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3671-393680 / 445,4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PGA] 나상욱, 공동 4위로 '껑충'

      나상욱(20.코오롱엘로드)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서던팜뷰로클래식(총상금 300만달러) 셋째 날 공동 4위까지 도약했다. 나상욱은 3일(한국시간) 미국 미시시피주 매디슨의 애넌데일골프장(파72.7천199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합계 14언더파 202타로 선두프레드 펑크(미국)와 격차를 2타로 좁혔다. 공동 13위로 출발한 나상욱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쓸어 담는 등 2라운드를 포함해 36홀 무보기 행진을 ...

      연합뉴스 | 2004.10.03 00:00

    • 이영표, 어시스트 1개..팀 승리 일조

      네덜란드 프로축구에서 뛰고 있는 이영표(PSV에인트호벤)가 도움 1개를 올리며 팀의 완승에 힘을 보탰다. 이영표는 3일(한국시간) 열린 FC 그로닝엔과의 리그 홈경기에 왼쪽 수비수로 선발 출장해 2-0으로 리드하던 후반 20분 정교한 왼발 크로스 센터링으로 욘데용의 헤딩 쐐기골을 도왔다. 이영표는 악착같은 수비와 함께 공격에도 적극적으로 가담하는 등 제몫을 다하며 팀의 3-0 승리에 한몫했다. 하지만 챔피언스리그 파나티나이코스와의 경기 도중 ...

      연합뉴스 | 2004.10.03 00:00

    • [PAVV여자골프] 강수연, 2년만에 우승

      ... 휘닉스파크골프장(파72. 6천259야드)에서 열린 대회최종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3라운드 합계 4언더파 212타로 '신데렐라' 안시현(20.코오롱엘로드) 등 공동2위를 1타차로 따돌렸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뛰어든 강수연은 이로써2002년 9월 하이트컵여자골프 이후 2년만에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맛봤다. 강수연은 또 2000년부터 3년간 한국여자프로골프 평균 타수 1위를 독식한 실력을 유감없이 재현하면서 통산 8승을 ...

      연합뉴스 | 2004.10.03 00:00

    • '외교카페' 통한 네티즌의 '말동무' 외교관

      ... 통해 외교현안과 수험준비, 이성 등 인생문제 상담도 해준다. 외교부홈페이지에서는 이 같은 내용을 다루기 어려워 그가 특히 애정을 갖는 부분이다. 카페의 위력은 다른 곳에서도 발휘된다. 외교부에서 매달 진행중인 외교부투어프로그램과 금년 여름 대학생 여름캠프 참가자 신청이 저조하자 그가 직접 카페에신청자를 모집해 불과 몇 시간만에 정원을 초과해 버린 적도 있다. 외교부에는 그가 `배출'한 외교관들이 많다. 외교길에 막 입문한 외시 35∼38기중 3분의 ...

      연합뉴스 | 2004.10.03 00:00

    • 공장자동화 업체 케이디티시스템즈 "은행대출 사양합니다"

      ... 인력수요를 줄이기를 원하는 기업들의 주문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따라 이 회사는 올해 매출이 지난해의 1백억원보다 40% 늘어난 1백40억원을 올릴 전망이다. 당기순이익도 매년 2억원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연세대에서 마이크로프로세서기술로 박사학위를 받고 대학 강의를 하다가 LG산전 연구소에서 이사로 근무하면서 국내 최초로 PLC를 개발해낸 안 대표는 "터치모니터링 기술은 최고기술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한다. 이 회사는 자사 제품과 솔루션에 대해 '고가정책'을 ...

      한국경제 | 2004.10.03 00:00

    • thumbnail
      이치로, ML 한시즌 258개 최다안타 신기록

      ... 터뜨렸다. 이로써 올 시즌 258호 안타를 기록한 이치로는 지난 1920년 조지 시슬러(당시세인트루이스 브라운스)가 세운 한 시즌 최다안타기록(257개)을 무려 84년 만에 갈아치우며 메이저리그사의 새로운 페이지를 장식했다.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블루웨이브 시절 퍼시픽리그 7년 연속 타격왕과 3차례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뒤 2001년 시애틀에 입단한 이치로는 미국 진출 첫 해 242안타로 아메리칸리그 신인왕과 MVP를 동시에 거머쥔 데 정교한 타격감과 빠른 ...

      연합뉴스 | 2004.10.02 00:00

    • 본즈 700호 홈런볼, 곧 판매.. 최소 10만달러

      미국프로야구 배리 본즈(4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쏘아올린 통산 700호 홈런볼의 소유권 다툼이 끝나 최소 10만달러에 곧 팔릴 것으로 보인다. 2일(이하 한국시간) 볼의 소유권을 두고 벌어진 재판에서 승소한 스티브 윌리엄스(26)는 "볼을 바로 팔겠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본즈의 700호 홈런볼이 적어도 10만달러(약 1억1천500만원)에 이를것이라고 감정했다. 윌리엄스는 지난달 18일 샌프란시스코 SBC파크를 찾아 본즈가 날린 700호 ...

      연합뉴스 | 2004.10.02 00:00

    • [PAVV여자골프] 강수연, 이틀째 선두 고수

      ... 버텨합계 2언더파 142타로 조윤희(22), 조령아(20)와 공동선두에 올랐다. 스스로 '지옥과 천당을 오갔다'고 표현할만큼 강수연은 경기 초반에는 뚝 떨어진 기온과 방향을 가늠하기 어려운 바람에 고전했다. 3번홀(파4)에서 프로 선수가 된 이후 처음이라는 4퍼트로 더블보기를 범해 리더보드 윗줄에서 밀려났다. 이어진 4번홀(파4)에서 1타를 만회했지만 6번(파4), 9번홀(파4)에서 잇따라 1타씩을 잃어 무너지는 듯 했던 강수연은 후반 들어 안정을 되찾으면서 ...

      연합뉴스 | 2004.10.02 00:00

    • [아멕스골프] 한국인 3인방 동반 부진

      ... 말았다. 허석호(31.이동수패션)도 아이언샷 정확도가 뚝 떨어지면서 더블보기 1개와 보기 5개에 버디는 3개에 그치며 4타를 잃었다. 첫날 최경주와 함께 공동38위였던 허석호는 이날도 최경주와 같은 공동55위로처졌다. 일본프로골프 상금랭킹 3위로 이 대회 출전권을 따낸 양용은(32.카스코)은 5번홀(파5)에서 이글을 잡아내는 기염을 토했지만 경험 부족 탓인지 더블보기 2개와 보기 4개를 곁들이며 4오버파 76타를 쳐 합계 7오버파 151타로 하위권 탈출이 ...

      연합뉴스 | 2004.10.02 00:00

    • 조재진, 또 2골 폭발..시즌 통산 5골

      일본 프로축구(J리그)에서 뛰는 조재진(23.시미즈 S펄스)이 2경기 연속 2골을 몰아치며 펄펄 날았다. 조재진은 2일 시즈오카에서 열린 주빌로 이와타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17분 동점골, 후반 40분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는 맹활약으로 팀의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시즌 4호골과 5호골을 잇따라 기록한 조재진은 지난달 11일 히로시마 산프레체전에서 터진 정규리그 첫 골을 포함해 5경기에서 5골을 뽑아내며 가파른 상승세를탔다. 지난달 4일 나비스코컵 ...

      연합뉴스 | 2004.10.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