부는 미국-이라크전이 ...

    연합뉴스 | 2003.03.11 00:00

  • 평검사들 "수사청탁자 신상공개"

    ... 지난달 15일 검찰 개혁방안을 마련키 위한 회의를 열면서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는 사례에 대해 문제제기를 하는 한편 청와대와 정치권의 외압에 대처하는 방안을 마련하자고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지난 9일 노무현 대통령과 평검사간의 대화에서 SK수사팀의 이석환 검사가 수사과정에서 여당 중진 등의 외압이 있었다는 '폭탄발언'을 한 것도 이같은 '외압차단'장치 마련을 위한 방침의 하나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3.03.11 00:00

  • 평검사회 "수사청탁에 강경대응"

    ... 문제제기를 하는 한편 청와대와 정치권의 외압에 단호하게 대처하는 방안을 마련하자고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지난 9일 노무현 대통령과 평검사간의 대화에서 SK수사팀의 이석환 검사가 수사과정에서 여당 중진 등의 외압이 있었다는 `폭탄발언'을 한 것도 평검사들의 이같은`외압차단' 방침의 일환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 평검사는 "현재 창원지검의 의견 외에도 검찰내부 전산망에 청탁.외압 사례 게시판을 만들어 부당한 수사권 간섭 사례 및 청탁인사에 대한 정보를 ...

    연합뉴스 | 2003.03.11 00:00

  • 호주 총리, 뉴질랜드 시위대에 토마토 세례 받아

    ... 취하고 있는 이유중의 하나는 후세인대통령이 생.화학 무기를 테러조직들에게 건넬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하워드 총리는 앞서 지난 주말 이라크전 지지에 대해 고려할 때 지난해 88명의 호주인 희생자를 낸 인도네시아 발리 폭탄테러의 희생자를 기억하라고 국민들에게호소, 거센 비난을 받았다. 하워드 총리의 이같은 발언은 이라크와 발리 테러를 감행한 이슬람 과격분자들간의 연계가 밝혀지지 않았음을 주목한 희생자 가족과 야당의원들 사이에서 거센 비난이 일었다. ...

    연합뉴스 | 2003.03.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