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3681-393690 / 446,0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현대-삼성, 마운드 '인해전술'

      `재계 라이벌' 대결로 더욱 관심을 모으는 프로야구 현대와 삼성간 한국시리즈에서 양팀이 투수들을 대거 투입하는 마운드 `인해전술'작전에 본격 돌입했다. 쌀쌀한 날씨 속에 한국시리즈 2차전이 열린 22일 수원구장에서 현대와 삼성은무려 11명(현대 5명, 삼성 6명)의 불펜진을 총 가동하는 `벌떼작전'을 펴며 승리를 향한 강한 의지를 표현했다. 그도 그럴 것이 1차전을 잡은 현대는 여세를 몰아 안방에서 열리는 2경기를 모두 잡겠다는 심산이었고 기선을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현대, 특급용병으로 기선 제압

      `한국시리즈 우승은 우리에게 맡겨라' 현대의 특급 용병 마이크 피어리(36)와 클리프 브룸바(30)가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투타에서 제몫을 톡톡히 해내며 사자군단의 기를 꺾었다. 21일 수원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피어리는 막강 삼성 타선을 상대로 6이닝 동안 5안타 2실점으로 버티며 팀의 6-2 승리에힘을 보탰다. 올 시즌 16승6패, 방어율 3.32로 팀내 최다승 투수로 우뚝 선 우완 피어리는 김재박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이모저모] KS 3,4차전 조기 매진

      0...24일과 25일 대구구장에서 열릴 예정인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3,4차전이 일찌감치 매진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현대와 삼성이 맞붙는 3,4차전의 1만2천석이 인터넷과전화 예매를 통해 모두 팔렸다고 22일 발표했다. 국내프로야구에서 예매를 통해 전 좌석이 매진된 것은 출범이후 처음이다. 21일 수원구장에서 열린 2차전에는 1만2천202명의 관중이 입장해 입장수입 1억3천116만4천원을 기록했다. 이로써 올 포스트시즌은 총 14만3천498명의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구단주 줄사퇴 파문

      일본 프로야구 구단주들이 대학 최고투수를놓고 스카우트 경쟁을 벌이는 과정에서 '뒷돈'을 제공한 사실이 들통나 줄줄이 사퇴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센트럴리그 요코하마 베이스타스의 스나하라 유키오(砂原幸雄) 구단주는 22일기자회견을 갖고 메이지 대학 출신 이치바 야스히로(一場靖弘) 투수에게 60만엔을건넨 사실을 인정하고 사퇴를 전격 표명했다. 이치바 선수의 스카우트를 포기한다는의사도 밝혔다. 이치바 선수를 놓고 요코하마와 쟁탈전을 거듭해온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현대, 삼성 제치고 기선 제압

      현대가 한국시리즈 2연패를향한 첫 걸음을 순조롭게 내디뎠다. 정규리그 1위 현대는 21일 수원구장에서 벌어진 2004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1차전에서 용병 듀오 클리프 브룸바와 마이크 피어리의 활약 속에 타선 이응집력을 발휘해 삼성을 6-2로 이겼다. 이로써 현대는 지난 96년 팀 창단 이후 첫 2연패와 통산 4번째 우승을 향해 한결 유리한 고지를 차지했다. 역대 21번의 한국시리즈는 1차전을 이긴 팀이 17차례나 우승컵을 안았다.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4시간 접전 끝에 아쉬운 무승부

      현대와 삼성이 4시간 11분의 접전끝에 아쉽게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현대는 22일 수원구장에서 벌어진 2004 프로야구 삼성과의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2차전에서 초반 5점차를 열세를 딛고 8-8 무승부를 기록했다. 오후 6시께 시작된 이날 경기는 9회말 현대 공격을 마치자 전광판 시계가 밤 10시 13분을 가리켜 올해 신설된 `경기시간 4시간 제한 규정'에 따라 새 이닝에 들어가지 못하고 무승부로 처리됐다. 이로써 홈구장에서 열린 초반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농구시범경기] 오리온스, 시범경기 전승 우승

      빠른 속공과 특급용병으로 중무장한 대구 오리온스가 2004-2005 애니콜 프로농구 시범경기에서 4전 전승을 기록하며 우승을 확정했다. 오리온스는 22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SBS를 맞아 김승현, 김병철과 `소문난 용병' 네이트 존슨의 콤비 플레이를 앞세워 96-93으로 이겼다. 특히 오리온스는 김승현의 날랜 몸놀림과 김병철의 고감도 슈팅이 빛을 발했고`소문난 용병' 네이트 존슨은 상대 수비진을 농락하며 역시 '특급 용병이 왔다'던소문이 단순한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이계진 "프로선수 병역면제율 53.7%"

      축구와 야구, 농구 등 3개 종목 프로선수들의 병역 면제율이 평균 53.7%로 일반인의 면제율 2.5%의 2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문화관광위 이계진(李季振.한나라당) 의원은 22일 한국야구위원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 한국농구연맹 등 3개 경기단체로부터 입수한 2004년 10월12일 현재 `종목별 프로운동선수 병역현황'을 분석한 결과, 병역을 필한 프로선수 516명 가운데277명(53.7%)이 완전면제 또는 제2국민역 등으로 병역을 면제받았고 ...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현대 8-8 삼성

      ◇수원전적(22일) 삼 성 330 002 000 - 8 현 대 130 002 200 - 8 △홈런= 송지만 1호.2호(1회,2회), 김동수 1호(2회.2점), 브룸바 2호(6회, 이상 현대), 박한이 1호(6회.2점, 삼성) (서울=연합뉴스)

      연합뉴스 | 2004.10.22 00:00

    • [프로야구] 양팀 감독의 말

      ▲삼성 김응용 감독= 이긴 경기를 비겨서 아쉽다. 권혁, 권오준 등 중간계투 요원들이 플레이오프를 치르면서 피로가 누적돼 현재 자기 컨디션을 못찾고 있다. 권혁이 2아웃 이후 실점한 것이 특히 아쉽다. 3차전 선발 투수로 김진웅을 내보낼 것이다. 3차전에서 최선을 다하겠다. ▲현대 김재박 감독= 진 경기를 비겨서 다행이다. 무사 만루 찬스에서 득점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 박석진이 구위가 약해서 스퀴즈 번트를 지시하지 않았다. 정민태는 경험이 ...

      연합뉴스 | 2004.10.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