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6451-36460 / 39,0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전북 현대, 선두 탈환

    전북 현대가 적지에서 귀중한 1승을 올리고 선두자리를 탈환했다. 전북은 17일 부산구덕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에서 박성배와 전경준이 1골씩을 넣은 데 힘입어 우성용이 한골을 만회한데 그친 부산 아이콘스를 2-1로 제압했다. 이로써 2승2무로 승점 8을 기록한 전북은 이날 성남 일화에 패한 부천 SK를 밀어내고 1위에 올랐다. 부산은 경기 초반 용병 듀오 디디와 마니치를 최전방에 내세우고 하리, 송종국,이장관 등 5명의 ...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프로축구 주중 경기시간 오후 7시30분으로 변경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오는 24일부터 주중 경기(수요일) 시간을 오후 7시에서 오후 7시 30분으로 변경한다. 프로연맹은 새로 사용되는 월드컵경기장들이 시내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관객들이 시간여유를 갖고 경기를 관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경기 시간을 늦췄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프로축구] 성남, 저력발휘..부천 연승 저지

    ... 성남은 5명의 미드필더로 허리를 보강한 부천과 초반부터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였다. 그러나 팽팽하던 승부는 25분 올리베가 오른쪽 측면 돌파에 성공하면서 성남 쪽으로 기울었다. 올리베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센터링한 볼을 이날 프로무대 데뷔전을 치른 한동진 골키퍼가 쳐내자 페널티지역 밖에 있던 샤샤가 무릎 높이로 슛, 골문을 향하던 볼을 김대의가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손쉽게 첫 골을 터트렸다. 첫 골로 기세가 오른 성남은 불과 2분뒤 부천 한동진 골키퍼의 뼈아픈 ...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프로축구] 전남, 울산과 0-0 무승부

    ... 전남은 성한수와 이반을 공격 최전방에 세우고 김태영-강철-마시엘의 스리톱으로 기용하는 등 '3-5-2' 카드를 꺼내들었고 울산은 이길용과 정성훈에 투톱에 배치하는 '4-4-2' 시스템으로 맞섰다. 전남은 좌우 허리에서 각각 프로 2년차와 대졸 신인인 이영수와 김홍철의 측면돌파가 활기를 띠는 등 시종 경기를 압도하며 슛을 난사했으나 울산의 골망을 흔들지는 못했다. 상대적으로 수비에 치중한 울산은 전남의 철벽 스리톱 수비라인에 막혀 좀체 공격의 물꼬를 트지 못했다. ...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일본, 독일월드컵 행보 본격화

    브라질의 축구영웅 지코(49.가시마 기술고문)를 새 사령탑으로 앉힌 일본축구가 제2의 도약을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일본축구협회는 16일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11월20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아르헨티나와 대표팀 개편 후 ... 오는 20일 이사회 및 평의원회를 열어 지코를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정식선임하고 가와부치 사부로(川淵三郞.65) 프로축구 J-리그 의장을 협회장으로 선출하는 등 2006년 독일월드컵에 대비한 새 진용을 짤 예정이다. 가와부치 회장 내정자는 ...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명장 메추, 세네갈서 쫓겨나

    세네갈을 월드컵 8강에 올려 놓은 명장 브뤼노 메추 감독이 토사구팽을 당했다. 세네갈축구연맹은 17일(한국시간) 메추 감독의 거취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축구에 휴가란 없다"며 메추 감독의 해임을 공식 확인했다. 메추 감독은 ... 대표팀을 맡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엘 하지 말리크 사이 세네갈연맹 회장은 메추의 휴가론을 일축한 뒤 "프로축구에 대한 풍부한 지식과 훌륭한 자질을 갖춘 지도자를 새로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유택 기자 changyt...

    한국경제 | 2002.07.17 00:00

  • 축구 트라파토니 유임 .. 메추는 `팽'

    ... 충격의 역전패를 안겼던 `졸장' 조반니 트라파토니 감독이 끝내자리를 보전해 명암이 엇갈렸다. AFP에 따르면 세네갈축구연맹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메추 감독의 거취 문제와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축구에 휴가란 없다"며 메추 감독의 ... 하지 말리크 사이 세네갈연맹 회장은 "메추의 계약 당사자는 연맹이아닌 국가"라며 메추의 `휴가론'을 일축한 뒤 "프로축구에 대한 풍부한 지식과 함께훌륭한 자질을 갖춘 지도자를 새로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추의 경질 사실이 확인된 ...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유상철, J리그 떠난다

    유럽 진출을 노리고 있는 유상철(31)이 3년 6개월 간 활약했던 일본프로축구 J리그와 결별한다. 유상철의 소속 구단인 가시와 레이솔은 "유상철이 유럽 리그 진출을 위해 24일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리는 우라와 레즈와의 홈경기를 마지막으로 팀을 떠난다"고 17일 공식 발표했다. 이미 유상철을 내보내기로 약속했던 가시와 구단은 24일 우라와 전이 끝난 뒤 유상철의 고별 행사를 치러줄 예정이다. 유상철의 에이전트인 이영중씨에 따르면 현재 네덜란드, ...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월드컵 포상금 균등지급은 성과주의 본보기" .. 삼성경제硏

    한국 월드컵 축구대표팀에 대한 포상금 균등지급은 집단 성과주의의 좋은 사례라고 삼성경제연구소가 밝혔다. 정권택 수석연구원은 17일 `성과주의 인사의 명암과 제언' 보고서에서 우리 기업이 미국식 성과주의를 성급하게 도입해 부작용을 ... 스캔들이 초래될 수도 있다는 설명이다. 성과주의를 정착시키기 위해서는 ▲지나친 개인별 차등 위주 보다는 집단성과보상프로그램의 적절한 조화 ▲비금전적 보상을 포함한 총보상 고려 ▲장기 성과지표와 보상책 도입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제안했다. ...

    연합뉴스 | 2002.07.17 00:00

  • 프로축구 현대모터스 `초대권 발행 안한다'

    프로축구 전북 현대모터스가 그동안 빈 좌석을 채우기 위해 남발해온 공짜 티켓 발행을 중지한다. 16일 현대 모터스구단에 따르면 월드컵 열기가 K리그로 이어지면서 경기장을 찾는 관중 수가 급증함에 따라 그동안 지자체 등 각종 기관.단체에 ... 축구부원들에게는 종전처럼 무료입장을 허용할 방침이다. 구단 관계자는 "초대권 발행 중단에 따른 수입은 미미한 액수지만 축구팬들이 자발적으로 경기장을 찾는 문화가 확산돼야 우리 프로축구가 경쟁력과 자생력을 갖출 수 있다고 판단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

    연합뉴스 | 2002.07.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