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7791-57800 / 59,1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테러범 충돌 목표는 펜타곤"..WP

    ... 체포돼 요르단에서 수감 중인 라에드 히자지라는 인물이 일했던 보스턴택시회사에서 택시 기사로 일한 적 있다고 FBI는 설명했다. 히자지는 빈 라덴의 추종자로 체포될 당시 테러 계획을 시인했으며, 아프가니스탄에 있는 빈 라덴 캠프에서 폭탄 제조술을 익혔다고 자백했었다. FBI는 이와 함께 전국의 크고 작은 은행에서 이번 테러사건에 연관된 혐의를 받고 있는 21명의 계좌 일부를 발견, 자금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 dpa.AP.AFP=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9.21 18:08

  • 포항제철(05490), 美 폭발테러에 '철근 녹듯'

    비행기 폭탄 테러에 세계무역센터(WTC)의 철근 구조물이 무너지듯이 외국인 매물에 연중 최저치 수준으로 추락했다. 특히 테러 사건 이후 미국의 전반적인 경기 뿐만 아니라 철강 경기도 내년 상반기 이후에나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고 전쟁 불안감에 미국 뮤추얼펀드에 대한 환매요구가 커지면서 매물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21일 거래소시장에서 포항제철은 장중 7만1,500원까지 폭락, 지난 1월 2일 7만4,200원의 연중최저치를 경신한 가운데 ...

    한국경제 | 2001.09.21 15:42

  • 빈 라덴 이미 출국說 나돌아

    ... 아프간을 떠났으며 이에 앞서 최고지도자 오마르가 출국을 승인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종교지도자들 사이에는 빈 라덴이 레바논이나 체첸으로 향했을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고 덧붙였다. 빈 라덴은 과거 미국이 자국 대사관 폭탄테러에 대한 보복으로 아프가니스탄에 미사일 공격을 가했을 때도 아프간을 떠나겠다고 밝혔으나 오마르는 이를 만류했다. 라덴을 추종하는 한 아프간 소식통은 라덴이 매우 건강한 상태이며 그에게 충성을 맹세한 아랍 청년들의 경호를 받고 ...

    연합뉴스 | 2001.09.21 14:52

  • [美 테러전쟁] 빈 라덴 어디있을까 .. 아프간 탈출說 등 난무

    ... 보호해온 탈레반 정권은 어쩔 수 없이 그를 출국시켜야 할 경우에 대비,새 은신처를 물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탈레반은 체첸 반군들과 이 손님의 새 거처를 마련하는 문제로 접촉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라덴이 이끌고 있는 알 카에다가 지난 1998년 케냐와 탄자니아 주재 미 대사관 폭탄테러를 위해 지휘본부를 세운 곳으로 알려진 수단으로 피신할 가능성도 있다. 이라크도 피신처의 한 곳으로 꼽힌다. 오광진 기자 kjo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9.21 14:45

  • "경기하강속 위기 영향 장기간 지속"..컨퍼런스 보드

    ...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미국경기가 하강국면에 있을때 발생한 사건은 지난 62년 10월의 쿠바 미사일위기를 비롯해 존 F. 케네디 대통령 암살사건(63년 11월), 이라크의 쿠웨이트 침공(90년 7월), 오클라호마시티 폭탄사건(95년 4월) 등 4차례로 나머지는 모두 경기가 상승국면에 있을때 발생했다고 CB는 밝혔다. CB의 게일 포슬러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논쟁의 여지없이 지난 테러사태는 미국 경제에 커다란 충격이었다"며 "그러나 그 영향력을 완전히 ...

    연합뉴스 | 2001.09.21 11:13

  • "빈 라덴 제거만으론 불충분"..전문가委 지난해 지적

    ... 대테러전문가들로 구성된 10인 위원회가 지난해 오사마 빈 라덴을 체포하거나 살해하는 것만으로는 큰 성과를 거둘 수 없다고 지적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20일 지난 98년 케냐와 탄자니아 주재 미국대사관 폭탄테러 공격 및 지난 93년 세계무역센터 폭탄테러 등에 대한 대응책의 일환으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재임 시절 구성됐던 테러위원회가 지난해 6월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보고서가 주영 미국대사관 웹사이트에 ...

    연합뉴스 | 2001.09.21 08:35

  • 테러범 전체가 가짜 신분 가능성

    ... 모두가 납치범이 아닌 것으로드러났다고 신문은 말했다. 수사관들은 이들이 단순히 비슷한 이름을 가진 사람들인지 아니면 납치범들이의도적으로 군 조종사의 신분을 사칭했는지를 조사중이라고 신문은 말했다. 신문은 지난 93년 세계무역센터 폭탄테러의 범인으로 240년 형을 받고 복역중인람지 유세프의 경우도 영국 웨일스의 스완시에 있는 학교를 다닌 것으로 돼있으나그 학교 교수들은 그가 자신들이 가르쳤던 학생이 아니며 그 학생은 걸프전이 끝날무렵에 살해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런던=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1.09.21 08:12

  • 美 군사작전명의 숨은 의미와 그 선정 과정

    ... 혐오감을 주거나 정치적으로 민감한 용어는 배제된다. 한편 중앙정보국(CIA)과 연방수사국(FBI) 등 미 정보기관이 테러 배후세력을 추적하기 위해 벌이고 있는 수사작전은 `펜트밤(Penttbom)'으로 불리고 있다. 펜트밤은 테러공격을 받은 펜타곤(Pentagon)의 'pen'과 붕괴된 세계무역센터 쌍둥이빌딩(Twin Towers)의 'tt', 폭탄(bomb)의 'bom'을 합성한 것이다. (워싱턴=연합뉴스) 이도선특파원 yds@yna.co.kr

    연합뉴스 | 2001.09.20 20:50

  • "이슬람 테러조직 언제든 20-30곳 공격 가능"

    ... 이번 테러의 배후 조종자로 지목되고 있는 오사마 빈 라덴이 이끄는 테러 단체 `알 카이다'의 조직원 5명을 기소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알제리, 이라크, 프랑스 국적을 가진 이들 조직원은 지난해 프랑스 스트라스부르의 성탄절 시장에서 폭탄 테러를 기도한 혐의로 체포돼 검찰의 조사를 받아왔다. 앞서 독일 언론들은 프랑크푸르트 지역이 이슬람 테러단체를 지원하는 배후 기지 역할을 하고 있으며 함부르크 지역에서도 빈 라덴 지원세력이 비밀리에 활동하고있다고 보도했다. ...

    연합뉴스 | 2001.09.20 19:44

  • [한경 데스크] 미국의 부메랑 '빈 라덴'..이동우 <기획취재부장>

    ... 담은 테이프가 공식배포될 정도로 영웅대접을 받았으나 곧 요주의인물로 찍힌다. 격분한 과격파들은 미국을 중동에서 몰아내야 아프가니스탄에서 빛나는 성과를 거둔 반외세무력투쟁이 완결된다고 믿었다. 그들은 우선 해외주둔미군을 상대로 폭탄테러를 시작했다. 걸프전을 계기로 미국이 중동을 군사적으로 완전 장악한데이어 부시정권이 이스라엘쪽으로 표나게 기울자 그들은 '성전(지하드)의 이름'으로 미국본토테러를 결행할 결정적인 시기가 왔다고 판단했던 것같다. 뉴욕과 워싱턴 ...

    한국경제 | 2001.09.20 1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