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7491-57500 / 58,8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프간 이슬람 단체가 美테러 자행"..FSB

    ... 연방보안국(FSB)이 12일 밝혔다. 아프가니스탄에 본부를 두고 아랍에미리트연방과 파키스탄, 사우디아라비아 등지에 지부를 갖고 있는 자마트 알-이슬라미에는 2년 전 230명의 목숨을 앗아간 러시아 모스크바 및 볼고돈스크시(市) 폭탄테러를 저지른 단체로 알려졌다. FSB는 이번과 같은 복합적.다차원적 테러를 자행할 수 있는 자금과 조직력을 갖고 있는 테러단체는 자마트 알-이슬라미에 밖에 없다며 이같이 추정했다. FSB는 또 이번 테러와 과거 러시아 폭탄테러를 ...

    연합뉴스 | 2001.09.13 07:39

  • 고층건물 상부 충격에 약하다

    ... 인용, 고층건물은 지하를 비롯한 아래부분이 강하게 설계되고 상층부로 올라갈수록 유연성을 위해 기둥이 가늘고 약해진다고 말했다. 마스터튼 위원장은 따라서 상층부로 갈수록 충격에 약해지며 이때문에 무역센터가 지난 93년 지하주차장에서의 폭탄테러에는 견뎠지만 이번 비행기 충돌에는 급속히 붕괴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누군가가 이점을 생각한 것이 분명하다며 테러범들이 이를 알고 의도적으로 상층부를 겨냥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는 무역센터는 튜브건물이라는 형태로 철과 ...

    연합뉴스 | 2001.09.12 23:01

  • 美 동시다발 테러 후 전세계 보안 초비상

    ... 항공편도 취소했다. 홍콩의 캐세이퍼시픽은 추가 발표가 있을 때까지 미국과 캐나다를 왕복하는 항공편을 모두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으며 독일의 루프트한자 항공도 캐나다와 미국행항공기 22편과 텔아비브행 1편의 비행을 취소했다. ▲폭탄 테러 위협과 대피 소동 독일의 금융중심지인 프랑크푸르트에서는 유명한 고층건물 중 하나인 메세투름빌딩에 대한 폭탄테러 위협으로 근무자들이 모두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으며 독일 정부는 주요 은행들이 사용 중인 고층건물에 대해 폐쇄를 명령했다. ...

    연합뉴스 | 2001.09.12 22:52

  • 탈레반, "빈 라덴 조건부 신병인도 고려"

    ... 협조 아래 현지 구호요원을 철수시키고 있어 13일까지는 철수작업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유럽연합(EU) 인도적 구호담당 집행위원도아프간 방문계획을 취소했다. 미 중앙군사령관 역시 탈레반 후원국인 파키스탄 방문을 취소했다. 미국은 지난 98년 동아프리카 주재 미국 대사관 연쇄 폭탄테러사건 직후 아프간호스트주에 있는 빈 라덴의 기지에 크루즈미사일 공격을 가한 바 있다. (이슬라마바드 AFP.AP=연합뉴스) kp@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09.12 22:38

  • 馬聯,세계최고층 빌딩, 폭파위협뒤 소개

    세계최고층 빌딩인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의 페트로나스 트윈타워(Petr nas Twin Towers)도 12일 폭탄테러 위협으로 수천명사무소 직원과 쇼핑객들이 소개됐다. 뉴욕 세계무역센터에 공중피랍 항공기 2대가 충돌, 쌍둥이 건물이 모두 무너져 내린 지 약 12시간이 지난 뒤인 이날 오전 페트로나스 트윈타워 빌딩 운영회사로 폭탄이 오전 9시 폭발될 것이라는 전화가 걸려왔다고 경찰은 밝혔다. 건물에 입주한 사무실 근로자들과 목격자들은 니켈로 외장처리된 ...

    연합뉴스 | 2001.09.12 22:37

  • 獨외무부 폭탄테러 위협으로 소개

    독일 외무부 건물이 12일 폭탄테러 위협을 받은 뒤 소개됐다고 외무부 대변인이 밝혔다. (베를린 AFP=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1.09.12 22:15

  • 말聯 세계최고층 빌딩, 폭파위협뒤 소개

    세계최고층 빌딩인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의 페트로나스 트윈타워스(Petronas Twin Towers)가 폭탄테러 위협이 있은 뒤인 12일 오전 수천명 사무소 직원과 쇼핑객들이 소개됐다. 이 빌딩에 대한 폭탄테러 위협은 뉴욕 세계무역센터에 공중피랍 항공기 2대가충돌, 쌍둥이 건물이 모두 무너져 내린 지 약 12시간이 지난 뒤인 이날 오전 업무시간중에 있었다. 건물에 입주한 사무실 근로자들과 목격자들은 니켈로 외장처리된 88층짜리 트윈타워내 3천여명이 ...

    연합뉴스 | 2001.09.12 22:15

  • 아프간 탈레반-"빈 라덴신병 인도검토"

    ... 협조 아래 현지 구호요원을 철수시키고 있어 13일까지는 철수작업이 마무리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유럽연합(EU) 인도적 구호담당 집행위원도아프간 방문계획을 취소했다. 미 중앙군사령관 역시 탈레반 후원국인 파키스탄 방문을 취소했다. 미국은 지난 98년 동아프리카 주재 미국 대사관 연쇄 폭탄테러사건 직후 아프간호스트주에 있는 빈 라덴의 기지에 크루즈미사일 공격을 가한 바 있다. (이슬라마바드 AFP.AP=연합뉴스) kp@yonhapnews.co.kr

    연합뉴스 | 2001.09.12 19:49

  • 테러직전 승객들 죽여

    ...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여승무원이 흉기에 찔렸다고 말했으며 곧 전화가 끊겼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샌프란시스코의 앨리스 호글란은 자신의 아들이 펜실베이니아에 추락한 비행기에 타고 있었으며 전화를 걸어 "우리는 납치당했다. 범인은 3명이며 폭탄을 가졌다고 말한다"고 알렸다고 밝혔다. 신문은 또 피랍기 탑승객들이 전화로 동료 승객들이 살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첫번째 추락 직전에 항공관제사들은 피랍기들중 1대의 조종실에서 테러리스트들이 말하는 목소리를 ...

    연합뉴스 | 2001.09.12 19:48

  • 항공기 테러 사건 다룬 영화들

    미국에서 발생한 사상 초유의 동시다발적 폭탄테러 사건을 TV로 지켜본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영화 속에서나 가능한 일"이라며 경악을 금지 못했다. 특히 `테러'는 그동안 할리우드 오락 영화의 단골 소재였기에 이같은 일이 현실에서 발생하자 더욱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테러를 소재로 한 영화로는 커트 러셀과 스티븐 그리브스가 열연한「화이널디씨젼」(1996년)이 있다. 이 영화에서 테러범들은 승객 460명을 태운 여객기를 공중 납치한다. 극중에서 ...

    연합뉴스 | 2001.09.12 1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