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5541-55550 / 59,4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프간 동부서 차량폭발로 4명 사망

      아프가니스탄 동부 호스트시(市)에서 테러용으로 추정되는 폭탄을 실은 차량이 폭발해 4명이 숨졌다고 현지 관리가 13일 밝혔다. 사망자 가운데는 파키스탄인 2명과 예멘인 1명 등 외국인 포함돼 있다고 이 관리가 덧붙였다. 이 관리는 "그들이 창고에 들어가 차량에서 폭탄을 내리는 과정에서 폭발했다"고 말했다. (카불 AP.AFP=연합뉴스) bondong@yna.co.kr

      연합뉴스 | 2003.04.14 00:00

    • [이라크戰] (이모저모) 미.영군 이라크 경찰과 합동 순찰

      ... 보호하기 위해 저격수들을 병원 지붕에 배치하는 한편, 무장 탱크를 동원해 병원 앞에서 경계 근무에 나설 예정이다. 0..이라크 제2의 도시 바스라를 점령한 영국군은 12일 자살공격용으로 보이는 로켓추진식 수류탄 발사기 250정과 폭탄, 기폭장치 등을 바스라 북부 일부 지역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군은 알 아마라시에서 91년 걸프전 당시 체포돼 바그다드에 수감됐다가 유엔 무기사찰단 조사를 피해 이감된 이라크와 쿠웨이트인 죄수들이 갇혀 있다는의혹이 있는 ...

      연합뉴스 | 2003.04.13 00:00

    • [이라크戰] 바그다드 약탈사태 지속

      ... 보관한 이라크 국립박물관은 무차별적 약탈로 빈 껍데기만 남았다. 이런 가운데 미군은 연합군이 아직 장악하지 못한 이라크내 마지막 도시인 후세인의 고향 티크리트를 향해 북진을 개시했다. 한편 미 해병대는 바그다드 모처에서 자살 폭탄용 조끼 300여벌을 발견했다고 발표했으며 미국이 발표한 55명의 이라크 수배자 명부에 올라있는 이라크의 고위 과학자 1명은 수배자중 처음으로 자수했다. ▲바그다드 약탈 지속= 미군은 12일 바그다드에서 이라크 경찰과 합동으로 순찰을 ...

      연합뉴스 | 2003.04.13 00:00

    • 콜號 자살폭탄사건 연루 예멘인 10명 탈옥

      미 군함 콜호에 대한 자살 보트폭탄 공격에 연루돼 수감중이던 예멘인 17명중 10명이 11일 아덴항의 구치소를 탈옥했다고 현지 관리들이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5시께 구치소 창문의 쇠창살을 자르고 빠져나갔으며 1시간 뒤에 이 사실이 알려졌다고 교도소 관리들은 전했다. 이날 탈옥한 인물 중에는 주범중 한사람인 자말 바다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으다. 예멘 경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곧 사건을 검찰에 넘겨 정식 기소할 예정이었다. 지난 ...

      연합뉴스 | 2003.04.12 00:00

    • [이라크戰] 미국,"이라크핵연구소는 안전"

      ... 있었으며 이들 중 한 창고에 고농도우라늄이 포착된 수많은 드럼통이 발견됐다"고 보고했었다. 한편 미군당국의 한 전문가는 "미군이 알투와이타연구소에 도착하기 전에 이미 일부 드럼통의 봉인이 찢겨져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어떤 물질이 없어졌는지,이것 들이 테러리스트들에 의해 이른바 `더러운 폭탄'을 만드는데 사용되었는지도 알 수 없다"고 비공식 채널을 통해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빈.AFP.AP=연합뉴스) khkwon@yna.co.kr

      연합뉴스 | 2003.04.12 00:00

    • [이라크戰] 미.영 이라크 주둔시 테러확산 우려

      ... 겨냥한 것이며 이라크 국민이나 이슬람을 목표로 한 것은 아니라고 적극 해명했다. 그러나 분석가들은 미군의 이라크 주둔이 아랍인들에게 "점령"으로 비쳐지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한다. 이들은 또 이라크가 앞으로 테러 공격의 진원이 될 것이라는경고도 잊지 않는다. 지난 10일 바그다드에서 자살폭탄 공격으로 미군 병사 1명이숨진 것은 앞으로 계속될 `저항'의 경고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카이로=연합뉴스) 정광훈특파원 baraka@yna.co.kr

      연합뉴스 | 2003.04.12 00:00

    • [이라크戰] "후세인 사망설 유력"..USA투데이

      ... 것도 후세인과 그의 아들들이 피격 현장에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행정부 관리들도 현재 시제를 사용해 `후세인 이후 이라크'를 공공연하게 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7일 미군이 2천파운드(900㎏)짜리 고성능 폭탄을 투하한 바그다드 알-만수르 지구의 피폭 현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 특수부대가 피폭 현장에 파견됐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지만 현장에 있는 기자들에게 목격되지는 않았다. 건물 더미를 파내려가 시신을 찾아낸뒤 신원 확인 작업을 ...

      연합뉴스 | 2003.04.11 00:00

    • [이라크戰] 전쟁이 남긴것 : 인명, 환경 재앙

      ... 민간인들이다. 바드다드병원들은 부상자들로 만원이었지만 제대로 된 의료장비나 약품부족으로 마취제도 없이 절단수술을 받아야 하는 환자들의 절규가 언론을 통해 전세계 안방으로 전달됐다. 연합군은 놀라우리만큼 향상된 정확도를 지닌 미사일과 폭탄등을 동원해 이른바'족집게'공습을 펼쳤다고 주장했지만 격전지의 민간시설들에 대한 오폭도 잇따르면서 사랑하는 가족은 물론 집과 일터등을 잃은 사람이 부지기수다. 세계 유일의 초강대국 미국이 21세기 처음으로 벌인 이번 전쟁은 이렇듯 ...

      연합뉴스 | 2003.04.11 00:00

    • [뉴욕환시] 美달러화, 사흘연속 하락세

      10일 뉴욕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화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시내에서 자살폭탄 공격이 발생했다는 소식 등으로 현지의 위기감이 여전하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미 달러화는 현지시간 오후 5시 현재 유로당 1.0788달러에 거래돼 전날의1.0774달러에 비해 0.14센트 하락했으며 일본 엔화에 대해서도 전날의 120.09엔에서119.65엔으로 0.44엔 내렸다. 시장관계자들은 이날 바그다드에서 발생한 자살폭탄 공격으로 미군 1명이 ...

      연합뉴스 | 2003.04.11 00:00

    • [일요영화] (13일) '씨커' ; '성월동화'

      □씨커(SBS 오후 11시40분)=샌프란시스코 강력계 형사 니틀스(톰 시즈모어)와 그의 파트너 퍼지는 어느 날 우연히 수상한 느낌이 드는 현장을 발견하고 본능적으로 그곳에 들어선다. 그들은 지하실에 있던 폭탄 테러범들과 마주치게 되고 이들과 총격전을 벌인다. 이 과정에서 테러범 중 한 명인 클레어라는 여자를 검거하지만 니틀스는 자신의 친구이자 동료인 퍼지를 잃고 만다. 그후 테러범으로 보이는 한 남자에게서 전화가 걸려온다. 그는 클레어의 석방을 ...

      한국경제 | 2003.04.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