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101-37110 / 44,0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메시.루니.호날두, 신인왕 3파전

      ... 최고의 신인 선수들이 조별리그 경기에 선발 출장 또는 교체 투입돼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아르헨티나의 '축구 신동'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와 잉글랜드 '공격의 핵' 웨인 루니, 포르투갈의 '젊은 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이하 ... 데 이어 다시 10분 뒤에는 승리를 자축하는 아르헨티나의 6번째 골을 터뜨렸다. 불과 16세의 나이에 스페인 프로축구 1부 리그에 데뷔한 메시는 지난 해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 7경기에서 6골을 뽑아 득점왕을 차지하는 등 나이에 걸맞지 ...

      연합뉴스 | 2006.06.17 00:00

    • thumbnail
      로드리게스, 아르헨티나의 `신형 무기'

      ...티코 마드리드)가 팀에 3번째 우승컵을 안겨줄 신형 무기로 떠올랐다. 로드리게스는 16일(한국시간) 독일월드컵축구 C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전반에만2골을 터뜨려 아르헨티나가 세르비아몬테네그로를 6-0으로 완파하는데 수훈갑이 됐다. ... 돌파력과 날카로운 패스, 높은 골 결정력을 두루 갖춰 공격력이 돋보이는 선수다. 1999년 뉴웰스 올드 보이스에서 프로에 데뷔한 로드리게스는 2002년 스페인 프로축구 에스파뇰로 이적한 뒤 2005-2006 시즌부터 아틀레코 마드리드에서 ...

      연합뉴스 | 2006.06.17 00:00

    • 치질 수술 말루다, 한국전 출격

      2006 독일 월드컵에 나온 프랑스 축구 대표팀의 왼쪽 미드필더 플로랑 말루다(26.올림피크 리옹)가 치질 수술 후 제 컨디션을 찾아 한국과 G조 조별리그 두 번째 경기(19일)에 뛸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대표팀 주치의 장 ... 리베리가 좌우 미드필더진에 포진하는 4-2-3-1 포메이션을 구사할 전망이다. 지난 1996년 프랑스 샤토루에서 프로에 입문한 말루다는 2003년 올랭피크 리요네로 이적했고 월드컵 지역예선 때는 4경기에 출전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6.06.17 00:00

    • 베어벡 '포스트 월드컵' 행보는?

      `베어벡, 그의 행보가 궁금하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딕 아드보카트 감독과 '제2의 진공청소기' 이호(울산)가 2006 독일 월드컵 축구대회 이후 '러시아행' 특급열차를 함께 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월드컵 2회 연속 '태극호'의 ... 아드보카트호 코칭스태프의 주가도 함께 상승했다. 이런 상황에서 아드보카트 감독이 사실상 독일 월드컵 이후 대한축구협회와 재계약을 하지 않고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 연고의 프로팀(1부리그)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 사령탑으로 ...

      연합뉴스 | 2006.06.17 00:00

    • 이호, 아드보와 함께 러 제니트 갈듯

      `신형 청소기' 이호(22.울산 현대)가 2006독일월드컵축구 이후 딕 아드보카트 감독과 함께 러시아 프로축구 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로 둥지를 옮길 것으로 보인다. 16일 프로축구 울산 현대 김형용 부단장은 연합뉴스와 전화에서 "토고와 월드컵 조별리그 G조 1차전을 치르기 직전 제니트로부터 이호의 이적협상에 관한 공문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형용 부단장은 그러나 "아직 16강 진출 여부 등 경기일정이 마무리되지 않아 내부 검토중이며 월드컵이 끝난 ...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지성.영표-앙리.갈라스 '운명의 만남'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자존심 싸움을 벌였던 한국과 프랑스의 '축구 스타'들이 2006독일월드컵 축구대회에서 첫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19일(한국시간) 새벽 프랑스 축구대표팀을 상대로 2006 독일월드컵 G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특히 이번 경기는 한국은 물론 프랑스에도 사실상 16강 진출의 향방을 가늠하는 중요한 한판 대결이다. 이번 경기는 승부 뿐 아니라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박빙의 승부 끝에 ...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앙골라 골키퍼는 '대표팀 전속'

      세계 각국 프로 축구 리그 선수들의 경연장인 독일월드컵에서 앙골라 축구 대표팀의 골키퍼인 주앙 히카르두(36)는 특이한 존재다. 히카르두는 월드컵 출전 선수 가운데 소속 클럽팀이 없는 이른바 '무소속'이면서 유일한 소속팀이 바로 ... 훑어봐도 매력적인 제안을 하는 팀이 없었기 때문에 차라리 혼자 훈련하는 것을 택했다"고 밝혔다. 일찌감치 포르투갈의 프로리그에 진출한 히카르두는 8년간 2부리그에서 뛰었고 1부리그도 3년 동안 경험했다. 앙골라 대표팀의 루이스 올리베이라 ...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호주, 브라질 격파.. 지각변동 가능성"

      ...에 3-1 역전승을 거둔 호주가 19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F조 2차전에서도 세계 최강 브라질을 격파, 세계 축구계에 지각 변동을 일으킬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스벤 고란 에릭손 잉글랜드 감독 등이 전망했다. 16일 호주 일간 '헤럴드 ... 경기에서 호주 는 매우 인상적인 경기를 보여줬다면서 호주가 브라질을 이기는 게 꿈만은 아니라고 말했다. 스페인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 등에서 사령탑을 맡았던 베인하커르 감독은 "호주팀이 경기를 풀어가는 자세가 매우 마음에 ...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스위스신문 "반지의 제왕이 돌아왔다"

      ... 또한 틀림없다고 말했다. 바즐러 차이퉁은 소속 팀인 독일 뒤스부르크가 그를 매각 대상에 올려놓고 적절한 몸값을 챙기기를 희망하고 있고 스코틀랜드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정작 본인 스스로는 '월드컵 이후'를 여전히 불투명하게 보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가 국내에서 축구기술과 외모로 일종의 팝스타같은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있지만 최근 상황은 그리 유쾌하지 않다는 점도 아울러 지적했다. 바즐러 차이퉁은 안정환이 그라운드 ...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thumbnail
      스페인 새별 비야 `마라비야'

      ... H조 1차전에 선발로 나와 프리킥과 페널티킥으로 두 골을 뽑아내 스페인의 4-0 승리를 이끌었다. 비야는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2005-2006시즌에 모두 25골을 터뜨려 스페인 공격수 가운데 가장 많은 골을 기록했다. 카메룬의 ... 해트트릭까지 노렸지만 슈팅이 골키퍼의 발을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스페인 2부 리그 스포르팅 데 기혼에서 첫 프로생활을 시작한 비야는 2003년 레알 사라고사로 이적해 첫 두 시즌에 각각 17골, 15골을 넣은 뒤 2005년 발렌시아 ...

      연합뉴스 | 2006.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