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74501-374510 / 441,21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즈, 통산 50승 달성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 (PGA) 투어 최연소 통산 50승을 달성했다. 우즈는 7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랭크의 워익골프장(파72.7천127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뷰익오픈 마지막날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 합계 24언더파 264타로 짐 퓨릭(미국.267타)을 3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묘하게도 나흘 연속 66타를 치면서 2002년에 이어 2번째 우승을 차지한 우즈는 올 시즌 11개 대회에 출전해 ...

      연합뉴스 | 2006.08.07 00:00

    • thumbnail
      [일본 고치현 골프] 태평양 바라보며 라운딩

      ... 구성하는 4개의 주요 섬 중 가장 작은 섬이다. 이 섬 남부의 고치현은 일조량이 많고,연중 온화한 기후특성을 보이는 지역으로 국내 골퍼들의 관심을 끌어왔다. 지난해에는 고치시의 구로시오CC가 집중조명을 받았다. 11월 열린 일본프로골프 카시오월드오픈에서 미셸 위의 프로전향 첫 성대결이 펼쳐진 것. 고치시에는 구로시오CC 외에도 여러 개의 골프장이 있다. 대부분 시내에서 20분 거리에 위치해 움직이기 편하다. 토사CC가 그 중 하나다. 토사CC는 36홀 규모로 ...

      한국경제 | 2006.08.07 00:00

    • 이승엽 "야외구장에서 홈런 사냥 나선다"

      장훈(34개)을 넘어 일본프로야구에서 한국인 한 시즌 최다 홈런 신기록을 써가고 있는 이승엽(30.요미우리 자이언츠)이 야외구장에서도 대포 행진을 꾸준히 이어간다. 이승엽은 이번 주 야쿠르트 스왈로스, 히로시마 도요 카프와 방문 6연전을 치른다. 메이지 진구 구장과 히로시마 시민 구장은 돔이 아닌 일반 야외구장. 50홈런을 향해 순항 중인 이승엽에게 돔구장이냐 야외구장이냐는 걸림돌이 될 수 없다. 시즌 35발의 홈런을 쏘아 올린 이승엽은 홈구장 ...

      연합뉴스 | 2006.08.07 00:00

    • SK텔레콤은 중국과 열애중

      ... 가장 먼저 중국어 학습 붐으로 이어지고 있다. 사내 온라인 교육과정이나 집합교육과정에서 중국어 관련 강좌의 경우 개설되는 족족 마감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사내방송에서 매주 금요일 방영되는 '니하오 중국어'라는 중국어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방영된 중국어 회화를 인용해 엘리베이터 안이나 사무실에서 대화를 하는 사원들의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고 한다. 최근 들어서는 글로벌 비즈니스 매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글로벌 팁'이라는 사내방송 프로그램에 글로벌 ...

      연합뉴스 | 2006.08.07 00:00

    • 어! '톱10'에 한국선수가 없네‥브리티시女오픈 4R

      '어,한 명도 없잖아!' 한국선수들이 여자프로골프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브리티시여자오픈(총상금 180만달러)에서 단 한 명도 '톱10'에 들지 못하며 최악의 성적을 낼 전망이다. 올해 19개 대회를 치르면서 총 9승을 합작한 한국선수들은 그동안 한 대회에서 '톱10'에 한 명도 들지 못한 경우는 한 번도 없었다. 7일(한국시간) 영국 랭카셔의 로열 리덤&세인트앤스GL(파72·6463야드)에서 열린 대회 4라운드 10번홀을 마친 현재 44세의 ...

      한국경제 | 2006.08.07 00:00 | 한은구

    • thumbnail
      미셸 위 '배움의 끝'은 어디?‥벙커플레이 미숙ㆍ규칙 위반까지

      ... 벙커플레이가 약했다. 최종일 15,18번홀에서는 볼을 두번이나 벙커에 빠뜨렸는데,폭탄맞은 자국처럼 푹 파여있는 '항아리형 벙커'에서는 속수무책이었다. "모래 상태와 양이 연습라운드 때와 달라 고전했다"는 것이 그의 말이지만,프로의 세계에서는 핑계일 따름이다. 미셸 위가 중위권에 머무르게 된 결정적 요인도 벙커에서 기인했다. 2라운드 14번홀(파4).두번째 샷이 그린사이드 벙커에 빠졌다. 때마침 볼 뒤에는 이끼 덩어리(루스 임페디먼트) 같은 것이 ...

      한국경제 | 2006.08.07 00:00 | 김경수

    • [브리티시여자오픈] 노장 스테인하워, 7년만에 정상 복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왕관은 44세의 백전노장 셰리 스테인하워(미국)에게 돌아갔다. 스테인하워는 7일(한국시간) 영국 블랙풀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링크스(파72. 6천463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이븐파 72타를 쳐 4라운드 합계 7언더파 281타로 정상에 올랐다. 1998년과 1999년에 이어 7년만에 브리티시여자오픈 세번째 우승컵을 차지한 스테인하워는 1992년 뒤모리에클래식 우승 ...

      연합뉴스 | 2006.08.07 00:00

    • 타이거 우즈, 최연소 통산 50승 달성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골프 (PGA) 투어 최연소 통산 50승을 달성했다. 우즈는 7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블랭크의 워익골프장(파72.7천127야 드)에서 열린 뷰익오픈 마지막날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 합계 24언더파 264타로 짐 퓨릭(미국.267타)을 3타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묘하게도 나흘 연속 66타를 치면서 이번 대회 2번째 우승을 차지한 우즈는 이로써 시즌 3승이자 생애 통산 50승이라는 금자탑을 ...

      한국경제 | 2006.08.07 00:00 | crispy

    • thumbnail
      최연소 50승‥'황제'가 곧 역사다

      ... 많은 사람들의 예상을 보란듯이 적중,우승까지 내달았다. 좀처럼 보기드문,4일연속 6언더파끝의 우승이었다. 우즈의 합계 스코어는 24언더파 264타였고,이는 2위 짐 퓨릭(미국)보다 3타 앞선 것이다. 우즈는 이번 우승으로 프로전향후 10년만에 통산 50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1975년 12월30일생인 우즈는 약 30세7개월 만에 50승을 이뤄 1973년 33세6개월의 나이로 50승을 올린 잭 니클로스(미국)의 기록을 3년이나 앞당겼다. 1996년 말 ...

      한국경제 | 2006.08.07 00:00 | 김경수

    • 미셸 위 '미완의 大器'‥벙커플레이 미숙.규칙 위반까지‥

      ... 벙커플레이가 약했다. 최종일 15,18번홀에서는 볼을 두번이나 벙커에 빠뜨렸는데,폭탄맞은 자국처럼 푹 파여있는 '항아리형 벙커'에 볼이 빠지면 속수무책이었다. "모래 상태와 양이 연습라운드 때와 달라 고전했다"는 것이 그의 말이지만,프로의 세계에서는 핑계일 따름이다. 미셸 위가 중위권에 머무르게 된 결정적 요인도 벙커에서 기인했다. 2라운드 14번홀(파4).두 번째샷이 그린사이드 벙커에 빠졌다. 때마침 볼 뒤에는 이끼 덩어리(루스 임페디먼트) 같은 것이 있었다. 벙커 내 ...

      한국경제 | 2006.08.07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