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4301-374310 / 440,7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B스타투어] 유학파 문수영, 생애 첫 우승

      유학파 골퍼 문수영(22)이 국내 무대에서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문수영은 22일 부산시 기장군 부산아시아드골프장(파72.6천21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 KB국민은행 스타투어 2차대회 3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2개, 보기 2개로 2언더파 71타를 쳐 최종 합계 10언더파 206타로 최나연(19.SK텔레콤)을 2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2라운드에서 2타차 선두에 나섰던 최나연은 후텁지근한 날씨 속에서 긴장감이 더한 탓인지 ...

      연합뉴스 | 2006.07.22 00:00

    • 재활 이동국, 23일 독일로 재출국

      비자 발급 문제 등으로 일시 귀국했던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의 공격수 이동국(27)이 재활훈련을 해온 독일 프랑크푸르트로 23일 다시 출국한다. 이동국의 에이전트 이영중 이반스포츠 사장은 "이동국이 23일 오후 대한항공편으로 부인 이수진씨와 함께 출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동국은 지난 4월 프로축구 K-리그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무릎 전방십자인대가 파열돼 같은 달 12일 독일로 떠나 월드컵 본선 출전 꿈을 접은 채 프랑크푸르트에서 수술을 받고 ...

      연합뉴스 | 2006.07.22 00:00

    • 월드컵과 아이비리그

      ... 이처럼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던 데는 국력이 커지면서 투자를 꾸준히 늘려간 데 따른 것일 터입니다. 특히 딕 아드보카트 감독처럼 경험이 많고 능력이 출중한 명장을 사령탑으로 두게 된 게 큰 보탬이 됐지요. 그는 세계 최고의 유럽 프로 무대를 섭렵한 경험을 살려 출전국의 전력을 세밀하게 분석하고 적절한 선수 기용으로 '아드보식 용병술'을 선보일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박지성 이영표 안정환 이을용 등 해외파들의 노련미와 패기도 '코리아 파이팅'의 또 다른 원동력이 ...

      한국경제 | 2006.07.21 10:10

    • 미켈슨, 갤러리시계 부숴 200달러 즉석 지급

      ... 스스로 1벌타를 부과한 뒤 볼을 리플레이스하고 파 퍼트를 해 성공했다. 퓨릭은 그날 공동 2위에 오를 수 있었지만 양심을 속이지 않은 그 1타 때문에 공동 7위가 되는 것을 감수했다. 쪾'스코어 카드 오기'는 다반사 프로들이 실격당하는 이유 중 가장 흔한 것이 바로 스코어 카드 '오기'(誤記)다. 올해도 예외는 아니다. 특정 홀에서 자신이 친 스코어보다 적게 기록할 경우 실격당한다. 로버트 개리거스는 미국PGA투어 혼다클래식 첫날 스코어 카드 오기로 ...

      한국경제 | 2006.07.21 09:59

    • [브리핑] 하이닉스(000660) - 하이닉스를 보면 90년대 삼성전자가 생각난다...대우증권

      ... 입증했음. 둘째, 하이닉스의 해외 공장 생산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음. 하이닉스는 2분기부터 중국의 8인치 설비가 본격가동에 들어갔으며 4분기에는 12인치 신규설비도 정상가동될 것이라고 밝혔음. 또한 하이닉스가 기술을 이전한 대만의 프로모스 12인치 라인도 정상가동되고 있어 물량증가가 본격화되고 있음. 2분기에 해외공장 초기 부담에 따른 비용부담이 있었지만 향후 가동 정상화로 고정비 부담이 감소하면서 부담요인은 줄어들 전망임. 해외공장이 본격 가동에 들어갈 경우 ...

      한국경제 | 2006.07.21 08:38

    • thumbnail
      허석호, 3년만에 다시 돌풍

      ... 편한 마음으로 경기를 치르고 있다"고 말했다. 2003년 대회 때 호흡을 맞췄던 영국인 캐디 리처드 핼럼을 다시 캐디로 불러들인 허석호는 또 "우승은 신(神)이 도와줘야 하는 것 아니냐"면서도 첫날 선전에 뿌듯해했다.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통산 6승을 올린 허석호는 2003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JGTO 상금랭킹 상위 선수에게 주는 출전권을 받아 브리티시오픈 무대를 밟아왔다. 올해 7번째 이 대회에 나서는 '탱크' 최경주(36.나이키골프)는 ...

      연합뉴스 | 2006.07.21 00:00

    • thumbnail
      박찬호 시즌 7승 또 무산 ‥ 6이닝 5안타 5실점

      박찬호(33·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4년9개월여 만에 다시 선 AT&T파크에서 시즌 7승 달성에 실패했다. 박찬호는 21일 오전(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6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5안타를 맞고 5실점한 뒤 0-5로 뒤진 7회 타석에서 에릭 영으로 교체됐다. 샌프란시스코는 8회 세 타자 연속 홈런을 추가해 9-3으로 완승했다. 박찬호는 시즌 ...

      한국경제 | 2006.07.21 00:00 | 김경수

    • 냔야 등 대만 D램업체 순익 급성장-골드만삭스

      ... 밝혔다. 총 마진율도 1분기 24%에서 28%로 향상. 골드만은 "냔야의 강력한 이익 성장세는 다른 상용 D램업체들의 수익 흐름이 견조하게 이어질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평가했다.안정된 D램 가격 환경과 비용절감 등에 힘입어 높은 수익 증가세가 가능하다고 판단. 파워칩의 2분기 순익은 전기대비 164% 급증하고 1분기 손실을 겪었던 프로모스도 6억9000만 대만달러의 흑자전환을 예상했다. 한경닷컴 박병우 기자 parkbw@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7.21 00:00 | parkbw

    • 박찬호, 6이닝 5실점 시즌 6패

      '코리안특급' 박찬호(33.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4년 9개월여만에 다시 선 AT&T 파크에서 시즌 7승 달성에 실패했다. 박찬호는 21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AT&T 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동안 홈런 1개를 포함해 5안타를 맞고 5실점한 뒤 0-5로 뒤진 7회 타석에서 에릭 영으로 교체됐다. 샌프란시스코는 8회 세 타자 연속 홈런을 추가해 9-3으로 완승했다. ...

      연합뉴스 | 2006.07.21 00:00

    • 이승엽, 올스타전서도 최강타자 대접

      "이.승.엽 이겨라! 이.승.엽 이겨라!" 올스타전에 나온 이승엽(30.요미우리 자이언츠)은 역시 리그 최고 강타자 대접을 받았다. 이승엽은 21일 도쿄 메이지 진구구장에서 벌어진 일본 프로야구 올스타 1차전에서 당초 예상을 깨고 팬 투표로 선발된 스타들과 함께 선발 출전해 9회까지 뛰었다. 일본 프로야구에서 외국인 선수는 국내 리그와 마찬가지로 단순한 `도우미'로 통하는 게 현실이다. 하지만 이승엽은 센트럴.퍼시픽 양대 리그를 통틀어 타격 ...

      연합뉴스 | 2006.07.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