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93931-393940 / 411,3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융강국을 꿈꾼다] 청사진 : 보험 .. 프로설계사가 뛴다

    프로 보험설계사가 뛴다. 쟁쟁한 실력과 오랜 사회경험을 갖춘 설계사들이 보험영업의 최전선을 누비고 있다. 이들은 단순히 보험상품을 파는 세일즈맨이 아니다. 고객의 재무관리를 종합적으로 도와주는 재테크 컨설턴트이면서 경우에 따라서는 고객과 고민을 나누는 조언자이자 친구가 돼야 한다. 지금 구조조정의 회오리에 휘말려 있는 보험산업이 앞으로 난관을 극복하고 더욱 발전하기 위해서는 이같은 프로 보험설계사가 많아야 한다. 21세기 보험산업의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파워 프로] (66) 제5부 : <10> '통상 변호사'

    ... 정도의 교분은 협상을 원만히 타결하는데 음으로 양으로 많은 도움을 줬을 게다. 이 외에도 미국과의 컬러 TV 반덤핑관세분쟁, D-램 반덤핑 관세분쟁 등 굵직굵직한 통상 이슈들이 모두 그의 손을 거쳐 갔다. 김 변호사의 "파워 프로"로서의 자질은 지난 80년 법조계에 첫발을 디딜 때부터 꿈틀 거렸다. "국제거래,국제경제에 정통한 변호사가 필요하다"는 신영무 변호사의 "꼬드김"에 넘어가 당시로서는 이례적으로 초임 변호사의 길을 택했다. 2대 독자를 4살때부터 혼자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방송가] 1/4분기 우수프로그램 뽑아 .. 종합유선방송위원회

    .종합유선방송위원회(위원장 한정일)는 케이블TV 만화채널 투니버스의 "한국만화영화 40년사", YTN 3부작 다큐 "베트남 특집", 전남 목포 지역방송국인 서남방송의 "홍광록의 뮤직토피아" 등 3편을 올해 1.4분기 우수 프로그램으로 뽑았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24일자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파워 프로] (66) 제5부 : <10> '통상변호사는'

    국내에서 통상 변호사의 역사는 그리 오래되지 않는다. 지난 80년대 중반 대미무역 흑자가 큰폭으로 증가, 한미간 무역마찰이 가열 되면서 이들의 역할이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선 OECD 가입, WTO(세계무역기구) 체제 등으로 우리 경제 의 개방화가 가속되면서 통상변호사의 비중은 높아지고 있다. 통상변호사의 역사 =조대연, 신희택, 전강석(김&장), 이정훈(태평양), 김찬진(바른), 윤호일(우방), 윤세리(율촌), 방현(...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파워 프로] (66) 제5부 : <10> 차세대 주자 '4인방'

    통상변호사의 차세대 주자로는 박은영(김&장) 변호사, 김형진(광장), 최경준(김장리), 하석원(김신&유) 변호사 등이 꼽히고 있다. 박 변호사는 최근 OECD나 WTO에 관련된 통상 협상에서 우리 정부의 협상 대표단의 일원으로 많은 활동을 하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지난 97년12월 타결된 OECD 뇌물방지협약. 재경원, 외무부, 법무무, 산업자원부 등으로 구성된 우리측 협상대표단에 자문 변호사로 활약한 것. 또 OECD 다자간 투...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세리, 리드베터에게 돌아가라" .. '시즌초 해외무대 정리'

    국내 남녀골프대회는 아직 뚜껑을 열지 못했지만 미국및 일본은 이미 99년 우승경쟁이 가열되고 있다. 한국프로들의 "시즌초 해외무대"를 정리한다. 한국프로골프는 "그래도" 발전하고 있다. 김종덕(아스트라)의 시즈오카오픈우승이 그 맥락중 하나. 참가선수가 단 두명(모중경 포함)뿐인 일본PGA투어에서 한국프로의 우승은 분명 기대난이었다. 김의 97년 기린오픈우승은 사실 최종홀 칩샷버디라는 "럭키"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엔 1,2라운드 65,68타이후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한국 4자매 '메이저 출격' .. 26~28일 나비스코다이나쇼대회

    ... 한꺼번에 4명이 출전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기대도 크다. 박세리는 지난해 메이저2관왕 자격으로 자동출전자격을 얻었다. 또 박지은은 미국 여자아마추어 최강자로 지난해에 이어 다시 주최측 초청을 통해 출전하게 됐다. 98스테이트팜레일클래식에서 프로데뷔 첫승을 올린 재미교포 펄신도 오랜만에 메이저대회에 모습을 드러낸다. 그러나 김미현 서지현은 출전자격을 획득하지 못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3월 24일자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삼성전자, 대화형 방송 시청TV 시판

    ... 소프트웨어(SW) "TV플러스"가 들어있다. 일반 방송화면 옆에 관련 데이터가 나오는 화면이 구분돼있어 다양한 정보를 받고 의문점을 질문해 답을 얻을 수도 있다. 이에따라 별도로 전화를 걸지 않아도 키보드로 내용을 입력해 순위프로 그램의 투표에 참여할수 있고 화면에 나오는 연예인이나 등장하는 장소에 대한 정보도 받아볼수 있다. 또 오디오조절기 절전기능 탐색기 계산기 임의지정버튼 등 모두 20 가지의 새로운 기능 버튼을 키보드에 담아 원터치로 원하는 기능을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빌 게이츠 새 저서 긴급입수] (3) 컴퓨터는 '정보의 광산'

    ... 전혀 불가능했던 일도 정보기술의 발달로 생산공정을 유연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복잡성과 대형화는 리엔지니어링에 있어서 극약이다. 지난 96년 월스트리트저널이 설문조사한 바에 따르면 조사대상기업중 절반 가까운 42%가 정보기술프로젝트를 포기해야만 했다. 과욕을 부리면 반드시 실패한다. 정보기술에 있어서 최고경영자(CEO)의 역할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CEO들은 정보기술을 경영전략의 핵심적인 자원으로 활용해야 한다. CEO들도 기술적인 이해력을 높여야 ...

    한국경제 | 1999.03.23 00:00

  • [주식시황] (23일) 은행주 강세...6P 올라 614

    ... 모습이었다. 대우의 삼성차 인수 잠정합의가 조만간 반도체 빅딜 성사로까지 이어질 것 이란 낙관론도 퍼졌다. 외국인이 현물과 선물을 동시에 대량으로 매수하고 있는 것도 이런 배경이 라는 소문도 퍼졌다. 이날 주가는 선물과 연계한 프로그램매도(4백19억원)와 외국인과 일반의 매수세가 맞붙어면서 장중내내 보합권에서 공방을 벌였다. 장마감무렵 선물이 크게 오르면서 80억원의 프로그램매수세가 한꺼번에 몰렸다. 그 결과 23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6.60포인트 ...

    한국경제 | 1999.03.23 00:00