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9581-59590 / 59,9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천자칼럼] 태풍이 아쉬운 가뭄

      ... 자연의 조화가 가져다 주는 재앙일뿐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잘 알고 있다. 태풍의 공기기둥이 가장 큰 것은 높이가 12km, 지름이 500km에 이르고 최고초속 90m로 소용돌이친다. 그동안 발생한 태풍들의 위력은 평균하여 핵폭탄 몇개의 에너지와 맞먹는 것이었다. 1분사이에 방출하는 힘이 미국의 50년간 사용 전력에 해당될 정도로 어마어마하다. 그 에너지가 방대한 지역에 폭우와 폭풍, 해일을 일으키면서 죽음과 파괴를 가져다주게 된다. 1900년 미국텍사스주의 ...

      한국경제 | 1994.07.27 00:00

    • [기업화제] 미국, 대금지불 지연 .. 하청업체 도산 속출

      ... 기업은 인보이스를 받은후 90일이 지나서야 대금을 결제해 주고 있을 정도로 대금 지불시기가 매우 늦어지고 있다. 얼마전 시카고에 있는 대형 통신업체 아메리테크사는 7만개에 달하는 부품 공급업체들에 마른 하늘의 날벼락같은 폭탄선언을 했다. 지금까지 부품을 공급받은후 30일안에 결제해주던 대금을 앞으로는 45일이 지나야 결제해 준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회사에 돈이 없어서가 아니었다. 이회사 대변인의 입을 빌리면 "생산코스트를 컨트롤하고 현금흐름을 최적화하기 ...

      한국경제 | 1994.07.25 00:00

    • [전력] U-235 핵분열때 엄청난 에너지 이용..원자력발전이란

      ... 값이 싸고 깨끗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발전원가를 비교해 보면 원전은 1kwh의 전력을 생산하는데 23원96전, 수력은 27원72전, 석탄은 30원2전, LNG(액화천연가스)는 37원70전이다. 문제는 안전성인데 원자로가 원자폭탄처럼 터지는 일이란 있을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원전과 핵폭탄의 원료는 그농도가 크게 다르기 때문에 원전에서는 핵폭발과 같은 사고는 결코 일어날수가 없다. 또 원전에서 많은 방사선이 나오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도 오해라는 주장 ...

      한국경제 | 1994.07.20 00:00

    • [전력] 외국사례

      일본의 원전은 총54기로 이 가운데 11기는 현재 건설중이다. 일본은 이미 알고 있듯이 지난45년 원자폭탄으로 커다란 피해를 입었던 나라다. 그런 상처에도 불구하고 일찍이 지난50년부터 원전을 경제발전에 적극 활용한 나라가 일본이다. 일본 사회당은 지난해 연정에 참여하자 20년간 주창해 온 반원전 논리를 거둬들였다. 막상 집권하고 보니 원자력 발전이 국가경제에 절대 필요하다는 점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주민들의 보상시비나 "우리동네에는 ...

      한국경제 | 1994.07.20 00:00

    • ""김일성에 대한 평가 이미 내려져""...이영덕 총리 발표

      ... 정부가 김의 사후 조문파문의 핵심인 김의 과거사문제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총리는 그러나 남북정상회담 재추진문제 등 향후 남북관계에 미치는 영 향을 감안, *6.25한국전쟁 *1.21 청와대 습격사건 *아웅산 폭탄테러사건 * 대한항공기 폭파사건등 김일성의 구체적인 죄과는 거론하지 않았다. 정부가 이총리의 발언형식을 통해 이같은 북한관련 공식입장을 밝히기로 한 것은 김일성에 대한 역사적 평가와 김일성조문을 둘러싼 국론분열을 더 이상 방치할 ...

      한국경제 | 1994.07.18 00:00

    • [산학연협력] 외국사례..미국 바텔연구소

      세계 최대의 민간연구소인 바텔연구소는 고돈 바텔씨의 유언으로 세워진 비영리 민간연구기관이다. 그의 유언은 "창조적인 연구를 위한 교육에 힘쓰고 금속업체및 관련기업을 돕는 기술을 개발할 연구소를 설립 해 달라"는 것이었다. 바텔은 지난 29년에 370만달러의 기금으로 30명의 직원이 모여 미오하이오 주 콜럼버스에서 문을 열었다. 현재는 8,000명의 연구원이 매년 9억달러에 달하는 연구비로 5,000여개의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

      한국경제 | 1994.07.16 00:00

    • [산학연협력] 외국사례..일본 이화학연구소

      일본 이화학연구소는 물리 화학 생물 의학등 모든 분야를 연구하는 종합기초연구소이다. 1917년 황실및 정부와 개인의 출연금으로 설립된 재단법인이 원래의 모습이다. 수십개 기업이 참여한 리켄 콘체른을 통해 연구에서 얻어진 성과를 생산 하는등 전전까지는 일본의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했으나 2차대전 말기 원자탄 제조용 우라늄농축기술을 주도한 혐의로 전후 사이클로트론가속기등 관련 연구시설을 외압에 의해 바닷속으로 수장하는 아픔을 갖게 된다. ...

      한국경제 | 1994.07.16 00:00

    • [천자칼럼] 우주사의 최대쇼

      ... 찾아오는 핼리혜성이 2,300만 라는 먼 거리를 스쳐 지나갔는데도 그꼬리가 얼마나 길었던지 지구가 꼬리를 통과했다는 추측까지 나왔다. 지난 92년말에는 외국 천문학자들이 직경5~10 의 거대혜성이 2116년 또는 2126년에 핵폭탄 100만개와 맞먹는 위력을 가지고 지구와 충돌할지도 모른다는 관측결과를 내놓아 세인들을 깜짝놀라게 한바 있다. 3일뒤부터 슈메이커-레비혜성이 목성에 부딪치는 우주사상 최초의 해성- 혜성충돌쇼가 연출된다. 그 결과의 관측은 ...

      한국경제 | 1994.07.15 00:00

    • [한경칼럼] 핵개발 .. 신재인 <한국원자력연구소장>

      ... 핵개발과 모두 관계가 되어 있음을 발견하고 흥미를 갖는다. 결국 이 신문기자는 한적한 일본의 시골에 설치되어 있는 거대한 지하공장 을 발견해 낸다. 거기에서 실종된 과학자들이 모여 개발이 늦어 패망의 한을 일본에게 심어준 핵폭탄 개발사업에 지금도 열중하고 있음을 알계 세계에 알리게 된다. 이것이 미국 사람이 쓰고 베스트셀러에 오른 추리소설의 내용이다. 사실 일본이 2차대전에서 미국을 선제공격 하고서도 패망하게 된 것은 꼭 원자폭탄이라는 신무기를 미국이 ...

      한국경제 | 1994.07.15 00:00

    • [인터뷰] 김창순 <북한연구소 소장>..북의 권력구도 전망

      ... 원산 해금강등에서 우라늄광이 발견됐다. 68년엔 모스크바에서 북한에 10만kw짜리 원자로를 발송했다. 평남 북창 화력발전소에 이것을 설치했다. 이정도면 10kg의 플라토늄을 추출할수 있다. 히로시마나 나가사키에 떨어진 핵폭탄이 7kg짜리다. 그러면 1년에 하나씩 만들어도 몇개냐. 개도국으로서 국가의지로 원자탄을 개발하겠다고 나선 파키스탄 인도 이스라엘 남아공등이 모두 성공했다. 핵폭탄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경제력 과학기술 우라늄등 원료가 있어야 하는데 ...

      한국경제 | 1994.07.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